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22831-122840 / 125,87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로커스홀딩스.CJ엔터테인먼트, 영화타고 '증시 스타' 되나

    ... 예정인 자회사 시네마서비스가 배급한 '재밌는 영화'가,CJ엔터테인먼트는 '집으로'가 초반 흥행몰이에 성공하면서 주가에 힘을 불어넣고 있다. 15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지난 12일 개봉한 '재밌는 영화'는 개봉 첫 주말에 40만명의 관객을 동원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러한 흥행성적은 '공공의 적' '반지의 제왕' 등 최신 히트작의 주말성적을 10% 이상 웃도는 수치다. 또 인기 여성감독 이정향 감독이 4년 만에 선보인 '집으로'는 개봉 2주 만에 전국 관객 1백만명을 ...

    한국경제 | 2002.04.15 17:16

  • [KIECO 2002] 각종 이벤트 풍성 '五感만족'

    ... 샤프전자는 또 미니축구 게임도 진행한다. 무대위에 마련된 미니 축구 골대에 골을 많이 넣는 관람객을 선발해 고급 오디오와 전자사전을 선물할 예정이다. 눈이 즐거운 이벤트=삼성전자와 삼보컴퓨터는 퍼포먼스(행위예술)공연을 통해 관객들의 이목을 끌겠다는 구상이다. 삼성전자는 컬러 휴대폰의 이미지를 극대화하는 쇼를 선보인다. 형형색색의 무대복을 입은 연기자들이 지상무대와 5m높이의 줄에서 1일 5회 10여분씩 16폴리와 40폴리 음악을 배경삼아 공연을 펼친다. ...

    한국경제 | 2002.04.15 16:25

  • [문화산업 주역] 이승재 LJ필름대표..장기레이스로 감독 이름값 올려

    ... 창립작품으로 제작했고 "예상대로" 국내 흥행은 참패였다. 그러나 그는 각종 영화제에서 김감독의 작품을 알리는데 전력을 투구했고 그 유명세가 국내로 돌아왔다. 그는 "감독의 인지도가 높아지면 언젠가 서울에서도 10만명 이상의 관객을 동원할 것으로 믿었다"고 말했다. 재미를 바라는게 관객의 속성이지만 때로는 명분도 추구한다는 것이다. "나쁜 남자"의 성공이후 외국 영화업자들이 김감독의 영화에 투자할 의사를 속속 알려오고 있다. 이 대표는 오는 여름께 크랭크인할 ...

    한국경제 | 2002.04.15 15:56

  • 봄시즌 색깔 다른 사랑이야기 3가지 오페라 공연

    봄시즌 색깔 다른 사랑이야기를 담은 세가지의 오페라가 관객을 찾아간다. 스페인 하층민들의 비극적 사랑이야기를 그린 '카르멘'(18∼21일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춘향과 이몽룡의 신분을 뛰어넘는 사랑을 담은 '춘향전'(19∼21일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일본 기녀와 미국 해군장교의 슬픈 인연을 다룬 '나비부인'(27일∼5월2일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 등이 그것이다. 베세토오페라단이 공연하는 '카르멘'은 집시여인 카르멘과 그녀에게 눈먼 하사관 돈 호세의 ...

    한국경제 | 2002.04.15 14:48

  • 로커스홀딩스 "`재밌는 영화' 주말관객 40만명 돌파"

    로커스홀딩스[37150]의 관계자는 15일 "자회사인 시네마서비스가 배급해 지난주말 개봉한 `재밌는 영화'에 관객이 많이 몰리고 있다"면서 "지난주말 관객이 무려 40만명에 이른 것으로 추정됐다"고 밝혔다. 이어 "이는 `공공의 적', `반지의 제왕', `엽기적인 그녀' 등 과거 흥행작의 주말 관객보다 10% 많은 규모"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윤근영 기자 keunyoung@yna.co.kr

    연합뉴스 | 2002.04.15 00:00

  • 안치운씨 연극평론집 발간

    ... 뿐 아니라 연극의 본질과 역할에 대한 논의에서 시작해 우리 연극계가 안고 있는 문제와 각종 문예지원제도의 한계, 연극과 춤의 혼융 양상 등 연극 전반에 관한 저자의 견해를 담고 있다. 저자는 "감히 말하건대 연극의 불황은 관객이 없기 때문이 아니라 작가의 역량이 부족하고 공연 수준이 낮기 때문"이라고 맹렬히 비판한다. 아울러 "제작환경이 열악하기 때문이라고 말하는 것은 반성이 아니라 불평일 뿐"이라는 것이다. 저자는 계속해서 "잘라 말해, 오늘날 한국 ...

    연합뉴스 | 2002.04.15 00:00

  • 할리우드 봄 영화흥행 '쾌청'

    ... 22억5천만 달러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18% 증가했다. 이에 따라 다음주부터 시작되는 여름 흥행에서도 좋은 기록을 남길 것으로 할리우드 관계자들은 전망했다. 이그지비터 릴레이션스의 폴 데거러베디언 사장은 "3월과 4월에 많은 관객이 극장을 찾아 올 여름 흥행감이 좋다"면서 "많은 사람들이 여름 대작을 보기 위해 몰려들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국내 영화 수입은 작년 테러사건 한파로 여행보다는 영화관을 찾는 사람이 급증하면서 사상 최고 수입을 기록한 바 있다. ...

    연합뉴스 | 2002.04.15 00:00

  • 영화'집으로…' 전국 100만 육박

    ... 10'에서 밀려나는 `수모'를 겪었다. 전설적인 일본 애니메이션 「공각기동대」(5천700명)도 개봉 첫주 9위로 '간신히' 10위권에 진입해 한국 극장가에서는 재패니메이션의 위세가 맥을 못추는 징크스가 재현됐다. 개봉 주말 서울관객이 10만명을 돌파한 것은 3월 첫째주 「오션스 일레븐」 이후 6주 만이며, 1ㆍ2위 두 편 모두 10만명을 넘은 것은 10월 마지막주 이후 6개월만이다. '베스트 10'의 관객 동원 숫자도 4월 첫주 32만여명에 이어 36만여명으로늘어나 ...

    연합뉴스 | 2002.04.15 00:00

  • KT, 월드컵카 운행

    ... 분위기 조성에 나선다. KT는 또한 직원들의 자긍심을 높이기 위해 서울에서 분당 사옥을 오가는 직원 통근용 버스에도 월드컵카를 이용하기로 했다. KT는 오는 27일 인천 문학경기장에서 열리는 KT 초청 한.중 대표팀 평가전의 관객 수송을 위해 이날 오후 5시 서울 광화문 KT사옥 앞에서 이 버스를 출발시키고월드컵 기간에는 전국 월드컵 경기장의 주요역, 버스터미널, 백화점 등을 연결하는월드컵 축구 투어버스를 운행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박창욱기자...

    연합뉴스 | 2002.04.15 00:00

  • [일요영화] (14일) '중앙역' ; '일 포스티노'

    □중앙역 (MBC 밤 12시25분)=클라이맥스가 따로 없이 처음부터 끝까지 가슴을 저릿하게 만드는 브라질 영화다. 과다한 신파조에 대사 하나 없이 관객의 가슴을 따스하게 해준다. 특히 이 작품에선 브라질의 현실을 연민이나 동정 없이 솔직하게 바라보며 사람들의 정체성과 커뮤니케이션을 진지하게 탐구한다. 괴팍하고 자기만 아는 노처녀 도라는 오늘도 중앙역 한 구석에 삐그덕거리는 책상을 놓고 손님을 기다린다. 한 때는 아이들을 가르치는 선생님이었지만 ...

    한국경제 | 2002.04.12 17: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