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1,90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전동킥보드로 빨간불 횡단보도 건너 車 추돌하면 과실 `100:0`

    앞으로 전동킥보드 등 개인형이동장치(PM) 운전자가 보행신호등이 적색일 때 신호를 위반해 횡단보도를 횡단하다 자동차와 충돌하는 경우 일방과실 `100:0`이 적용된다. 손해보험협회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PM과 자동차간 교통사고 과실비율 기준을 마련했다고 23일 밝혔다. 최근 1인용 교통수단으로 전동킥보드나 전동이륜평행차 등 PM의 이용과 사고가 증가하면서, 과실비율 분쟁과 소송도 늘고 있는 추세다. 도로교통공단에 따르면 PM교통사고는 2018년 ...

    한국경제TV | 2021.06.23 12:01

  • thumbnail
    교차로 지나다 역주행하는 킥보드 친 자동차, 과실비율 30%

    100%손보협회, PM 대 자동차 사고 과실비율 잠정기준 마련 일방통행 도로를 역주행하는 전동킥보드 A와 그 오른쪽 도로에서 진입한 자동차 B가 신호기가 없는 교차로에서 충돌하는 사고가 났다. 킥보드 A가 중대과실을 범했지만 자동차도 신호기 없는 교차로에서 서행하며 주의할 의무가 있다는 점을 이유로 보험사는 자동차 B에도 30% 책임을 물렸다. 손해보험협회는 최근 개인형이동장치(PM) 이용·사고가 급증함에 따라 과실비율 분쟁·소송을 예방하기 ...

    한국경제 | 2021.06.23 12:00 | YONHAP

  • thumbnail
    "사망 당시 24kg"…집주인 학대에 숨진 가사도우미 [글로벌+]

    미얀마인 가사도우미를 1년 넘게 폭행하고 굶주리게 하다 사망에 이르게 한 싱가포르 여성이 징역 30년을 선고 받았다. 22일 일간 스트레이츠 타임스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과실치사 등의 혐의로 기소된 가이야티리(41)에 대한 선고 공판에서 징역 30년형이 선고됐다. 재판부는 "피고의 끔찍한 행동의 잔인함을 말로는 묘사할 수 없다"며 "피해자는 죽기 전 오랫동안 끔찍한 고통을 겪어야만 했다"고 밝혔다. 해당 사건을 ...

    한국경제 | 2021.06.23 10:08 | 김수영

  • thumbnail
    [물난리 그후] ② 마른하늘 물벼락…댐 방류 피해보상 '하세월'

    ... 초당 1천500t으로 늘리라고 승인했다. 그러나 용담댐지사는 14시간이 지난 이튿날 오전 9시가 돼서야 수문개방을 확대했다. 주민들은 "규정을 준수하면서 수위를 적정하게 관리했다면 수해를 충분히 예방할 수 있었는데 잘못된 판단과 과실로 피해를 발생시킨 인재"라고 주장했다. 청주시 서원구 현도면에서도 작년 7∼8월 10㏊의 농경지가 물에 잠기면서 32농가가 피해를 봤다. 대청댐 방류로 수해가 났다는 게 주민들의 주장이지만 수자원공사 대청댐지사 역시 매뉴얼에 ...

    한국경제 | 2021.06.23 08:04 | YONHAP

  • thumbnail
    굶기고 고문해 가사도우미 '죽인' 싱가포르 여성 징역 30년형

    사망 당시24㎏ 불과 "최악의 과실치사"…'정신병' 참작돼 무기징역 피해 미얀마인 가사도우미를 장기간 고문 및 폭행하고 굶주리게 하다 사망에 이르게 한 잔인무도한 싱가포르 여성에게 징역 30년형이 선고됐다. 22일 일간 스트레이츠 타임스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싱가포르 고등법원의 시 키 운 판사는 이날 과실치사 등 혐의로 기소된 가이야티리(41)에 대한 선고 공판에서 "말로는 피고의 끔찍한 행동의 잔인성을 묘사할 수 없다"며 선고 배경을 밝혔다. ...

    한국경제 | 2021.06.22 19:46 | YONHAP

  • thumbnail
    '17명 사상 붕괴 참사' 철거 감독 소홀 감리자 구속(종합)

    학동 4구역 건물 해체 작업 시 부재, 감리일지도 안 써 17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광주 철거 건물 붕괴 참사 현장 감리자가 구속됐다. 광주지법 박민우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22일 업무상 과실치사, 건축물 관리법 위반 등 혐의로 감리자 차모(59)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박민우 부장판사는 증거 인멸 염려가 있다고 발부 사유를 밝혔다. 차씨는 광주 학동4구역 일반 건축물 해체 현장 감리자로서 의무를 소홀히 해 지난 9일 건물(지상 5층·지하 ...

    한국경제 | 2021.06.22 17:51 | YONHAP

  • thumbnail
    스포츠인권硏 "故 최숙현 동료 제소는 명백한 피해자 괴롭히기"

    ... 강요하는 명백한 피해자 괴롭히기라고 판단한다"고 주장했다. 김모 씨는 고 최숙현 선수가 일기 등을 통해 '가혹행위를 한 선배'로 지목했다. 다만 최숙현 선수의 유족은 김모 씨를 고소하지는 않았다. 김모 씨는 최근 현 트라이애슬론 선수 2명에게 '훈련 중 과실로 다치게 했다'는 등의 이유로 4억원대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피소당한 선수 2명은 '최숙현 선수의 피해 사실을 알리는 데 앞장선 것에 대한 복수'라고 판단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22 17:50 | YONHAP

  • thumbnail
    만트럭버스 대대적 투자 공표…"한국은 亞·太 최대 전략시장"

    ... TGX트랙터, TGS덤프트럭 등 상용차 4400대를 9월부터 리콜하겠다고 발표했다. 리콜 사건의 발단은 2018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대형 덤프트럭 화주연합은 엔진 내 녹이 발생한 문제에 대해 수리를 요구했지만 만트럭 측은 운전자 과실이라고 주장했다. 그해 국토교통부에서 리콜을 지시하면서 만트럭의 사과로 사건이 일단락됐다. 그러나 만트럭이 2019년 일부 차량을 수리했음에도 같은 문제가 또 발생했고 양측의 갈등은 더 깊어졌다. 만트럭은 간담회에서 이 같은 문제를 ...

    한국경제 | 2021.06.22 15:39 | 김형규

  • thumbnail
    현장비우고 일지도 안 써…`광주 붕괴참사` 감리 영장심사

    ... 현대산업개발이 한솔기업에 하청을 줬으나 한솔기업이 백솔건설 등에 불법 재하도급을 준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앞서 지난 17일 한솔기업 현장 소장 소속 강모(28)씨와 굴착기 기사이자 백솔건설 대표 조모(47)씨를 구속했다. 경찰은 현재까지 구속된 2명을 포함해 모두 18명을 업무상 과실치사상, 건설산업기본법 위반 등 혐의로 입건했다.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경제TV | 2021.06.22 11:06

  • thumbnail
    "왜 철거 현장에 없었나" 17명 사상 참사 감리자 '침묵'

    ... 학동4구역의 일반 건축물 철거는 재개발 시공사인 현대산업개발이 한솔기업에 하청을 줬으나 한솔기업이 백솔건설 등에 불법 재하도급을 준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앞서 지난 17일 한솔기업 현장 소장 소속 강모(28)씨와 굴착기 기사이자 백솔건설 대표 조모(47)씨를 구속했다. 경찰은 철거업체 관계자, 현대산업개발 현장 관계자 등 현재까지 구속된 3명을 포함해 모두 18명을 업무상 과실치사상, 건설산업기본법 위반 등 혐의로 입건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22 10:5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