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7,42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미얀마 소수민족 '수난'…잇단 공습에 카렌족 7만명 피란

    ... 살해했고 이중 한명이 소지하고 있던 금전도 탈취했다고 전했다. 지난달 13일에는 한 마을에 진입해 주민들을 상대로 카렌민족해방군(KNLA)을 돕지말라고 경고하면서 휴대폰을 빼앗아갔다. 군부는 그동안 카렌민족연합(KNU)의 공세로 인해 교전이 벌어졌다고 주장해왔다. 그러나 보고서는 미얀마군이 휴전 협정을 무시하고 공격을 감행하면서 무장충돌이 빚어졌다고 밝혔다. 일례로 지난 1994년 25곳에 불과했던 미얀마군 주둔지가 지난해 80곳으로 늘었다고 지적하면서 미얀마 ...

    한국경제 | 2021.05.26 10:20 | YONHAP

  • thumbnail
    미얀마군, 무장반군 기습에 가톨릭 성당 포격…12명 사상

    ... "카렌시민방위군의 기습으로 미얀마군의 증원병력은 제때 도착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이후 미얀마군은 로이꼬 인근 마을로 진입해 마구 총을 쐈고, 이에 주민들이 긴급히 성당으로 피신하자 포격을 가했다. 구조대원들은 무장단체와 미얀마군간의 교전이 계속되면서 부상자들을 병원으로 후송하지 못했다. 국민통합정부(NUG)의 사사 대변인은 소셜미디어를 통해 미얀마군의 이번 성당 포격을 강하게 비난하면서 국제사회가 행동에 나서달라고 촉구했다. 그는 트위터에서 "미얀마에서 무의미한 ...

    한국경제 | 2021.05.25 09:27 | YONHAP

  • thumbnail
    "에티오피아서 백린탄 사용 정황…심한 화상 환자 속출"

    ... 카스제타도 "폭발성이 강한 탄약도 불을 일으키지만 이것은 백린과 같은 소이탄일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라고 했다. 하지만 이 공격의 주체가 누구인지는 전혀 확인되지 않고 있다. 피해자들은 공격을 받았을 당시 마을 주변에서는 교전이 이뤄지지도 않던 상황이었다고 입을 모았다. 에티오피아와 에리트레아 양측 정부 역시 확인을 요구하는 질문에 응하지 않았다. 내전이 벌어진 지역들은 특히 언론인이나 인권 운동가들의 접근이 차단돼 이곳에서 벌어진 인종 청소, 집단 ...

    한국경제 | 2021.05.24 16:04 | YONHAP

  • thumbnail
    대담해지는 미얀마 시민군…경찰서 태우고 군경 수십 명 사살

    ... 동부 카야주에서 전날 카렌족 시민군과 정부군 간에 무력 충돌이 벌어져 정부군 40명 이상이 사망했다. 전날 오전 정부군이 카렌족 민가에 무차별 포격을 가해 민간인 2명이 다치고 주택이 파손됐다. 이에 카렌족 시민군이 정부군과 교전을 벌이다 정오께 모 볘(Moe Bye) 경찰서를 점령했다. 경찰서를 장악하는 과정에서 정부군 최소 15명이 숨지고, 경찰서도 불에 탔다. 시민군은 현장에서 붙잡은 군경 4명의 사진도 공개했다. 카렌족 시민군 측은 "정부군이 민간인한테 ...

    한국경제 | 2021.05.24 12:12 | YONHAP

  • thumbnail
    '션녀들' 전현무→유병재, 인간병기 '북한 124부대' 훈련법에 '경악'

    ... 생각했다면 이런 행동이 안 나왔을 것이다. 막지 못했을 때 위험해질 시민들을 생각했을 것”이라며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선녀들’은 사건 이후 50여 년 만에 개방된 ‘1.21사태’ 교전 흔적이 남은 현장을 찾았다. 소나무에는 당시의 치열했던 상황을 짐작하게 하는 총탄 흔적이 있어 눈길을 끌었다. 당시 유일하게 생포된 김신조는 남한으로 귀순했고, 결국 목사의 길을 걷게 됐다고. 또 ‘1.21’ ...

    스타엔 | 2021.05.24 08:26

  • thumbnail
    바이든의 이·팔 휴전 '조용한 외교'…이집트와 손잡고 설득

    2014년 '50일 전쟁' 때 공개적 태도가 휴전 훼손 인식…네타냐후와 6번 통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 간 휴전 과정에서 '강렬하지만 조용한 외교전'을 추구했다고 인터넷 매체 악시오스가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양측의 충돌은 이스라엘이 동예루살렘 성지인 알아크사 사원에 병력을 투입해 반(反)이스라엘 시위대를 강경 진압한 데서 비롯됐다. 하마스가 지난 10일 병력 철수 요구와 함께 선제 로켓포 공격을 ...

    한국경제 | 2021.05.24 06:33 | YONHAP

  • thumbnail
    미얀마 '저항' 교사 12만5천명 정직…'교육 마비' 우려

    ... 조사에서 92번째를 기록할 정도로 열악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세계은행에 따르면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이 통치하던 시절에도 교육 관련 예산은 국내총생산(GDP)의 2%에도 미치지 못했다. 한편 미얀마군과 소수민족 무장단체와의 교전은 계속되고 있다. 카친독립군(KIA)은 전날 중부 사가잉 캄띠 지역의 정부군 기지를 공격했고, 이에 정부군은 전투기를 동원해 폭격으로 대응했다. 지난 60년간 자치를 요구해온 카친독립군은 군부 쿠데타 이후 저항세력을 지지하면서 무장투쟁을 ...

    한국경제 | 2021.05.23 15:13 | YONHAP

  • thumbnail
    '선녀들' 대한민국 발칵 뒤집은 北무장공비의 '청와대 습격 사건' 전말은?

    ... 사건이었다. 북한 최정예 특수 부대원 31명은 기습 남침을 시도, 청와대 바로 300m 앞까지 침투했다고. 그들은 바바리 코트를 입은 수상한 차림새로 서울 거리를 걷고, 정체가 발각되자 총격전까지 벌였다고 해 충격을 더한다. 이때 교전 중 유일하게 생포된 자가 바로 김신조라고. ‘선녀들’은 긴박한 타임라인을 따라 북한 무장공비의 ‘청와대 습격 사건’ 전말을 펼쳐낸다. 치밀한 계획 하에 ‘인간 병기’로 ...

    스타엔 | 2021.05.23 12:10

  • thumbnail
    마크롱 "나토 회원국, 가치·규칙 따라야"…터키 겨냥 쓴소리

    ... 집중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국가 이름을 직접 거론하지는 않았지만, 마크롱 대통령의 이러한 발언은 터키를 염두에 둔 것으로 해석된다. 프랑스와 터키는 동지중해 천연자원 개발, 시리아와 리비아 내전, 아제르바이잔-아르메니아 교전 등에 있어서 입장 차이를 보여왔다. 터키는 나토 동맹국인 미국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러시아제 S-400 지대공 미사일을 사면서 미국과 관계가 틀어지기도 했다. 이번 나토 정상회의에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참석해 전임 도널드 ...

    한국경제 | 2021.05.22 01:26 | YONHAP

  • thumbnail
    정부, 이스라엘·하마스 휴전 환영…"미국·이집트 역할 평가"

    정부는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가 국제사회의 중재로 휴전에 합의한 것에 대해 환영 입장을 밝혔다. 외교부는 21일 대변인 논평에서 "정부는 금번 이스라엘-팔레스타인 무력 충돌의 당사자들이 5월 21일부로 교전을 중지하기로 합의한 것을 환영하며 그 과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해온 미국, 이집트 등 관련국들의 역할을 높이 평가한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는 금번 휴전 합의가 충실히 이행되기를 바라며, 이-팔 간 항구적인 평화 정착을 위한 ...

    한국경제 | 2021.05.21 11:3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