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91-200 / 20,83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플라스틱 우리 보금자리까지 흘러올 것, 지금부터 줄여야” 연합 환경동아리 '에코로드' 김재원 대표

    ... 공문을 보내고, 플라스틱 어택 퍼포먼스를 진행하는 것 2가지를 목표로 진행한 활동이에요. 저는 공문 팀이었고 다른 분은 퍼포먼스 팀장이셨어요. 구체적인 내용을 우선 공문에서는 장바구니 대여 시스템, 신선식품 과포장 문제, 밀키트 과대포장/재포장, 에코 리필스테이션의 확대 등 4가지 부분을 문의드렸어요. 플라스틱 어택 같은 경우에는 본사 앞에서 피켓도 들고, 행위로 퍼포먼스를 했어요. (퍼포먼스 내용을) 설명해 드리자면, 한쪽에는 울타리가 있고 한쪽에는 플라스틱 쓰레기가 ...

    한국경제 | 2021.03.30 16:27 | 이진호

  • thumbnail
    마켓컬리 '블랙리스트' 작성에 김슬아 대표 "안전관리 위해 필요"

    ... 배제하고자 하는 일용직 노동자의 개인정보가 담긴 '블랙리스트’를 작성해 본사 직원 및 채용대행업체 담당자와 공유했다는 의혹에 대해 "물류센터 내 안전과 위생 관리를 위해 취한 조치"라고 밝혔다. 과대 포장 논란에 대해선 상반기 중 추가적인 해결책을 내놓을 계획이라고 입장을 내놨다. 김 대표는 30일 경기도 김포 고촌읍 마켓컬리 물류센터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일용직 직원을 대상으로 블랙리스트를 작성했다는 의혹에 대해 "물류 ...

    한국경제 | 2021.03.30 15:19 | 이미경

  • thumbnail
    서울시, 4월부터 묶음판매 재포장에 과태료 부과

    ... 검사성적서 미제출(8건), 포장 횟수 위반(1건) 등이었다. 상품 종류별로는 완구류가 17건으로 가장 많았고, 가공식품(15건), 화장품류(11건) 등이 뒤를 이었다. 시는 그동안 설과 추석 명절 등 연 2회 집중적으로 시행해온 과대포장 점검을 앞으로는 밸런타인데이와 크리스마스 등 각종 기념일까지 확대해 포장재 점검을 강화하기로 했다. 정미선 서울시 자원순환과장은 "과대포장과 재포장은 불필요한 자원 낭비와 폐기물 증가 등 심각한 환경오염 문제를...

    한국경제 | 2021.03.30 06:00 | YONHAP

  • thumbnail
    "시대착오적 세금"…주식거래 '사치세 족쇄' 풀릴까

    ... 세입은 20.2% 늘어난 부분도 지적됐다. 주식거래 활성화에 따른 관련 농특세의 증가를 예상하고 확대 편성했다는 것이다. 보고서는 농어촌특별세사업계정 관련 재정지출(총세출)에서 타 기금 전출이 60% 이상 차지하는 것은 농특세가 과대징수되고 있다는 증거라고도 했다. ◆…(자료제공 한국경제연구원) 주식거래 관련 농특세가 입법 목적이나 원인자 부담원칙과 괴리됐다는 지적도 있다. 보고서에 따르면 농특세는 1994년 우루과이라운드 계기로 도입된 당시 주식거래에 대한 사치세와 ...

    조세일보 | 2021.03.29 09:27

  • thumbnail
    "시대착오적 주식거래 `농특세` 3조...인하·폐지해야"

    ... 농특세 세입은 20.2% 늘어났다고 꼬집었다. 주식거래 활성화에 따른 관련 농특세의 증가를 예상하고 확대 편성했다는 주장이다. 아울러 농어촌특별세사업계정 관련 재정지출(총세출)에서 타 기금 전출이 60% 이상 차지하는 것은 농특세가 과대징수되고 있다는 증거라고 보고서는 설명했다. 주식거래 관련 농특세가 입법 목적이나 원인자 부담원칙과 괴리됐다는 지적도 나왔다. 농특세는 1994년 우루과이라운드를 계기로 도입됐는데 당시에는 주식거래에 대한 사치세와 부유세 성격이 짙었다. ...

    한국경제TV | 2021.03.28 11:16

  • thumbnail
    한경연 "주식거래에 부과되는 농특세, 인하·폐지해야"

    ... 농특세 세입은 20.2% 늘어났다고 꼬집었다. 주식거래 활성화에 따른 관련 농특세의 증가를 예상하고 확대 편성했다는 주장이다. 아울러 농어촌특별세사업계정 관련 재정지출(총세출)에서 타 기금 전출이 60% 이상 차지하는 것은 농특세가 과대징수되고 있다는 증거라고 보고서는 설명했다. 주식거래 관련 농특세가 입법 목적이나 원인자 부담원칙과 괴리됐다는 지적도 나왔다. 농특세는 1994년 우루과이라운드를 계기로 도입됐는데 당시에는 주식거래에 대한 사치세와 부유세 성격이 짙었다. ...

    한국경제 | 2021.03.28 11:00 | YONHAP

  • thumbnail
    쿠팡, 美 입성후 '내리막'…"고평가 부담에도 성장성 주목"[분석+]

    ... 쿠팡 가치에는 플랫폼 사업자로서 성장성이 크게 반영돼 있다"며 "예측 가능한 범위 내 쿠팡의 적정 영업가치는 542억달러(61조5000억원)로 추정된다"라고 진단했다. 현재 영업가치는 84조9976억원으로, 과대평가 됐다는 의미다. 향후 실적에 대한 의구심도 주가 상승을 제한하는 요인이다. 김 연구원은 "쿠팡은 경쟁사 대비 거대한 물류 인프라와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이커머스업계 선두 사업자 위치를 유지하면 새로운 사업영역으로 ...

    한국경제 | 2021.03.27 07:00 | 김태동

  • thumbnail
    [홍순철의 글로벌 북 트렌드] 코로나 이후 위기 극복을 위한 가치들

    ... 파괴되고 있다. ‘나만 잘살면 된다’는 식의 각자도생 신념이 확산하는 동안 공동체 의식은 사라지고 있다. 사람들은 자녀 세대를 고민하며 장기적 관점의 선택을 하기보다는 당장 눈앞의 이익을 챙기느라 분주하다. 현재를 과대평가하고 미래를 과소평가하는 눈속임으로 자신들의 잇속 차리기에만 급급하다. 정치 지도자들은 판타지 시나리오에 취해 현실에 대한 통제권을 잃었다. 저자는 “새로운 미래를 설계하며 시장 가치가 아니라 인간 가치로 발상을 ...

    한국경제 | 2021.03.25 17:36

  • thumbnail
    대기 중 CO₂흡수해 식물 생장량 늘면 토양 저장 탄소량은 줄어

    상쇄효과 반영 안 돼 토양 저장력 과대평가…모델 수정 불가피 초지가 숲 보다 토양 저장력 높아 초지 훼손 나무심기는 "실수" 대기 중의 이산화탄소(CO₂)가 늘면 식물의 생장을 촉진해 '생물량'(biomass)을 증가시키지만, 토양에 저장되는 탄소량은 오히려 감소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는 CO₂증가가 식물과 토양의 탄소 저장량을 나란히 늘릴 것이라는 널리 인정돼 온 가설과는 상반되는 것이다. 현재의 토양 모델은 이런 상쇄 효과를 반영하지 ...

    한국경제 | 2021.03.25 16:42 | YONHAP

  • thumbnail
    [special]알쏭달쏭한 이혼 셈법 Q&A

    ... 이상 원칙적으로 증여세 과세대상이 되지 않는다 . 그러나 가장이혼에 이르지 아니하고 이혼으로서 효력이 있다고 하더라도 , 민법 제 839 조의 2 제 2 항의 규정 취지에 반해 상당하다고 할 수 없을 정도로 과대하고 상속세나 증여세 등 조세를 회피하기 위한 수단에 불과해 그 실질이 증여라고 평가할 만한 특별한 사정이 있는 경우에는 그 상당한 부분을 초과하는 부분에 한해 증여세 과세대상이 될 수 있다 . 그런데 남편이 이혼한 아내에게 재산 분할로 ...

    한국경제 | 2021.03.25 16:21 | 김수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