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74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아름다운 세상' 조여정, 학교보안관 김학선 만나다...의문의 행보

    ... 이유를 물은 오진표(오만석). 하지만 은주는 사실을 말하는 대신 “단 한 번이라도 준석이가 뭘 고민하는지 무슨 생각을 하는지 관심 가진 적 있어요? 명령하고 지적하고 강요하고”라며 그동안 말하지 못했던 속내를 꺼내놓았다. “당신 과보호가 준석일 망치고 있다는 생각은 안 들어?”라는 진표의 말도 냉랭하게 받아치고 준석을 찾아 나섰다. 불안과 두려움에 거리를 헤매던 준석은 사고 당일 선호와의 다툼을 떠올렸다. 정다희(박지후)가 자신 때문에 죽으려고 했다는 것. 그럼에도 ...

    텐아시아 | 2019.04.21 11:16 | 김지원

  • thumbnail
    "스타벅스·나이키도 골목서 성장…상권 보호막보다 육성책이 더 시급"

    ...며 “이에 맞춰 정부 정책도 바뀌어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는 “디자인과 콘텐츠 역량이 중요해졌는데 정부는 여전히 자영업을 키운다며 각종 보호책만 내놓고 있다”고 지적했다. 소상공인 과보호의 대표적 문제로 임차인 보호가 꼽혔다. 모 교수는 “서울 임대료는 비슷한 소득 수준의 다른 글로벌 도시와 비교할 때 높은 편이 아니다”며 “홍대 등 주요 상권을 보면 최근 5년간 임대료가 48% 오르는 ...

    한국경제 | 2019.03.03 17:35 | 고경봉

  • "미국선 골목에서 스타벅스 나이키 키웠는데...한국은 소상공인 보호만"

    ... “이에 맞춰 정부 정책도 바뀌어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는 “소상공인들도 디자인과 콘텐츠 역량이 중요해졌는데 정부는 여전히 자영업 키운다면서 각종 보호책만 내놓고 있다”고 지적했다. 소상공인에 대한 대표적인 과보호 문제로 임차인 보호가 꼽혔다. 모 교수는 “서울 임대료는 비슷한 소득 수준의 다른 글로벌 도시와 비교할 때 높은 편이 아니다”며 “홍대 등 주요 상권을 보면 최근 5년간 임대료가 48% 오르는 동안 ...

    한국경제 | 2019.03.03 16:23 | 고경봉

  • thumbnail
    경제계 건의 입법·정책 반영률 50%…서비스 부문은 '0'

    ... 대응은 일부만 정책에 반영되거나 논의가 일정 부분 진행된 것으로 평가됐다. 특히 노동 정책 중에서는 해고절차 완화와 임금체계 개편을 주 내용으로 하는 이른바 '양대 지침'이 재계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공식 폐기돼 정규직 과보호 완화 요구가 사실상 '묵살'된 것으로 지적됐다. 그러나 혁신기반 재구축과 교육혁신은 대부분 '2019년 경제정책'이나 관련 부처의 올해 업무보고에 반영된 것으로 나타났다. 정책 주체별로 분석한 결과 반영된 제언 ...

    한국경제 | 2019.02.18 06:38 | YONHAP

  • thumbnail
    "양극화 개선하려면 기업에 최대한 자유 보장해야"

    ... 경쟁력을 갖춘 기업들만 살아남게 됐다는 설명이다. 그는 “정부 규제나 지원으로 보호받는 기업은 오히려 시련을 겪게 됐다”고 지적했다. 기득권층의 지대(地代) 추구도 문제로 꼽았다. 대기업과 공기업의 근로자가 과보호되고 있다는 인식이다. 원격진료에 반대하는 의사, 전관예우를 받는 변호사 등이 대표적인 기득권층이라고 지적했다. 최 전 장관은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과 획일적인 주 52시간 근로제 등은 기존 근로자 보호에 치중해 양극화를 ...

    한국경제 | 2019.02.15 17:20 | 김일규

  • thumbnail
    [영화, 영어를 만나다] [Whiplash]

    ... 제도의 어머니'라는 별명을 가진 '영국 의회'를 가리키는 말이랍니다. 이 외에도 Necessity is the mother of invention ‘필요는 발명의 어머니’라는 유명한 속담도 있고, 동사로는 '과보호로 돌보다'라는 뜻도 있어서 Tom was constantly mothered by his wife, and resented it 라고 하면 '톰은 아내가 사사건건 어머니처럼 구는 데 화가 났다' 정도로 이해하시면 됩니다. 심지어 '~에 ...

    The pen | 2019.02.03 13:07 | 배시원

  • thumbnail
    [영화, 영어를 만나다] [Whiplash]

    ... of Parliaments는 '의회 제도의 어머니'라는 별명을 가진 '영국 의회'를 가리키는 말이랍니다. 이 외에도 Necessity is the mother of invention '필요는 발명의 어머니'라는 유명한 속담도 있고, 동사로는 '과보호로 돌보다'라는 뜻도 있어서 Tom was constantly mothered by his wife, and resented it 라고 하면 '톰은 아내가 사사건건 어머니처럼 구는 데 화가 났다' 정도로 이해하시면 됩니다. 심지어 '~에 원인이 ...

    The pen | 2019.02.03 13:07

  • thumbnail
    "한국의 中企 과보호, 기업 혁신의지 꺾어"

    ... 잘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한국 정부가 싱가포르와 독일 등 선진국의 일부 정책을 모방하고 있으나 경제 체질을 개선하는 정책은 부족하다고 평가했다. 앳킨슨 회장은 경제 체질을 개선하려면 한국 정부가 ‘중소기업 과보호’를 풀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ITIF에 따르면 한국 5~49인 규모 중소기업의 생산성은 200인 이상 대기업 대비 22%에 불과하다. 이 같은 생산성 격차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가장 큰 수준이다. 그는 ...

    한국경제 | 2018.12.21 17:59 | 배태웅

  • 3D프린터 등 21종 '中企간 경쟁제품' 신규 지정

    ... 것”이라고 설명했다. ESS 또한 관공서에서 주로 사용하는 소용량(250㎾)으로 품목을 제한했다. 가정용과 배전용은 제외했다. ESS 공공조달시장은 연 611억원 규모로, 중소기업 32개와 대기업 9개가 참여하고 있다. 대기업이 생산하는 ESS는 250㎾보다 용량이 커 경쟁 제품에서 제외됐다. 중기부는 경쟁제품제도로 과보호되거나 시장 왜곡이 발생하는 제품은 지정 제외를 적극 검토할 방침이다. 이우상 기자 idol@hankyung.com

    한국경제 | 2018.12.05 17:29 | 이우상

  • [사설] "대기업 임금 자제" 호소 말고 제도 만드는 게 정부 할 일이다

    ... 제도적 환경을 만드는 게 정부가 해야 할 일 아닌가. 역대 정부는 권력화된 소수 대기업·공기업 노조의 요구에 순응해 노사 법규를 손질해 왔다. 그 결과 전체 근로자의 10%도 안 되는 거대 사업장 소속 노조원들이 과보호받는 기형적 구조를 심화시켜 왔다. 전문가들은 너무 짧은 임금·단체협상 주기만 개선해도 임금격차 주범인 대형 사업장의 과도한 임금 상승을 억제할 수 있다고 조언한다. 노동법상 임금 협상은 1년, 단체협상은 2년이 유효기간이다. ...

    한국경제 | 2018.11.14 18: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