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74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추미애 "나도 남편도 국방부에 민원 넣은 적 없다“

    ... 아픈데도 군무에 충실했다는 것을 강조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 아이를 너무 과장하거나 명예훼손적인 황제복무 등의 용어로 깎아내리지 말라"며 "진실에 힘이 있는 것이다. 있는 그대로 봐주시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그는 "과보호도 바라지 않고, 다른 병사가 질병 시 누릴 수 있는 치료권, 휴가 등이 적절히 보장돼야 한다는 것"이라며 "거기에 부합하는지 적절히 봐달라"고 덧붙였다. 한편 추 장관은 서씨가 병역 면제 대상이었는데도 입대했다는 발언에 대해 "진단서를 ...

    한국경제TV | 2020.09.17 14:59

  • thumbnail
    추미애 "나도 남편도 국방부에 민원 넣은 바 없다"

    ...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 아이를 너무 과장하거나 명예훼손적인 황제복무 등의 용어로 깎아내리지 말라"며 "진실에 힘이 있는 것이다. 있는 그대로 봐주시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그는 "과보호도 바라지 않고, 다른 병사가 질병 시 누릴 수 있는 치료권, 휴가 등이 적절히 보장돼야 한다는 것"이라며 "거기에 부합하는지 적절히 봐달라"고 덧붙였다. 한편 추 장관은 서씨가 병역 면제 대상이었는데도 ...

    한국경제 | 2020.09.17 14:32 | YONHAP

  • thumbnail
    추미애 "나도 남편도 국방부에 민원 넣지 않았다"

    ... 말아달라"며 "진실이 힘이 있는 것이다. 있는 그대로 봐달라"고 당부했다. 김상훈 의원은 재차 "과한 보호가 아드님을 불편하게 하는 것 아닌가"라고 물었다. 추미애 장관은 이에 "과보호도 바라지 않는다"며 "다른 병사가 누릴 수 있는 질병 시의 진료권, 휴가도 제 아이에게 적절하게 보장돼야 한다. 그게 부합하는지만 봐달라"고 말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

    한국경제 | 2020.09.17 14:28 | 조준혁

  • thumbnail
    이재명도 윤희숙도 “비정규직 임금, 정규직보다 더 주자”는데…

    ... 잣대”라며 “더 많은 부가가치를 만드는 직원에게 더 많은 보수를 주는 식으로 기업들이 각자 생산성 향상에 부합하는 임금체계를 가져가면 된다”고 했다. 현재 비정규직의 처우가 열악한 것은 정규직 과보호로 기업이 부담해야 할 비용이 크기 때문이라며 이 문제부터 풀어야 한다는 시각도 있다. 비정규직에게 임금을 더 주고도 기업들의 총인건비 수준이 유지되려면 정규직의 양보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결국 노사가 타협해 해결해야 하는데 현실적으로 ...

    한국경제 | 2020.09.07 17:12 | 고은이

  • thumbnail
    Premium [한국경제신문 편집국장입니다] 한경 단독…검경과 금감원, 옵티머스 비리 뭉갰다

    ... 2018년 7월에 입주한 반포동 '신반포자이'(607가구)도 전세 물량이 한두 건에 불과했습니다. 그나마 곧 월세로 바뀔 것 같다는 것이 현지 부동산 중개업소의 전언입니다. 집주인들이 심정적으로 전세 놓기를 꺼리는 분위기가 확연합니다. 세입자 과보호에 대한 역풍입니다. 새 학기를 앞두고 이사 시장도 꽁꽁 얼어붙을 것 같습니다. A1,3면에 배정철 장현주 기자가 현장을 취재했습니다. ▶ 관련 기사 바로 가기 한국경제신문 편집국장 조일훈 (끝)

    모바일한경 | 2020.08.12 18:04 | 조일훈

  • thumbnail
    영국 존슨의 뒤늦은 후회…"코로나19 다르게 대처했을수도"(종합)

    ... 대중교통과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가 얼마나 지속될지를 묻자 구체적인 시기를 언급하는 대신에 영국민의 상식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코로나19 위기를 계기로 비만과의 전쟁을 가속할 것이라는 입장을 나타냈다. 그는 "나는 보통 과보호하거나, 정치적 견해를 쥐고 흔드는 사람은 아니다"라면서도 코로나19와 관련해 비만 문제는 개선돼야 한다고 밝혔다. 자신 역시 이전보다 덜 먹고 더 많이 운동해 체중을 줄였다고 전했다. 아울러 코로나19 위기로 집이나 펀드 등을 ...

    한국경제 | 2020.07.25 01:46 | YONHAP

  • thumbnail
    英 존슨 총리 "2021년 중반 코로나19 위기 끝난다"

    ... 대중교통과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가 얼마나 지속될지를 묻자 구체적인 시기를 언급하는 대신에 영국민의 상식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코로나19 위기를 계기로 비만과의 전쟁을 가속할 것이라는 입장을 나타냈다. 그는 "나는 보통 과보호하거나, 정치적 견해를 쥐고 흔드는 사람은 아니다"라면서도 코로나19와 관련해 비만 문제는 개선돼야 한다고 밝혔다. 자신 역시 이전보다 덜 먹고 더 많이 운동해 체중을 줄였다고 전했다. 아울러 코로나19 위기로 집이나 펀드 등을 ...

    한국경제TV | 2020.07.24 22:05

  • thumbnail
    영국 존슨 "2021년 중반에는 코로나19 위기 끝날 것"

    ... 대중교통과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가 얼마나 지속될지를 묻자 구체적인 시기를 언급하는 대신에 영국민의 상식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코로나19 위기를 계기로 비만과의 전쟁을 가속할 것이라는 입장을 나타냈다. 그는 "나는 보통 과보호하거나, 정치적 견해를 쥐고 흔드는 사람은 아니다"라면서도 코로나19와 관련해 비만 문제는 개선돼야 한다고 밝혔다. 자신 역시 이전보다 덜 먹고 더 많이 운동해 체중을 줄였다고 전했다. 아울러 코로나19 위기로 집이나 펀드 등을 ...

    한국경제 | 2020.07.24 21:57 | YONHAP

  • thumbnail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에 왜 청년들이 분노할까 [김태기의 경제산책]

    ... 남부 유럽은 시위가 넘치면서 양당 체제가 무너지고 신생 정당이 등장해 정치 불안이 일상화됐다. 남부 유럽의 청년 실업을 2011년 1월 1일자 뉴욕타임스는 기성세대가 청년 세대의 미래를 집어삼킨 문제라고 표현했다. 기득권을 과보호하는 노동 시장의 경직성이 청년이 일할 기회를 빼앗아 가고 취업하더라도 비정규직으로 저임금을 감수하게 만든 현실을 지적한 것이다. 한국은 지금 남부 유럽의 길을 가고 있다. 노동 시장의 유연성을 높이는 개혁은 고사하고 공공 부문을 ...

    한경Business | 2020.07.06 10:37

  • thumbnail
    홍준표 "좌파정책으로 청년일자리 줄어든 게 '인국공사태' 본질"

    ... 소위 인국공 사태의 첫 번째 원인"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두번째 원인은 정규직과 비정규직 차별 문제"라며 "정규직·비정규직 차별은 고용의 유연성 때문에 생긴 것인데 정치권에서는 정규직에 대한 과보호와 강성 노조 행패는 시정할 생각 않고 억지 춘향처럼 노동시장 정규직·비정규직 차별 철폐만 외치고 있으니 고용 시장이 위축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문재인 정권의 좌편향 경제정책이 자유시장 정책으로 ...

    한국경제 | 2020.06.29 10:33 | 조준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