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6551-216560 / 218,58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축구] 월드컵팀, 미국과 1-1로 비겨..미국 자책골로 1득점

    ... 암스트롱이 머리로 외곽 처리하려다가 자책골로 연결돼 1-0으로 앞섰다. 한국은 그러나 후반18분께 오른쪽 코너킥에서 넘어온 볼을 발보어가 슛, 동점골을 허용했다. 3-5-2포메이션을 주로 운용한 한국월드컵대표팀은 김판근 등 공격형 미드 필더들의 지원으로 측면공간을 확보하는데 성공했으나 장신공격수들과의 미드필드싸움이나 미진한 수비에서는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 월드컵팀은 오는 17일 댈라스에서 인터클럽과 마지막 경기를 치른 뒤 오는 19일 귀국한다. ...

    한국경제 | 1994.03.14 00:00

  • [금융산업 일류로 가는길] 한국종금, 국제 '투자은행' 변신

    ... 한달동안에만 12억원을 벌었을 정도다. 올해부터는 국내기업이 발행하는 "한국물"위주 에서 외국기업이 발행하는 해외증권까지 투자대상이 포함시킬 계획이다. 한국종금이 이처럼 "투자분야"에 주력할수 있는 것은 종금이란 조직이 이런 공격적인 투자에 적합하기때문이다. 의사결정이 빨라야되고 국제 금융시장을 손금보듯 볼수있는 브레인들이 필요한 일인 만큼 종금만이 할수있는 일이기도 하다. 필리핀 "올 아시아"의 주주가 된 덕에 그나라 기업공개(IPO)시장에 대한 정보도 ...

    한국경제 | 1994.03.14 00:00

  • [한경시론] 미일 경제냉전의 시각..김영호 <경북대 교수>

    ... 신연립정권이 들어선후 신정권과 관료와의 대결에서 관료집단은 극적인 한판승을 거둔 것이다. 그러므로 그뒤 미국의 화살은 일본의 관료에게 향하게 된다. 오히려 "개혁"정치를 표방한 호소카와정권을 보호해 주어야 할 판이고 초점을 일본관료공격으로 모으고 있다. 클린턴자신이 일본의 관료를 비판하고 나선것도 그때문이다. 물론 일본의 관료들이 만만하지 않다. 이미 일본관료들은 미의 대일"수치 목표"요구가 관리무역이라는 국제적 여론을 끌어 내는데 일정한 성과를 거둔 실적이 ...

    한국경제 | 1994.03.11 00:00

  • [제국의칼] (407) 제2부 대정변

    사이고의 요구와 오쿠보의 지시 중에서 어느 쪽을 좇아야 할 것인지, 야마가다는 망설여지지 않을수 없었다.공격을 해서 항복을 받아 사로잡아 버리면 한꺼번에 두 사람의 뜻을 다 충족시키는 셈이지만,그 일이 도무지 잘 되지가 않으니 난감했다. 암살을 실행하라는 이토의 독촉은 집요하였다. 결국 생각한 야마가다는 죽이지 않고 일을 끝내는 방법과 죽여 없애버리는 방법 두가지를 한데 엮어서 동시에 실행해 보는 묘책을 세웠다.자신의 밀사 를 가와이에게 ...

    한국경제 | 1994.03.10 00:00

  • 국내 수입차판매업체 할인공세...최고 1천만원 내려

    미국과 유럽이 한국에 대해 자국산 자동차 수입압력을 강화하고 있는것 과 때맞춰 국내의 수입차 판매업체들이 판매가격을 대폭 인하하는 공격적 인 마케팅전략을 취하고 있다. 이와함께 프랑스의 시트로엥이 삼환그룹과 손잡고 곧 국내 판매를 시작하며 미국의 제너럴모터스(GM)는 독자적인 판 매망 구축을 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8일 수입차판매업계에 따르면 스웨덴 볼보의 판매대행사인 한진은 최근 배기량 2천cc급 940 GL의 가격을 3천9백93만원에서 ...

    한국경제 | 1994.03.09 00:00

  • [제국의칼] (406) 제2부 대정변

    ... 싶었던 것이다. 이토로부터 찾아온 용건을 얘기듣자,야마가다는 일단 안도의 숨을 쉴 수가 있었다. 그러나 그는, "꼭 암살을 해야 되나요?" 하며 살짝 이맛살을 찌루렸다. 곤혹스러웠던 것이다. "암살을 안하고, 정정당당히 공격을 해서 죽일수 있으면 더할 나위가 없지요. 그러나 그일이 어려운 듯하니, 암살이라도 해야지 도리가 없잖아요" "난 죽이지 않고, 사로잡을 생각인데요" "뭐라구요. 허허허..." 이토는 어이가 없는 듯 웃었다. 그리고 약간 ...

    한국경제 | 1994.03.09 00:00

  • [자동차문화] (1) 도로교통 시대..김의원 국토개발연 이사장

    ... 역사적으로 따지면 당연한 귀결이다. 누구를 탓할 일이 아니다. 우리선조들은 "무도칙안전"이란 생각에서 도로를 않닦는것이 국토 방어에 유리하다고 생각하고 도로건설을 의도적으로 기피했다. 우리는 유사 이래 931회에 달한 이민족의 공격을 받아왔다. 그 대부분은 북쪽으로 부터의 공격이었다. 그러니 중구의 훌륭한 도로사정을 알기 때문에 역기능을 감안해서 길을 닦지 않았다. 그 결과는 어떻게 나타났나. 도로가 없어 주민들의 접촉이 막힘으로서 좁은땅 안에서 골골이 사투리가 ...

    한국경제 | 1994.03.09 00:00

  • 대미국통상협상 일관성이 없다..KIET,경쟁국과 비교조사

    ... 유지하고 있는 반면,우리나라는 쇠고기협상의 예만 보더라도 관련 국.과장이 3~4명씩 바뀌어 전문성이 결여되는등 협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주장했다. 협상에 대한 권한이 너무 행정부에만 집중,외국이 우리 행정부만 집중공격하면 목적을 거의 달성하는 것도 커다란 문제라고 지적했다. 또 협상대표단간의 반목과 이기주의로 협상전략이 타결직전까지 혼선을 겪는 경우가 흔해 미국측 협상당사자들로부터 "한국은 협상때마다 사람이 거의 다르고 대표단의 의견도 제각기 ...

    한국경제 | 1994.03.09 00:00

  • [제국의칼] (405) 제2부 대정변

    ... 나왔다. "왜 웃소?" "없애버리기 싫어서 안 없애겠어요. 그게 잘 안되니까, 야마가다도 아마 무척 답답할 거요" 그러자 오쿠보가 서슴없이 내뱉었다. "암살을 해버리면 되지 않나 그말이오" "암살?" "그렇소. 공격해서 없애기는 힘드는 모양이니, 그 방법밖에 없지 않소. 가와이만 죽으면 야마오카번 따위는 곧 와르르 무너지고 말아요" "물론이오. 흠-" 기도는 고개를 끄덕이며 좀 생각하는 듯하더니, "알았소. 나한테 맡기시오"하고 말했다. ...

    한국경제 | 1994.03.08 00:00

  • [제국의칼] (404) 제2부 대정변

    ... 떠나갔다. 번의 심장부라고 할 수 있는 나가오카성을 관군의 수중에 넘겨주기는 했으나,그뒤 가와이는 아이즈와 요네사와를 비롯한 오우에쓰열번동맹에 가입한 여러 번에서 보내온 원군들과 연합작전을 펴서 곧잘 관군을 골탕 먹였다. 집요하게 공격하고는 물러나고,물러났다가는 다시 엉뚱한 곳으로 공격의 화살을 돌리는 유격전법을 구사하며 장기전 태세를 갖추어 나갔다. 겨울이 올 때까지 버티며 오우에쓰열번동맹군의 총병력을 집결하여 그때 가서 천하를 판가름하는 일대 결전을 감행한다는 ...

    한국경제 | 1994.03.0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