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2,96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단독] 노형욱, '엉터리 공시가' 수혜…집값 급등 속 종부세 피했다

    ... 공급면적 174.67㎡(전용면적 121.79㎡) 아파트 가격을 6억4600만원으로 신고했다. 해당 아파트는 한 채짜리 빌라형 '나홀로 아파트'로 노 후보자가 2004년 12월 매매해 2005년부터 거주해오고 있다. 공직자윤리법 제4조에 의하면 재산신고 시 주택은 공시가격 또는 매매 시 취득가격으로 신고해야 한다. 노 후보자는 아파트를 취득한 가격(3억9950만원)보다 더 높은 공시가격으로 신고했다. 노 후보자가 신고한 6억4600만원은 이 아파트의 2019년 ...

    한국경제 | 2021.04.30 07:24 | 조준혁

  • thumbnail
    김진욱 공수처장, 팔겠다던 바이오株 아직 보유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처장(사진)이 인사청문회 당시 미공개 정보 이용 논란을 일으켰던 미코바이오메드 주식을 아직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코스닥시장 상장사인 미코바이오메드 주가가 최근 상승세를 타면서 김 처장은 이 종목 투자로 60% 넘는 수익률을 올리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30일 관보를 통해 공개한 고위공직자 수시재산공개 현황과 공수처에 따르면 김 처장은 미코바이오메드 8343주를 보유하고 있다. 피엔케이피부임상연구, ...

    한국경제 | 2021.04.30 00:05 | 하수정/안효주

  • thumbnail
    [단독] 김진욱 공수처장, 팔겠다던 주식 안 팔고 60% 벌었다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처장이 인사청문회 당시 미공개정보 이용 논란을 일으켰던 미코바이오메드 주식을 아직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코스닥 상장사인 미코바이오메드의 주가가 최근 상승세를 타면서 김 처장은 해당 종목에서 60% 넘는 수익률을 올리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30일 관보를 통해 공개한 고위공직자 수시재산공개 현황과 공수처에 따르면 김 처장은 미코바이오메드 8343주를 보유하고 있다. 그 밖에 피엔케이피부임상연구, ...

    한국경제 | 2021.04.30 00:01 | 하수정/안효주

  • thumbnail
    '투기 방지' 발의한 이규민 의원…공무원 친형 '땅 투기 의혹'

    ...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이 의원은 지난 3월 토지개발업무를 하는 공기업 임직원과 가족들의 부동산을 공개하는 것을 뼈대로 하는 공직자윤리법 개정안 이른바 '투기 방지'을 대표 발의한 인물이다. 해당 안은 같은 달 24일 국회를 통과했다. 경기 안성경찰서는 부패방지 위반 등의 혐의로 안성시청 4급 공무원 이모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29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2015년 5월 아내 명의로 안성시 내 ...

    한국경제 | 2021.04.29 23:41 | 이보배

  • thumbnail
    [속보] 국회의원 이해충돌방지 국회 본회의 통과

    국회의원 이해충돌방지를 위한 국회 개정안이 29일 오후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개정안은 재석의원 252명 가운데 찬성 248명, 기권 4명으로 가결됐다. 개정안은 당선 결정 뒤 30일 안에 국회의원 본인과 배우자, 직계존비속의 ... 겹치는 상임위원회 배정을 제한한다는 방침이다. 만약 상임위 활동을 하면서 이해관계가 얽히는 경우에는 열흘 안에 윤리심사자문위원회에 신고해야 하고, 국회의원이 사적 이해관계 등록과 신고·회피 의무, 공직자 이해충돌방지 ...

    한국경제 | 2021.04.29 21:23 | 이보배

  • thumbnail
    이해충돌방지 사위 통과…직무 정보로 사익추구시 처벌

    국회의원을 포함한 공직자들이 직무 관련 정보로 사익을 추구하지 못하도록 하는 이해충돌방지법이 29일 국회 사위를 통과했다. 사위는 이날 천체회의를 열어 공직자 이해충돌방지 제정안을 의결했다. '국회의원 이해충돌 방지'으로 ... 직무와 관련된 거래를 하는 공직자가 사전에 이해관계를 신고하거나 회피하도록 했다.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이득을 본 공직자는 최대 징역 7년에 처한다. 차관급 이상 공무원과 국회의원 등 '고위공직자'로 분류되면 임용 전 3년간의 민간 ...

    한국경제 | 2021.04.29 20:45 | YONHAP

  • thumbnail
    돈·사람·트래픽 빨아들이는 업비트…'검사 영입' 해프닝도

    ... 서비스로 영역을 넓히고 있다. 사업이 급성장하는 만큼 선제적으로 인재 확보에도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특정금융정보 시행과 관련한 사업자 등록, 투자자 급증에 따른 분쟁 위험, 미국 증시 상장 추진 등 중요한 현안이 쌓여 있다. ... 진로를 선택한다”며 “암호화폐거래소로 이직하는 것은 이례적인 일”이라고 했다. 조계에선 A검사의 행보에 이해충돌 소지가 있다는 지적도 나왔다. 조계 인사는 “공직자윤리위원회에서 퇴직공직자 ...

    한국경제 | 2021.04.28 17:24 | 임현우/이인혁

  • thumbnail
    임혜숙 후보자, 논문표절 의혹 부인…"사실과 다르다"

    두 딸 이중국적 논란엔 "국적 규정 청문회 과정서 알아…포기절차 돌입"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가 이화여대 교수 재직시절 학술지에 낸 논문이 제자의 논문을 표절한 것이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 옳다"며 "지도교수도 아닌 심사위원에 참여한 후보자의 남편을 1저자로 발표했다는 것은 중대한 연구윤리 위반"이라고 주장했다. 허 의원은 "임 후보자 부부의 논문은 서울시로부터 연구지원을 받은 것"이라며 ...

    한국경제 | 2021.04.27 15:32 | YONHAP

  • thumbnail
    허은아 "임혜숙, 제자논문 표절해 남편과 학술지 등재"

    ... 후보자 제자 A씨는 2005년 12월 석사학위 심사를 위해 'H.264의 FMO 분석과 하이브리드 에러 은닉 방 연구'라는 제명의 논문을 제출했다. 이 논문의 주요 내용이 이듬해 1월 2일 임 후보자가 한국통신학회논문지에 건국대 ... 제1저자로 등재했어야 옳다"며 "지도교수도 아닌 심사위원에 참여한 후보자의 남편을 1저자로 발표했다는 것은 중대한 연구윤리 위반"이라고 주장했다. 허 의원은 "임 후보자 부부의 논문은 서울시로부터 연구지원을 받은 것"이라며 "제자의 석사논문을 ...

    한국경제 | 2021.04.27 15:00 | YONHAP

  • thumbnail
    고위 공직자, 암호화폐 몰래 보유해도 합…공직윤리 '구멍'

    ... 직무와 관련해 알게 된 정보로 암호화폐에 투자하더라도 이를 막을 방법이 없어 제도 개선이 요구된다. 26일 기획재정부와 한국거래소 등 각 부처와 공공기관에 따르면 암호화폐는 공직자윤리법에 따른 공직자 재산신고 대상이 아니다. 따라서 재산신고 의무가 있는 4급 이상 고위 공직자가 암호화폐를 다량 보유하고 신고하지 않더라도 에 저촉되지 않는다. 지난달 관보에 공개된 고위공직자 정기 재산변동 내역에서도 비트코인(BTC), 이더리움(ETH), 리플(XRP) ...

    한국경제 | 2021.04.26 07:52 | 오세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