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05501-205510 / 216,00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박찬호 14승 불발 .. 콜로라도전 7이닝 1실점 호투

    ... 등판,7이닝 동안 피안타 3개와 볼넷 3개만 허용하며 1실점(비자책)하는 완벽 투구를 선보였다. 삼진도 5개를 빼내 시즌 2백 탈삼진에 불과 3개만 남겨 뒀다. 박찬호는 7회말까지 던진 후 팀이 0 대 1로 리드당한 8회초 공격에서 대타로 교체됐다. LA는 9회초까지 0 대 2로 뒤져 패색이 짙었지만 9회초 타선이 폭발하면서 대거 7득점,7 대 2의 대역전승을 거두었다. 시즌 13승9패를 유지한 박찬호는 2백이닝을 돌파하고 시즌 방어율을 3점대(3.05)에서 ...

    한국경제 | 2001.09.06 15:51

  • thumbnail
    샘프라스, 애거시 꺾고 4강 .. US오픈 사핀과 결승行 다툼

    ... 대회에서 전성기 못지 않은 기량을 과시하며 통산 5번째 정상을 노리게 됐다. 이날 두 선수는 라이벌답게 세트마다 듀스를 장식하며 장장 3시간32분 동안 혈투를 펼쳤다. 결국 강력한 서비스를 앞세운 샘프라스가 세트 포인트에서 공격을 잇따라 성공시키며 경기를 승리로 이끌었다. 샘프라스는 준결승에서 작년 우승자 마라트 사핀(러시아)과 맞붙을 예정이다. 여자부에서는 제니퍼 캐프리아티와 작년 우승자 비너스 윌리엄스(이상 미국)가 4강에 합류했다. 고경봉 기자 k...

    한국경제 | 2001.09.06 15:48

  • [US오픈테니스] 샘프라스, 애거시 제압

    ... 메이저대회 2연승과 대회 2연패를 노리는 비너스의 대결은 샘프라스와 애거시의 대결에 버금가는 빅이벤트로 예상된다. 비너스와 캐프리아티는 지금까지 3차례 만나 비너스가 전승했고 올해 2차례 맞붙은 하드코트 대회에서도 비너스가 완승했다. 캐프리아티는 강력한 스트로크로 수월하게 경기를 풀어갔고 비너스도 총알같이빠른 서비스와 공격적인 네트 플레이로 43개의 실책을 만회하며 상대를 압도했다. (뉴욕 AP.AFP=연합뉴스) khoon@yna.co.kr

    연합뉴스 | 2001.09.06 15:40

  • 다이얼패드재팬, NEC와 제휴 10월 서비스

    ... 사용할 수 있게 되며 향후 국제전화 서비스 지역을 점차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다이얼패드재팬의 도시이 다나까 사장은 "세계적인 기업인 NEC와의 전략적 제휴는 다이얼패드 서비스가 본격적으로 일본에서 활동을 시작한다는 의미"라며 "향후 공격적인 영업 활동과 다양한 형태의 전략적 제휴를 통해 다이얼패드 서비스를 한국과 미국에 이어 일본 내 최대의 인터넷전화 서비스로 정착시킬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한정진기자 jjhan@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09.06 14:55

  • 인종차별철폐회의, 중동 문제 타협안 도출 실패

    ... 협상이 타결되지 않을 경우 대표단을 철수할 것이라고 밝혔던 유럽연합(EU) 소속 국가들이 6일 아침까지는 더반에 머물것이라면서 "아직 회담이 결렬된 것은 아니다"고 강조했다. 앞서 미국과 이스라엘 대표단은 지난 3일 이스라엘에 대해 '공격적인' 표현이 최종 선언문에 포함됐다는 이유로 철수했었다. 이처럼 최종 선언문 작성에 대한 논란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남아프리카공화국은 각국의 주장을 수용할 수 있는 새로운 선언문 작성에 착수했다. 남아공이 6일 오전까지 새 ...

    연합뉴스 | 2001.09.06 14:53

  • 서울.수도권지역 미분양 크게 줄어

    ... 미분양아파트의 '저장고'였던 용인에서도 실수요자는 물론 임대수익을 노린 부동산투자자들이 몰려 미계약물량이 크게 줄고 있다. ◇서두르지 말라=주택건설업체들은 가을 분양시즌을 맞아 미분양물량을 우선 해소하기 위해 파격적인 분양조건을 내세우며 공격적인 마케팅활동을 벌이고 있다. 신규분양 아파트의 발목을 잡지 않기 위해서라도 미분양분을 줄여나가야 하기 때문이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건설업체들이 미분양 해소에 적극 나선데다 전세난과 함께 집값 상승세가 수도권으로 확산될 조짐을 ...

    한국경제 | 2001.09.06 13:57

  • [세계청소년여자배구] 한국, 체코 꺾고 8강 진출

    ... 3-2(25-27 21-25 30-28 25-18 15-10)로 꺾고 8강 토너먼트에 합류했다. 예선 B조 2위 한국은 C조 3위로 올라온 체코를 맞아 장신 센터 안나 칼리스토바(190㎝.18점)와 마르티나 플란코바(181㎝.18점)의 공격에 밀려 내리 두 세트를 내주면서 자멸하는 듯 했다. 3세트에 들어서도 한국은 22-23까지 밀리며 패색이 짙었으나 김연심(29점)이 네트를 맞고 들어가는 행운의 서브포인트를 따내면서 반격에 나선 뒤 무려 5차례 듀스를 거듭하는 접전 ...

    연합뉴스 | 2001.09.06 11:18

  • 한국정보공학 연내 EIP 수주 추진

    ... 제공한다. 한국정보공학은 EIP후발주자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여러 군데 시스템통합업체 및 컨설팅업체와 업무제휴를 추진중이다. 이번 지식포탈 제품 출시와 하반기 공공부문 시장 확대추세에 발맞춰 공공기관, 대학, 연구단체를 중심으로 공격적인 마케팅을 전개할 계획. 이 제품을 통해 올해 30억원, 2002년에는 100억원의 매출을 올린다는 방침이다. 한국정보공학은 이와 함께 소만사 공동개발한 고객관계관리(CRM)솔루션을 조만간 선보일 예정이다. 보안사업부문은 ...

    한국경제 | 2001.09.06 11:05

  • [US오픈테니스]비너스. 캐프리애티 준결승 격돌

    ... 완승했다. '메이저 여왕'들의 4강 길목은 예상보다 손쉬웠다. 베이스라인을 지키는 비슷한 스타일의 모레스모를 상대로 캐프리아티는 강력한스트로크 공방을 펼쳤으나 거의 실수가 없었다. 반면 비너스는 총알같이 빠른 서비스를 내세워 공격적 플레이를 펼쳐 클리스터스를 압도했다. 비너스는 43개의 범실을 저질러 38개의 클리스터스보다 많았지만 서비스에이스7개 등 승부를 결정짓는 '한방'에서 클리스터스를 앞질렀다. 남자 단식 2연패를 노리는 마라트 사핀(러시아)도 마리아노 ...

    연합뉴스 | 2001.09.06 10:56

  • NHL 야신, 10년간 9천만달러에 뉴욕행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의 러시아출신 정상급 공격수 알렉세이 야신(28.오타와 세너터즈)이 역대 최고액에 뉴욕 아일랜더스와 계약했다. 뉴욕팀은 6일(한국시간) 다년계약 연봉총액대비 NHL 역대 최고액인 10년간 약 9천만달러(약 1천158억원)를 주는 조건으로 야신과 계약했다고 발표했다. 종전 다년계약 최고액은 2000-2001시즌 우승팀인 콜로라도 애벌랜치가 지난 7월조 사킥과 계약한 5년간 5천50만달러이며 1년 연봉으로 환산할 경우 야로미르 ...

    연합뉴스 | 2001.09.06 10: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