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90 / 202,83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고침] 국제(스파이크 돌연변이만 32개…보츠와나·남아공…)

    ... '스파이크 단백질'에 유전자 변이 32개를 보유하고 있다. 바이러스는 스파이크 단백질을 이용해 숙주 세포로 침투하기 때문에 스파이크 단백질에 돌연변이가 생기면 전파력에 변화가 생길 수 있다. 또한 인체의 면역 체계가 바이러스를 공격하기가 더 어려워질 수도 있다. 코로나19 백신은 모두 스파이크 단백질에 작용하는 방식이다. 앞서 확인된 B.1.1.529 변이는 총 10여 건이다. 최초 발견은 지난 11일 아프리카 보츠와나에서였다. 이후 보츠와나에서 2건이 더 확인됐다. ...

    한국경제 | 2021.11.27 22:14 | YONHAP

  • thumbnail
    [고침] 국제(스파이크 돌연변이만 32개…보츠와나·남아공…)

    ... '스파이크 단백질'에 유전자 변이 32개를 보유하고 있다. 바이러스는 스파이크 단백질을 이용해 숙주 세포로 침투하기 때문에 스파이크 단백질에 돌연변이가 생기면 전파력에 변화가 생길 수 있다. 또한 인체의 면역 체계가 바이러스를 공격하기가 더 어려워질 수도 있다. 전세계에서 접종하는 코로나19 백신은 모두 스파이크 단백질에 작용하는 방식이다. 지금까지 확인된 B.1.1.529 변이는 총 10여 건이다. 최초 발견은 지난 11일 아프리카 보츠와나에서였다. ...

    한국경제 | 2021.11.27 22:06 | YONHAP

  • thumbnail
    국민의힘 "이재명은 무법·무정·무치…3무의 원조"

    ... '3무' 발언을 정면으로 되받아쳤다. 이 후보가 윤 후보에 대해 '무능·무식·무당'이라고 하자, 이 후보를 가리켜 '무법·무정·무치'라고 반격한 것이다. 김은혜 중앙선대위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이 후보가 사과 퍼레이드를 끝내고 공격 퍼레이드 시즌을 시작한 모양"이라며 "3무의 원조는 진작부터 이 후보였다"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이 후보 사전에 반성이란 없는 듯하다"며 '무법'을, "조카가 자행한 극악한 범죄에 희생당한 가족에 단 하나의 공감 능력이 ...

    한국경제 | 2021.11.27 21:13 | YONHAP

  • thumbnail
    이재명, 윤석열에 "무능·무식·무당 3무…난 실력·실적·실천"(종합)

    ... 호소했다. 이 후보는 자신의 과거 가족 논란 등을 가리켜 "출신의 미천함과 나름 세상을 위해서 치열하게 살아오는 과정에서 생긴 상처"라며 "여러분이 비난하면 감수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들이 수없이 제 가짜 흠을 만들어서 공격하고 없는 사실 만들어서 의심을 만들어내고 스스로 온갖 의혹을 만들어서 퍼뜨린 다음에 '너는 의혹이 많아서 안 돼'라는 얘기를 듣고 있다"며 "여러분이 가짜를 구별해서 지적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 후보는 "훨씬 유능하고 실력 있고 ...

    한국경제 | 2021.11.27 21:13 | YONHAP

  • thumbnail
    '언빌리버블, 인크레더블'…적장도 극찬한 '지메시'의 존재감

    ... 인상적이었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2년 연속 국제축구연맹(FIFA) 올해의 여자 선수 후보에 이름을 올릴 정도로 세계 무대에서 더 인정받는 지소연의 진가가 또 한 번 확인되는 순간이었다. 이날 뉴질랜드와의 경기에서 지소연은 공격 포인트는 없었지만, 그라운드 곳곳에서 존재감을 발산하며 팀 분위기를 주도했다. A매치 59골로 남녀 통틀어 한국 선수 역대 최다 골 기록을 보유한 그는 직접 '해결사'로 나서기보단 다재다능한 면모를 뽐냈다. 이날 한국은 최전방에 ...

    한국경제 | 2021.11.27 18:42 | YONHAP

  • thumbnail
    '주민규 통산 100호골' 제주, 수원FC에 1-0 승리…4위 확보(종합)

    ... 향하는 바람에 아쉬움을 삼켰다. 후반 22분 라스가 페널티아크에서 시도한 오른발 슈팅도 골키퍼 품에 안겼다. 제주도 후반 25분 주민규의 슈팅이 골대를 넘어가고, 1분 뒤 제르소의 슛은 골키퍼 유현의 선방에 걸리는 등 연이은 공격이 무위로 돌아갔다. 치열한 공방에도 무승부로 끝날 듯하던 경기는 결국 후반 45분에 가서야 승패가 갈렸다. 정우재가 왼쪽 측면을 돌파해 페널티박스 안으로 치고 들어와 크로스를 올렸고, 골 지역 오른쪽에 있던 주민규가 머리로 받아 넣어 ...

    한국경제 | 2021.11.27 18:29 | YONHAP

  • thumbnail
    논란의 프로배구 IBK기업은행, GS칼텍스에 0-3 완패

    ... 통보를 받고도 이날 경기에 풀타임을 소화하며 팀 내 최다인 14득점을 기록했다. 라셈의 분전에도 IBK기업은행은 무기력했다. 1세트에서 접전을 펼쳤지만, 23-24에서 상대 팀 외국인 선수 모마 바소코(등록명 모마)의 후위 공격을 막지 못했다. 2세트도 고비를 넘지 못했다. 23-23에서 모마에게 오픈 공격을 내줬고, 이후 김주향의 공격이 모마의 블로킹에 막히면서 세트 스코어 0-2로 밀렸다. 마지막 3세트는 경기 내내 끌려가다가 반전을 끌어내지 못했다. ...

    한국경제 | 2021.11.27 17:38 | YONHAP

  • thumbnail
    '뉴질랜드에 역전승' 벨 감독 "후반 속도·적극성 높였다"

    ... 전체적인 조합 모두 좋았다. 마음가짐과 정신력 때문인 것 같다. 한국은 '헝그리'한 모습이 있었고, 우린 그게 부족했다"고 진단하며 전반전의 모습처럼 2차전에도 한국과 맞서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어 클림코바 감독은 이날 선제골로 A매치 데뷔골을 기록한 신예 공격수 재키 핸드에 대해선 "사기가 올라갔을 거다. 세트피스가 아닌 오픈 플레이에서 골을 넣은 것도 의미가 있다"면서 "앞으로도 많은 골을 넣어 주리라 기대한다"고 격려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11.27 17:14 | YONHAP

  • thumbnail
    '챔프전 MVP' 최유리의 존재감…45분이면 충분했다

    ... 승부의 흐름을 바꿨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8위인 한국에 23위 뉴질랜드는 만만치 않은 상대였다. 전반 25분만에 재키 핸드의 헤더로 선제 실점하며 끌려갔다. 콜린 벨(잉글랜드) 한국 대표팀 감독은 후반전 시작과 함께 공격진에 변화를 줬다. 이금민(브라이턴)을 빼고 최유리를 투입했다. 이 카드는 보기 좋게 먹혀들었다. 전반전 뉴질랜드의 압박에 고전하던 한국이 후반전 반대의 그림을 만들었다. 최유리가 특유의 악바리 근성으로 전방 압박에 앞장섰다. ...

    한국경제 | 2021.11.27 17:00 | YONHAP

  • thumbnail
    장도연, '기생충' 박소담 패러디…"계획이 다 있구나?" ('개훌륭')

    ...39;에는 푸들 수리와 포메라니안 꼬미, 믹스견 호두가 등장, 반려동물 동반 출근을 둘러싼 이상과 현실이 공개될 예정이다. 반려견 동반출근이 가능한 스타트업 회사 대표 보호자의 고민견은 사무실 내 직원들에게 사소한 짖음과 공격성을 보이고, 외부 거래처 사람의 방문에도 흥분한 모습을 내비쳐 모두를 긴장하게 만든다. 특히 업무 도중 수시로 산책을 나가거나, 배변 훈련을 하는 등 보호자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고민견들은 끝없는 짖음을 드러내는 것은 물론, 푸들 ...

    텐아시아 | 2021.11.27 16:59 | 신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