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7,43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스라엘, '전쟁범죄' 무릅쓰고 7년만에 가자지구 진입할까

    ... 행진'(Great March of Return) 시위 진압과 함께 2014년 이스라엘-하마스 전쟁을 조사 대상에 포함했다. 이스라엘의 전쟁범죄 조사를 주도하는 파투 벤수다 ICC 수석검사장도 13일 로이터와 인터뷰에서 "우리는 (교전 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있다. 조사는 이미 시작되었으며 같은 일이 반복되는 것 역시 우리는 들여다볼 것"이라고 말했다. 지상군을 투입할 경우 국제사회의 여론도 급격히 악화할 수 있다. 그동안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는 선제적으로 ...

    한국경제 | 2021.05.14 20:27 | YONHAP

  • [포토] 가자지구 진입 앞둔 이스라엘 지상군…팔레스타인과 전면전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가 지난 10일 유혈 충돌한 뒤 양측의 교전 사태가 걷잡을 수 없이 확산하고 있다. 이스라엘군은 가자지구 공습에 이어 13일과 14일 이틀 연속 지상 작전을 이어갔다. 이스라엘 지상군이 가자지구에 진입한 것은 2014년이 마지막이다. 당시 50일간 교전이 지속된 후 팔레스타인과 이스라엘에서 2700명 넘는 사망자가 나왔다. 이번 사태를 7년 만의 최악의 충돌로 평가하는 이유다. 가자지구의 팔레스타인 보건당국에 따르면 ...

    한국경제 | 2021.05.14 17:18

  • thumbnail
    민주콩고 동부서 수천명 피란길…무장단체 충돌에

    콩고민주공화국 동부 지역에서 무장단체끼리 교전이 벌어지면서 주민 수천 명이 피란길에 나섰다고 AFP통신이 13일(현지시간) 보안 및 민병대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싸움은 전날 부룬디 접경 탕가니카 호수를 바라보는 사우스키부주의 고원에서 벌어졌다고 소식통들이 전했다. 광대한 중부 아프리카 나라인 민주콩고의 동부 지역에선 수십 개의 무장단체들이 준동한다. 지역 군 대변인인 디유도네 카세레카 대위는 AFP에 교전 사실을 확인하면서 "현재 고원에서 ...

    한국경제 | 2021.05.14 17:14 | YONHAP

  • thumbnail
    이·팔 무력충돌 격화…지상군 전투로 확전일로(종합2보)

    ... 팔레스타인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스라엘군의 공격에 따른 팔레스타인 사망자는 최소 103명으로 집계됐다. 이들 가운데 어린이가 27명, 여성이 11명 포함되는 등 민간인 부수 피해가 속속 확인되고 있다. 팔레스타인 보건당국은 나흘 교전에 따른 팔레스타인 부상자는 최소 580명이라고 밝혔다. 이스라엘군에 따르면 같은 기간 이스라엘 부상자는 200여명이다. 지난 12일에는 가자지구에서 날아든 로켓포가 이스라엘 남부 스데로트의 민가에 떨어져 6세 어린이가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

    한국경제 | 2021.05.14 09:58 | YONHAP

  • thumbnail
    이·팔 사흘째 무력충돌…민간인 수백명 사상·전쟁범죄 우려(종합3보)

    ... 가능성 우려 이날 오전 이스라엘 도시 로드에서는 50대 아버지와 10대 딸이 로켓 포탄에 맞아 숨졌다. 이들은 이스라엘에 사는 아랍인들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AP 통신은 2014년 50일간 지속됐던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간 교전 이후 가장 심각한 무력 충돌이 이어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가자지구 보건부는 이날 이스라엘의 공습으로 인한 사망자가 56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사망자 가운데 14명은 어린이, 3명은 여성으로 파악됐다. 부상자는 약 320명으로 ...

    한국경제 | 2021.05.13 10:51 | YONHAP

  • thumbnail
    이스라엘-팔레스타인 사흘째 무력충돌…"사망자 최소 62명"(종합2보)

    ... 집계했다. 이날 오전 이스라엘 도시 로드에서는 50대 아버지와 10대 딸이 로켓 포탄에 맞아 숨졌다. 이들은 이스라엘에 사는 아랍인들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AP 통신은 2014년 50일간 지속됐던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간 교전 이후 가장 심각한 무력 충돌이 이어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가자지구 보건부는 이날 이스라엘의 공습으로 인한 사망자가 56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사망자 가운데 14명은 어린이, 3명은 여성으로 파악됐다. 부상자는 약 320명으로 ...

    한국경제 | 2021.05.13 02:12 | YONHAP

  • thumbnail
    이스라엘-팔레스타인 사흘째 무력충돌…"양측 사망자 최소 56명"(종합)

    ... 주장했다. 이날 오전 이스라엘 도시 로드에서는 50대 아버지와 10대 딸이 로켓 포탄에 맞아 숨졌다. 이들은 이스라엘에 사는 아랍인들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AP 통신은 2014년 50일간 지속됐던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간 교전 이후 가장 심각한 무력 충돌이 이어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가자지구 보건부는 이날 이스라엘의 공습으로 인한 사망자가 43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사망자 가운데 13명은 어린이와 여성이며, 부상자는 약 300명에 달한다고 보건부는 ...

    한국경제 | 2021.05.12 22:18 | YONHAP

  • thumbnail
    우크라이나 "러시아군 약 10만명 여전히 접경지대에 남아있어"

    ... 느리게 이루어지고 있다면서, 약 7만5천 명의 러시아 군인과 군사 장비들이 접경 지역에 남아있다고 주장한 바 있다. 러시아와 접경한 우크라이나 돈바스 지역에선 지난 2월부터 정부군과 러시아의 지원을 받는 분리주의 반군 사이에 교전이 격화하고, 이에 맞춰 러시아가 접경 지역으로 군대를 증강 배치하면서 양국 간 대규모 무력 충돌 우려가 고조됐다. 당시 서방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접경지대에 2014년 이후 가장 큰 규모인 10만 명의 병력을 집중시켰다고 비판한 ...

    한국경제 | 2021.05.12 16:57 | YONHAP

  • thumbnail
    이스라엘과 교전에 하마스 이어 이슬라믹지하드 가세

    "로켓포 100발 발사"…지휘부 공습피살 보복 밤새 교전에 팔레스타인 35명·이스라엘 5명 사망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가자지구 무장정파 하마드간 교전이 격화하는 상황에서 다른 무장조직까지 무력분쟁에 가세했다. AFP통신 등에 따르면 가자지구 무장조직 '이슬라믹지하드'는 12일(현지시간) "적이 민간인과 건물을 공격한 데 따른 보복으로 오늘 오전 5시 로켓포 100발을 비롯해 강력한 공격을 가했다"라고 밝혔다. 이슬라믹지하드는 전날 이스라엘군 ...

    한국경제 | 2021.05.12 13:21 | YONHAP

  • thumbnail
    시리아 북서부서 로켓 공격으로 터키군 1명 사망·4명 부상

    ... 대응조치가 이뤄졌다"고 덧붙였다. 시리아 북서부 이들립 일대는 10년째 바샤르 알아사드 대통령이 이끄는 정부군에 맞선 반군의 거점이다. 반군은 한때 알아사드 대통령을 실각 직전까지 몰아붙였으나 2015년 러시아가 정부군의 편을 들며 시리아 내전에 개입한 이후 패퇴를 거듭한 끝에 이들립 일대에 고립된 상태다. 그러나 터키는 반군을 지원하고 있으며, 시리아 북서부에서는 정부군·러시아군과 반군·터키군 간 산발적인 교전이 이어지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11 23:4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