전체뉴스 201071-201080 / 216,20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택배업계 4强체제 재편 .. CJ GLS 선두권 위협-'빅3' 긴장

    ... 빅4체제가 출범했다"고 입을 모은다. 급성장 배경=제일제당의 물류사업부에서 독립한 CJ GLS의 고속성장은 제일제당에서 50여년간 익힌 경험과 노하우에서 비롯됐다. 제일제당의 물류 인프라를 이용하면서 초기투자비용을 크게 줄인 것이 공격적인 경영의 밑거름이 됐다. 고객우선의 서비스정신도 변화를 몰고왔다. 업계에서 처음으로 차량에 배송기사의 사진을 부착하는 "차량실명제"를 실시하는 등 "청결 친절 약속"을 모토로 신뢰도를 높였다. 지난 5월엔 한국표준협회로부터 ...

    한국경제 | 2001.12.03 15:26

  • [다시 뛰는 기업] '남광토건' .. (인터뷰) 이범익 <사장>

    ... 따라서 워크아웃에 들어간 상태인 가운데서도 동종업체가 컨소시엄을 제안해와 꾸준히 공공공사를 수주해왔다. 김 사장은 "내년에는 아파트 등 주택사업 부문에서도 좋은 부지를 확보하고 첨단시스템과 신개념 평면을 개발해 올해보다 더욱 공격적으로 진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프로젝트 파이낸싱방식으로 진행시킨 산본 금정동 쌍용스윗닷홈,한강로 쌍용스윗닷홈 등이 성공을 거두거나 소비자들로 부터 좋은 반응을 받고 있는데 힘을 얻었기 때문이다. 주거래은행인 하나은행 등 금융권과 ...

    한국경제 | 2001.12.03 15:09

  • ['일류'는 불황을 모른다] (9) LG화학 '발코니전용창'

    ... 느낌"이라고 만족해 했다. 급성장 추세의 PVC창 =몇년전만 하더라도 창호 시장은 알루미늄이 대부분이었다. 아파트 발코니창의 경우는 특히 그랬다. 이런 시장 상황이 바뀐 건 LG화학이 97년 PVC를 활용한 창호제품을 내세워 공격적 마케팅에 나서면서부터. PVC 창호는 알루미늄 창호보다 가격이 15~20% 가량 비싸지만 소음차단과 단열 효과가 뛰어나다는 장점을 갖고 있다. LG화학은 베란다와 거실 또는 방을 차단하는 내창을 집중 공략한후 97년 하반기부터 ...

    한국경제 | 2001.12.03 15:05

  • [다시 뛰는 기업] '대우조선' .. 2년만에 워크아웃 졸업 '개가'

    ... 이익이 나면 배당금을 받기로 한 것이다. 이같은 단합된 노력이 알려지자 시장이 반응을 보이기 시작했다. 대우조선의 기술력을 믿고 있는 고객사들이 하나 둘 일감을 맡기기 시작한 것. 대우조선은 올들어 저렴한 금융비용 등에 힘입어 공격적인 영업을 한 결과 11월말 현재까지 선박과 플랜트 부문에서 38억달러라는 기록적인 수주성과를 올렸다. 이미 올해 목표치를 초과했고 2년6개월치의 일감도 확보했다. 특히 고부가가치 선박으로 꼽히는 LNG시장에서 가장 많은 수주실적을 ...

    한국경제 | 2001.12.03 14:58

  • 이스라엘서 연쇄 자살폭탄테러..230여명 사상

    ... 팔레스타인 자치정부는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무장단체 조직원에 대한 대대적인 체포작전에 돌입하는 등 추가 테러 차단을 위한 신속한 조치를 취하고 있으나 이스라엘은 "끔찍한 범죄의 심각성에 상응하는 응답이 있을 것"이라는 말로 보복공격을 강력히 시사했다. 이스라엘 공영방송 등의 보도에 따르면 2일 정오(이하 현지시간)께 시내 중심가의 혼잡한 교차로에서 자살폭탄 테러범이 버스를 공격, 16명이 사망하고 40여명이부상했다. 1일 밤 10시쯤에도 예루살렘 시내 상점밀집지역인 ...

    연합뉴스 | 2001.12.03 10:49

  • [2002 월드컵] [H조] '일본 벨기에 러시아 튀니지'

    ... 힘을 내기 시작했다. 4-4-2 전형을 쓰며 허리에는 게르트 베르헤옌과 음보 음펜자가 주력이다. 흠이 있다면 주전들의 나이가 많은 점.체코와의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결승골을 터뜨린 플레이메이커 빌모츠와 1차전 결승골의 주인공 공격수 베르헤이엔등이 모두 30세를 넘겼다. 일본 역시 16강 진출을 노려볼만 하다. 일본은 80년대까지 한국과 중동세에 밀려 아시아의 벽을 넘지 못하다 지난 93년 J리그 도입을 계기로 무섭게 성장했다. 아시아에선 유일하게 세계 정상급팀과 ...

    한국경제 | 2001.12.03 10:17

  • [2002 월드컵] [G조] '이탈리아 에콰도르 크로아티아 멕시코'

    ... 유럽예선에서 강호 루마니아와 헝가리,그루지야,리투아니아등과 한조에 경기를 치렀는데 특유의 빗장수비로 16득점에 3실점만 허용하며 1위를 차지했다. 최종예선에서 7골을 터트린 골잡이 필리포 인자기와 델 피에로,크리스티안 비에리가 공격의 선봉이다. 수비진에서는 4회 연속 본선무대를 밟는 파울로 말디니가 버팀목이다. 공격형 미드필더 프란체스코 토티의 발끝 또한 매섭고 백전노장 로베르토 바조의 존재는 보이지 않는 힘이 되고 있다. 이탈리아와 함께 발칸반도의 강호 ...

    한국경제 | 2001.12.03 10:16

  • [2002 월드컵] [F조] '아르헨티나 나이지리아 잉글랜드 스웨덴'

    ... 압도적인 승점차로 줄곧 1위를 내달리는 위용을 과시했다. 프란츠 베켄바워는 프랑스의 결승상대로 이팀을 전망했으며 이번 월드컵에서도 도박사들로부터 피파(FIFA)랭킹 1위인 프랑스보다 우승확률이 높다고 점쳐졌다. 아르헨티나의 공격핵은 "득점기계" 가브리엘 바티스투타. 축구스타들의 전장인 이탈리아 세리에A에서 10시즌 연속 두자릿수 득점을 기록한 세계최고의 골잡이다. 이 외에 아리엘 오르테가와 후안 베론,에르난 크레스포 등 세계 정상급의 공격수들이 즐비하게 ...

    한국경제 | 2001.12.03 09:28

  • [2002 월드컵] [E조] '독일 사우디 아일랜드 카메룬'

    ... 12번의 예선전에서 진 적이 없었다. 특히 이언 하트와 스티브 스톤턴이 이끄는 전형적인 유럽스타일의 포백수비와 조직력은 세계정상급이라는 평가다. 로이 키언과 마크 킨셀라 매트 홀랜드가 버티는 미드필드 진용도 워낙 탄탄해 팀의 공격력을 배후에서 확실하게 받쳐주고 있다. 독일,아일랜드 등 2곳의 유럽팀과 맞서게 되는 카메룬은 "불굴의 사자"로 불리는 검은 대륙의 맹주다. 90년 이탈리아 월드컵 8강과 시드니 올림픽 금메달로 잘 알려졌으며 아프리카 예선전에서도 ...

    한국경제 | 2001.12.03 09:26

  • [2002 월드컵] [D조] '한국 폴란드 미국 포르투갈'

    ... 월드컵 8강전에서 북한에 0대3으로 뒤지다 후반들어 에우제비오 혼자 4골을 몰아치며 5대3의 역전드라마를 일궈낸 것은 월드컵 역사상 최고의 명승부중 하나로 꼽힌다. 포르투갈은 예선 10경기에서 33골을 넣고 7골만 내줄 만큼 공격력이 화끈하다. 루이스 피구,루이 코스타,누누 고메스 등 89년과 91년 세계청소년선수권 2연패 멤버들의 기량이 절정에 올라 많은 전문가들이 꼽는 강력한 우승후보중 하나다. "유럽의 브라질"로 통할 만큼 남미처럼 개인기를 바탕으로 ...

    한국경제 | 2001.12.03 09: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