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60431-260440 / 271,85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뉴 프로] (14) '사운드시스템 디자이너' .. 안훈철씨

    ... 그릴 때 사용하는 붓처럼 하나의 표현도구입니다.사운드시스템 디자이너는 그러한 도구의 상태를 최적화시켜 주는 일을 합니다." 음향전문업체 태영교역의 안훈철 대리(33)는 자신의 직업을 이렇게 설명한다. 사운드시스템 디자이너는 공연이나 각종 행사의 전체적인 음향시스템을 총괄하는 일을 한다. 스피커 설치와 배치에서부터 음향 설계까지 폭넓은 업무를 담당한다. "무작정 많은 수의 스피커를 갖다 놓는다고 음향 문제가 해결되는 게 아닙니다. 각각의 스피커에서 나오는 ...

    한국경제 | 2002.05.24 17:47

  • 월드컵 특수 기대 미흡

    ... 기업은 병따개 등을 제조하는 중소기업체 한곳에 불과하다. 이러한 문제는 문화 행사에도 영향을 미쳐 내달 초 열릴 예정인 동성로 축제 때도 월드컵 분위기를 낼 수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 월드컵 퀴즈 열전, 월드컵 참가국 민속공연 등 다채로운 행사를 준비했으나 월드컵 마크와 대회 명칭, 마스코트 등의 지적재산권과 상업권을 FIFA가 독점하고 있어 라이선스 계약을 통해 엄청난 로열티를 지불해야만 하기 때문이다. 물론 월드컵 특수를 누리는 곳이 아주 없는 ...

    연합뉴스 | 2002.05.24 00:00

  • 디지털 아트 네트워크 전시회 개최

    ... 예술작품을 선보임으로써 일반 시민들에게 디지털 문화예술을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외국 관광객들에게는 한국의 최첨단 디지털 기술을 알리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통부는 27일 김태현(金泰賢) 정통부 차관을 비롯해 미술계 관련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전시회 개막식을 갖고 디지털 난타 등 축하공연을 통해 월드컵 축제분위기를 고조시키고 성공적인 월드컵 개최를 기원할 계획이다. (서울=연합뉴스) 이정내기자 jnlee@yna.co.kr

    연합뉴스 | 2002.05.24 00:00

  • [월드컵] 세네갈 잦은 일정 변경 골치

    ... 준비관계자들을 당황시켰다. 이밖에 세네갈팀은 대구시측에 훈련캠프 기간에 세네갈 전통 문화행사를 하겠다며 지원을 요청하고도 구체적으로 어떤 프로그램이 있는 지를 밝히지 않고 있으며,다음달 5일에는 대구월드컵경기장 주변에서 세네갈 민속공연을 갖겠다고 밝혔지만공연단 입국일정 등도 전혀 통보해주지 않고 있다. 대구시 관계자는 "세네갈팀의 일본준비캠프를 지원했던 일본 후지에다시 관계자가 세네갈팀을 지원하다 스스로 목숨을 끊은 심정을 이해하겠다"면서 "그래도 중요한 손님인 ...

    연합뉴스 | 2002.05.24 00:00

  • 마돈나, 런던연극무대 데뷔 평가 엇갈려

    미국의 팝 스타 마돈나(43)가 23일 런던 웨스트엔드에서 공연된 풍자코미디 '업 포 그랩스(Up For Grabs)'에서 관객들로부터 기립박수를 받았다고. 공연에 대한 평가는 아직 나오지 않았으나 마돈나는 영화감독인 영국인 남편 가이 리치와 패션거장 도나텔라 베르사체, 스텔라 매카트니 등 가족과 친지를 포함한 청중들의 폭소와 박수갈채를 받아 긍정적으로 그려질 수 있을 듯. 14년만에 영국판 '브로드웨이'인 웨스트 엔드에 출연한 마돈나 공연 입장권은 ...

    연합뉴스 | 2002.05.24 00:00

  • 주5일 근무제...주말특수에 부푼 관광업계

    ... 중심으로 주말 해상레저객과 관광객이 폭증할 것으로 보고 관광상품 개발에 착수했다. 경북 안동에서는 전통마을의 형성과 모듬살이의 의미, 살림집의 구조와 가족 구성원의 역할, 주민들의 삶과 문화 등을 체험하는 프로그램과 하외별신굿탈놀이 기획공연, 탈놀이 배우기 등 전통마을 체험상품 개발에 나서 주말 관광객들의 구미를 당기고 있다. 울산에서는 지난달 관광지 및 관광단체 대표들로 관광진흥협의회를 구성하는 한편 반구대 암각화와 자수정동굴 및 외고산 옹기마을과 간절곶 해돋이 ...

    연합뉴스 | 2002.05.24 00:00

  • 소프라노 최승은씨, 한.일월드컵 성공기원 독창회

    소프라노 최승은씨(중부대 교수)는 27일 오후 7시30분 예술의전당 리사이트홀에서 월드컵 성공기원 독창회를 연다. 피아니스트 김휘림씨의 반주로 진행되는 이날 공연에서는 '그리운 금강산' '산타 루치아' 등을 선보인다.

    한국경제 | 2002.05.23 17:16

  • 감미로운 '부부' 하모니..로베르토 알라냐.안젤라 게오르규 첫 來韓

    선남선녀임엔 틀림없다. 테너 로베르토 알라냐와 소프라노 안젤라 게오르규. 준수한 외모에 뛰어난 목소리. 전성기를 구가하고 있는 부부 성악가가 12일 오후 7시 30분 예술의 전당 콘서트 홀에서 첫 내한 공연을 갖는다. 이들이 오페라 무대에 함께 서는 일은 자주 있으나 콘서트는 1년에 3-4회밖에 안된다. 시칠리아 태생의 로베트로 알라냐는 카페에서 노래부르다 성악가의 눈에 띠어 정식 음악교육을 받고 화려하게 데뷔한 인물. 청소년기 음악과 ...

    한국경제 | 2002.05.23 15:54

  • [리뷰] 'NHK 교향악단 공연' .. 베토벤 '합창교향곡' 진수 뽐내

    일본 NHK교향악단이 1993년 이후 9년 만에 한국을 찾았다. 이번 내한공연(9-10일)은 월드컵을 축하하기 위해 KBS교향악단과의 교환연주회로 열렸다. 이번 공연에선 무엇보다 1996년부터 NHK향의 음악감독을 맡고 있는 샤를르 뒤트와가 과연 어떻게 음악을 요리해 줄 것인지,또 NHK교향악단과는 어떤 궁합을 보여줄 것인지에 관심이 모아졌다. 레퍼토리는 일본인들이 무척 좋아하고 즐겨 연주하는 빈 고전주의의 걸작 모차르트 교향곡 39번과 베토벤 ...

    한국경제 | 2002.05.23 15:53

  • 황당한 '대머리여가수' .. 문예회관 소극장

    ... 끝나는 이오네스코의 부조리극 "대머리여가수"가 12년만에 연출가 김정옥씨의 손에 의해 올려진다. 박정자,권성덕씨 등 우리시대 내로라하는 배우들이 출연한다. 이오네스코의 유명한 "대머리 여가수"는 1963년 초연이후 국내에서 4백회나 공연된 작품.초연당시 박근형,김혜자,추송웅이 출연했었다. 이후 유독 한국에서 인기를 끌며 계속 공연되자 1977년 이오네스코가 부인과 함께 한국을 방문,공연을 관람하기도 했다. 연출가 김정옥씨는 프랑스 유학파로 ITI(세계연극협회)부회장을 ...

    한국경제 | 2002.05.23 15: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