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203,01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강인 교체 투입' 마요르카, 국왕컵서 4부 팀에 진땀승

    ... 페널티킥을 허용해 실점 위기에 몰렸으나 알렉산더 시마노프스키의 슛을 골키퍼 도미니크 그리프가 잡아내 한숨 돌렸다. 이강인은 0-0으로 맞서던 후반 45분 페르난도 니뇨와 교체돼 그라운드를 밟고 경기가 끝날 때까지 뛰었다. 공격포인트는 기록하지 못했다. 마요르카는 연장 전반 4분에 가서야 후반 중반 교체로 출전한 앙헬 로드리게스의 헤딩골로 균형을 무너뜨렸다. 이후 하프라인 부근에서 공을 다투던 중 충돌한 세고비아나의 알레한드로 노게이라 산 로만과 마요르카의 ...

    한국경제 | 2021.12.02 07:27 | YONHAP

  • thumbnail
    울버햄프턴, 번리와 0-0 무승부…황희찬은 5경기 '골 침묵'

    ... 14라운드 번리와 홈 경기에서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2경기 연속 무득점 무승부에 그친 울버햄프턴은 6위(승점 21·6승 3무 5패)에, 번리는 18위(승점 10·1승 7무 5패)에 자리했다. 황희찬은 울버햄프턴의 왼쪽 공격수로 정규리그 9경기 연속 선발 출전해 후반 39분 프란시스코 트린캉과 교체될 때까지 부지런히 상대 진영을 공략했지만, 공격포인트를 올리지 못했다. 황희찬은 지난 10월 23일 리즈 유나이티드와 9라운드 경기에서 시즌 4호골을 넣은 ...

    한국경제 | 2021.12.02 07:15 | YONHAP

  • thumbnail
    백신 반대한 미국 기독교방송 설립자, 코로나 사망

    ... 있다. 램 CEO와 데이스타는 전염병 대유행 기간 백신에 반대하는 음모론적 주장을 전했다. 또 위험하고 숨겨진 세력이 백신을 밀어붙이며 기독교인의 자유를 빼앗는다는 인터뷰를 내보내기도 했다. 데이스타는 전염병 대유행을 사탄의 공격이라고 부르며 백신으로 치료해선 안 된다는 주장도 전했다. 백신 회의론자와 대체 치료법을 주장하는 보건 전문가들도 출연했다. 램의 아내는 전날 한 목회 프로그램에서 자신의 남편이 코로나19 확진을 받았고 이로 인한 폐렴 외에 당뇨병도 ...

    한국경제TV | 2021.12.02 06:54

  • thumbnail
    백신 반대한 美기독교방송 설립자, 코로나로 사망

    ... 있다. 램 CEO와 데이스타는 전염병 대유행 기간 백신에 반대하는 음모론적 주장을 전했다. 또 위험하고 숨겨진 세력이 백신을 밀어붙이며 기독교인의 자유를 빼앗는다는 인터뷰를 내보내기도 했다. 데이스타는 전염병 대유행을 사탄의 공격이라고 부르며 백신으로 치료해선 안 된다는 주장도 전했다. 백신 회의론자와 대체 치료법을 주장하는 보건 전문가들도 출연했다. 램의 아내는 전날 한 목회 프로그램에서 자신의 남편이 코로나19 확진을 받았고 이로 인한 폐렴 외에 당뇨병도 ...

    한국경제 | 2021.12.02 06:49 | YONHAP

  • thumbnail
    친정팀에 비수 꽂은 삼성화재 황경민 "지난해 부진, 창피했다"

    ... 우리카드와 원정경기에서 블로킹 2개를 합해 12득점을 기록하며 팀의 세트스코어 3-2 승리에 힘을 보탰다. 황경민은 승부처마다 의미 있는 포인트를 올렸다. 팀 동료 카일 러셀(등록명 러셀)이 흔들린 2세트엔 4득점을 기록하며 공격을 이끌었고, 승부처였던 5세트에서는 몸을 던지는 수비를 여러 차례 펼치며 역전 드라마의 조연 역할을 톡톡히 했다. 황경민은 친정팀 우리카드를 3연패 늪에 빠뜨렸고, 삼성화재의 5위 도약을 끌어냈다. 황경민은 2018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

    한국경제 | 2021.12.01 22:47 | YONHAP

  • thumbnail
    고희진 삼성화재 감독 "러셀과 밀당, 올 시즌 끝까지 이어질 듯"

    ... 한다"며 "오늘 경기에서도 5세트 막판 제 역할을 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고 말했다. 고 감독의 말처럼 러셀은 이날 냉탕과 온탕을 오갔다. 그는 1세트 승부처에서 서브 에이스 2개를 연달아 성공하며 효자 노릇을 했지만, 3세트에서 공격 성공률 25.00%에 그치는 등 극심한 부진을 겪었다. 러셀이 갑자기 흔들리자 삼성화재의 팀 분위기도 무겁게 가라앉았다. 그러나 러셀은 그대로 주저앉지 않았다. 승부처였던 5세트 막판 침착하게 집중력을 발휘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

    한국경제 | 2021.12.01 22:15 | YONHAP

  • thumbnail
    프로배구 삼성화재, 5세트 8-12 뒤집었다…우리카드에 신승

    ... 흔들렸다. 2세트 팀 리시브 효율은 16.67%로 형편없었다. 특히 상대 팀 주포 나경복에게 2세트에만 서브 득점 3점을 내준 게 뼈아팠다. 3세트도 분위기는 비슷했다. 러셀은 좀처럼 살아나지 못했다. 러셀의 3세트 공격 성공률은 25%에 불과했다. 삼성화재는 3세트 후반 러셀을 뺀 채 경기를 이어가기도 했다. 무기력해 보이던 삼성화재는 4세트부터 다시 힘을 냈다. 18-16에서 러셀의 후위 공격과 상대 팀 알렉스 페헤이라(등록명 알렉스)의 공격 범실, ...

    한국경제 | 2021.12.01 21:44 | YONHAP

  • thumbnail
    '서민수 위닝 자유투' LG, '허웅 39점' DB 꺾고 시즌 첫 연승

    ... DB는 단독 6위였다가 울산 현대모비스, 전주 KCC와 6위 자리를 나눠 갖게 됐다. DB 허웅은 이날 자신의 프로 무대 한 경기 최다인 39점(종전 35점)을 몰아넣으며 맹활약했으나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DB로서는 허웅에만 공격이 집중된 것이 아쉬웠다. DB에서 이날 두 자릿수 득점을 올린 것은 허웅과 레나드 프리먼(10점 5리바운드), 둘 뿐이었다. 반면 LG는 이재도(21점)을 비롯해 아셈 마레이(19점 15리바운드), 이관희, 서민수(이상 13점)까지 ...

    한국경제 | 2021.12.01 21:24 | YONHAP

  • thumbnail
    여자농구 BNK, 하나원큐 꺾고 5연패 마감…하나원큐는 6연패

    ... BNK가 10점 차 리드를 잡았으나 하나원큐도 3쿼터 종료 40초 전 이지우, 다시 종료 10초 전 고아라가 연속 3점포를 터뜨리며 64-60, 간격을 4점으로 좁히고 쿼터를 끝냈다. 하나원큐는 추격을 이어갈 수 있었던 4쿼터 첫 공격에서 하프라인 바이얼레이션으로 공격권을 허무하게 내줬고, BNK는 진안의 페인트존 득점과 김한별의 3점포로 연달아 5점을 보태 다시 9점 차로 달아났다. 한숨을 돌린 BNK는 이소희의 3점슛으로 종료 8분 16초 전에 11점 차를 ...

    한국경제 | 2021.12.01 21:00 | YONHAP

  • thumbnail
    방한 미 국방장관 "한미동맹은 한반도와 동북아 안보의 토대"(종합2보)

    ... 참전했다. 또 46년(1971∼2017) 간 연방 하원의원직을 역임하며 한반도 관련 입법을 주도해 한미동맹 발전에 크게 기여했다고 국방부는 평가했다. 건강상 한국을 직접 찾지 못한 그는 영상 메시지를 통해 "한국에서 공산주의 공격을 막아낸 시간이 얼마나 소중한 시간인지 깨닫고 알게 됐다"며 "이 상은 단지 저에게 주신 것이 아니고 많은 희생 참전용사들에게 큰 의미"라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한미 국방장관은 2일 SCM 고위급 회담 및 확대회담을 한 뒤 ...

    한국경제 | 2021.12.01 19:4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