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74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기업 '성장 사다리'가 끊어졌다

    ... 여력을 지닌 중견기업이 많지 않은 게 현실”이라며 “기업들이 덩치만 컸지 기초 체력이 약하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피터팬증후군’에 안주하고 있는 중기 국내 중소기업이 ‘과보호’를 받고 있다는 지적은 해외에서도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다. 지난해 발간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경제부문 보고서에 따르면 중소기업 대출에 대한 정부의 신용 보증 규모는 국내총생산(GDP)의 3.8%(2016년 기준)에 달한다. ...

    한국경제 | 2019.11.10 18:16 | 문혜정

  • [사설] '노동약자 위에 노조귀족' 이중구조 없애야 비정규직 풀린다

    ...의 탈(脫)한국 러시도 복합적으로 영향을 미쳤다. 근본원인은 콘크리트처럼 굳어져만 가는 고용과 임금의 경직성에 있다. 비정규직 양산의 배경에, 한 번 고용하면 업무 성과와 관계없이 평생 고용하고 호봉제 임금을 줘야 하는 정규직 과보호가 도사리고 있다는 사실은 경제학자들이 누누이 지적해온 대로다. 비정규직 비중이 20%를 웃도는 나라들의 공통점이 노동경직성에 있다. 이와 대조적으로, 해고와 임금 조정이 유연한 영국은 비정규직 비중이 5.5%에 불과하다. 하지만 ...

    한국경제 | 2019.10.30 17:43

  • thumbnail
    23조 퍼붓고 '質 낮은 일자리'만…親노조정책이 부른 '고용 양극화'

    ... 수치다. 그런데 재정일자리는 대부분 계약 기간이 정해져 있고 주당 근로시간도 짧은 비정규직이다. 비정규직 감축을 강조하면서도 한편으론 비정규직을 늘리는 정책을 쓴 셈이다. 유경준 교수는 “비정규직을 줄이려면 정규직 과보호를 완화하는 작업이 선행돼야 한다”며 “세계적으로도 비정규직 비중이 낮은 나라들은 대부분 고용유연성이 확보돼 있다”고 강조했다. 비정규직 비중이 5.5%인 영국은 고용·해고 관행과 임금 결정 유연성 ...

    한국경제 | 2019.10.29 17:20 | 서민준

  • thumbnail
    '그알' 이춘재 어머니의 아들 두둔에 표창원 "과보호, 무엇인가 감춰져 있다"

    ... "순박한 동네 아저씨 같은 이미지"라고 말했다. 이춘재 어머니의 인터뷰도 공개됐다. 어머니는 "처가 가출을 했으니 홧김에 그런 것"이라고 말했다. 표창원 범죄심리분석가는 "아들에 대한 과보호 형태다. 무엇인가 감춰져 있다고 볼 수 있다"고 진단했다. 전문가들은 범행 동기에 주목했다. 이춘재가 남성성과 성적 능력에 대해 위협을 느낀 적이 있는지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표창원 범죄심리학자는 이춘재가 ...

    한국경제 | 2019.10.06 14:16 | 한누리

  • thumbnail
    與, 한국당 '민부론'에 "혹세무민…MB·朴정부 정책 재탕"

    ... 한마디 언급이 없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2030년 1인당 국민소득 5만 달러' 등 민부론의 공약을 두고 "'실현 가능성은 알 바 아니고, 그냥 사람들 관심만 끌면 된다'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747' 공약과 판박이고, 정부의 과보호에서 벗어나 자유경쟁으로 기업과 개인의 활력을 높인다는 것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줄푸세'의 환생"이라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황교안 대표는 혹세무민하지 말아야 한다. 머리를 깎은 채 헤드셋을 끼고, 영화배우처럼 등단해 멋지게 ...

    한국경제 | 2019.09.22 17:05 | YONHAP

  • thumbnail
    [시론] '출산율 0명대' 汚名 씻으려면

    ... 유연화 없이 복지 지출만 늘리면 재정 위기와 고용 불안을 야기해 출산율을 떨어뜨린다. 한국처럼 노동시장이 정규직과 비정규직으로 나뉜 그리스 등 남부 유럽이 그렇다. 이 같은 노동시장 이중 구조는 복지 양극화를 만들 뿐 아니라 정규직 과보호 때문에 여성의 경력단절을 심화시킨다. 30~40대 여성의 고용률을 보면 남부 유럽은 한국(65%)처럼 낮고 그리스는 52%에 지나지 않는다. 반면 스웨덴은 90%, 독일·프랑스·북부 유럽은 80% 후반,...

    한국경제 | 2019.09.05 17:16

  • thumbnail
    [한경 사설 깊이 읽기] 막대한 예산 증액보다 경제살리는 근본 처방이 먼저죠

    ... 결과가 나와 있다. 한국개발연구원(KDI)은 “규제와 기술의 획기적인 혁신 없이는 2020년대 연평균 경제성장률이 1.7%대에 머무를 것”이라고 경고했다. 급등한 최저임금, 강압적이고 획일적인 주 52시간 근로제, 경직된 고용제도, 과보호되는 노동조합 활동 등 고용·노동시장의 숙제만 제대로 개혁해도 경기 활성화에 크게 도움될 것이다. 홍 부총리는 정부의 올해 경제성장률 목표치인 2.4~2.5%에 대해서도 “결코 달성이 쉽지 않다”고 말했다. 지난달 0.2%포인트를 낮췄는데 ...

    생글생글 | 2019.09.02 11:12

  • thumbnail
    [한경 사설 깊이 읽기] 막대한 예산 증액보다 경제살리는 근본 처방이 먼저죠

    ... 한국개발연구원(KDI)은 “규제와 기술의 획기적인 혁신 없이는 2020년대 연평균 경제성장률이 1.7%대에 머무를 것”이라고 경고했다. 급등한 최저임금, 강압적이고 획일적인 주 52시간 근로제, 경직된 고용제도, 과보호되는 노동조합 활동 등 고용·노동시장의 숙제만 제대로 개혁해도 경기 활성화에 크게 도움될 것이다. 홍 부총리는 정부의 올해 경제성장률 목표치인 2.4~2.5%에 대해서도 “결코 달성이 쉽지 않다”고 ...

    한국경제 | 2019.09.02 09:00 | 허원순

  • [오늘의 한경 댓글] 인기 PC 게임, 다운로드 없이 5G폰으로 즐긴다 등

    ... 쏠린다는 보도를 보고. ▶일본 부품을 국산으로 대체한다고 중소기업에 지원 많이 해주면 기술 개발보다 뒤로 빼돌리는 돈이 훨씬 많이 들어간다. (pete***, 8월 27일 네이버) : 8월 28일자 <윤희숙 교수 “과보호로 中企 경쟁력 못키워”…박영선 장관 “정부 지원, 惡이 돼선 안돼”> 기사에서 한경 밀레니엄포럼에 참석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중소기업들이 그동안 정부의 편중 지원을 ...

    한국경제 | 2019.08.28 17:35

  • thumbnail
    윤희숙 교수 "과보호로 中企 경쟁력 못키워"…박영선 장관 "정부 지원, 惡이 돼선 안돼"

    “중소기업 진흥을 위한 정부 지원이 되레 악(惡)이 돼선 안 된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27일 서울 장충동 반얀트리호텔에서 열린 한경 밀레니엄포럼에서 “그동안 정부의 지원 자금을 받은 중소기업을 살펴보면 편중 지원을 받은 사례가 너무 많다”며 이 같은 우려를 나타냈다. 2017년 기준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운영 중인 중소기업 지원 사업은 총 1347개에 이른다. 박 장관은 “정...

    한국경제 | 2019.08.27 17:36 | 심성미/나수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