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196,70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환청 시달리다가 '흉기 난동' 40대 항소심도 징역 12년

    ... 운전자인 50대 여성에게 여러 차례 낫을 휘둘러 전치 8주의 상처를 입혔다. 이를 목격하고 제지하기 위해 소리를 치던 40대 남성에게도 전치 10주에 달하는 중상을 입혔다. 이어 인근 주택에 들어가 70대 여성과 50대 여성을 공격한 뒤 자신의 목과 복부 부위를 자해했다. 정씨와 피해자들은 일면식도 없거나 마을에서 얼굴만 본 사이였다. 정씨는 10여 년 전 정신질환으로 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았으며 스트레스를 받거나 숙면하지 못하면 종종 환청에 시달렸던 것으로 ...

    한국경제 | 2021.07.25 05:00 | YONHAP

  • thumbnail
    與, 과거사 적통논쟁 희비…주자별 손익계산서는

    ... 득실보다는 여권 전체의 대권가도에 미칠 악영향이 더 크다는 지적이 나온다.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과 인연이 깊은 한 인사는 "아픈 부분인 노 전 대통령 탄핵의 기억을 자꾸 소환하는 것을 과연 문재인 대통령이 좋아할까"라며 "공격하는 쪽이 오히려 더 크게 실점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민주당 지도부 관계자는 "당이 내분 양상을 보이는 데 대한 우려가 크다"며 "오는 28일 예정된 '원팀 협약식' 전까지 지나친 네거티브 공방을 거둘 것을 각 주자들에 요청했다"고 ...

    한국경제 | 2021.07.25 05:00 | YONHAP

  • thumbnail
    프랑스 전역에서 2주째 '백신 증명서' 반대 시위…11만명 운집

    ... 지난주에 이어 두 번째로 열린 대규모 시위에 참여한 사람들은 "자유, 자유", "마크롱 사퇴"와 같은 구호를 외치며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강제해서는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파리, 마르세유, 리옹 등에서는 시위대가 경찰을 공격하고, 경찰은 최루가스를 발사하며 맞서는 등 충돌이 빚어지기도 했다. 프랑스에서는 지난 21일부터 영화관, 박물관, 헬스장 등 50명 이상이 모이는 문화·여가 시설을 이용할 때 백신 접종을 완료했다는 보건 증명서를 제시해야 한다. ...

    한국경제 | 2021.07.25 02:00 | YONHAP

  • thumbnail
    [올림픽] '3번째 메달' 김정환 "아무도 밟지 않은 눈을 밟아보고 싶었다"

    ... 동메달 결정전에선 소속팀과 대표팀에서 동고동락하는 절친한 후배 구본길(국민체육진흥공단)의 '숨은 공신'이 됐다고도 소개했다. 김정환은 "본길이에게 경기 전 '머릿속이 하얘지면 너를 부르겠다. 조언을 해달라'고 요청했다. '상대가 공격적으로 나오는데 형은 수비적으로 하고 있다. 형도 공격적으로 맞서라'고 하더라"며 "그 말에 동작에 변화를 주기로 했고, 적중해 잘 마무리할 수 있었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개인전에서 아쉬운 성적을 남긴 구본길, 막내 오상욱(성남시청)과 ...

    한국경제 | 2021.07.24 22:56 | YONHAP

  • thumbnail
    [올림픽] 동메달 장준 "지고 나니 부담 사라져…형들은 꼭 1등을"

    ... 거다, 메달을 따는 것과 못 따는 것은 천지 차이다'라는 주위의 말을 듣고 정신을 차릴 수 있었다고도 했다. 장준은 준결승전 패인으로 중압감을 꼽았다. 그러고는 "지고 나니 부담이 사라졌다"면서 동메달 결정전에서야 특유의 화끈한 공격력을 보여줄 수 있었던 배경을 설명했다. 장준은 또 "아무래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탓에 대회를 못 뛰어 경기 감각이 많이 떨어져 있는 상태에서 바로 이렇게 올림픽이라는 큰 대회를 치러 더 기량을 발휘할 수 없었던 ...

    한국경제 | 2021.07.24 22:30 | YONHAP

  • thumbnail
    '박상혁 결승골' K리그2 김천, 안산에 1-0 승리…선두 탈환

    ... 마무리를 짓지 못했다. 전반 7분 서진수가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찬 오른발 슛이 안산 골키퍼 김선우에게 막혔다. 안산은 전반 유일한 슈팅이었던 임재혁의 헤딩 슛이 전반 14분 김천 골키퍼 구성윤의 정면으로 향했다. 김천이 이후 공격을 주도해 봤지만, 전반 20분 서진수의 오른발 프리킥을 김선우가 잡아냈고 10분 뒤 권혁규가 오른발로 깔아 찬 중거리 슛은 골대를 빗나갔다. 후반 들어서는 안산도 공세를 높였으나, 경기 초반부터 공격을 퍼부은 김천이 결국 먼저 골문을 ...

    한국경제 | 2021.07.24 22:16 | YONHAP

  • thumbnail
    -올림픽- 장준, 남자 58㎏급 동메달…한국 태권도 도쿄 첫 메달(종합)

    ... 승리하더니 4강에서 세계랭킹 23위인 19세의 모하메드 칼릴 젠두비(튀니지)에게 19-25로 져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장준은 패자부활전을 통해 올라온 살림을 맞아 올림픽 금메달이 무산된 데 대한 분풀이라도 하듯 그제서야 특유의 화끈한 공격력을 드러냈다. 1라운드에 상대 감점으로만 5점을 얻는 등 12-6으로 앞서 승기를 잡은 장준은 2라운드에서는 무려 26점을 쌓으며 승부를 기울이고는 결국 30점 차 대승으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여자 49㎏급의 심재영(26·춘천시청)은 ...

    한국경제 | 2021.07.24 21:56 | YONHAP

  • thumbnail
    -올림픽- '무릎 피 투혼' 안세영, 올림픽 데뷔전 완벽 승리(종합)

    ... 앞선 상황에서 잠시 부상을 치료하는 시간을 갖기도 했다. 몸을 사리지 않는 플레이로 넓은 수비 범위를 자랑하던 안세영은 코트에 무릎이 쓸려 피가 났다. 지혈하고 다시 일어선 안세영은 아수르멘디의 실수를 유도하면서 맹렬히 공격을 퍼부으며 13점 차 대승을 거뒀다. 올림픽 단식 경기는 조별리그에서 1위를 해야 16강 토너먼트에 진출할 수 있다. 세계랭킹 8위로 7번 시드를 받은 안세영은 16강 진출이 유력하다. 중학교 3학년에 성인 태극마크를 달고 ...

    한국경제 | 2021.07.24 21:31 | YONHAP

  • thumbnail
    '고요한 결승골' 서울, 포항 1-0 제압…13경기 만에 승전가

    ... 10분에야 서울에서 나왔다. 포항의 패스 실수로 중원에서 공을 잡은 가브리엘이 옆쪽에서 쇄도하는 고요한에게 패스를 찔러줬고, 고요한이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왼발 슛으로 마무리했다. 지난달 서울에 합류한 가브리엘의 K리그 첫 공격포인트이자, 고요한의 시즌 마수걸이 골이다. 포항은 추가 골을 위해 반격에 나섰으나 후반 31분 신진호가 페널티 아크 오른쪽에서 찬 슛이 서울 골키퍼 양한빈의 선방에 막히고, 뒤이어 공격 과정에서 강상우가 얻은 페널티 킥이 ...

    한국경제 | 2021.07.24 20:57 | YONHAP

  • thumbnail
    김한별, KPGA 야마하 오픈 3R 선두

    ... 열리는 이번 대회는 앨버트로스 8점, 이글 5점, 버디 2점이 주어진다. 파는 0점, 보기는 -1점, 더블보기 이하는 -3점이다. 1라운드에서 선두였던 김한별은 2라운드에서 잠시 2위로 내려왔다가 하루만에 선두 자리를 되찾았다. 공격적인 플레이를 펼쳐야만 높은 점수를 얻을 수 있는 변형 스테이블포드 방식에서 김한별은 자신의 '닥공' 스타일로 경기를 풀어갔다. 그는 파5홀 4개 중 3곳에서 두 번만에 그린을 올려 버디를 잡았다. 김한별은 "버디를 ...

    한국경제 | 2021.07.24 19:44 | 조희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