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7,43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무장 시민들, 미얀마군 16명 사살"…시민방위군 위력 과시?

    "재래식 소총 무장 200여명 총격전…지뢰로 미얀마군 차량도 파괴" 미얀마에서 무장한 시민들이 군과의 교전에서 최소 16명을 사살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매체 이라와디는 6~7일 이틀간 사가잉 지역의 카니구(區)에서 총격전이 벌어져 미얀마군 최소 16명이 숨지고 일부가 부상했다고 지역민들을 인용해 8일 보도했다. 7일의 경우, 미얀마군이 시민군 수색 작업을 벌이다 시민군과 충돌하면서 5차례 총격전이 벌어졌다고 지역민들은 전했다. 이 과정에서 ...

    한국경제 | 2021.05.08 11:17 | YONHAP

  • thumbnail
    이스라엘 "국경 경비대 공격한 무장 팔레스타인인 2명 사살"

    ... 2명을 사살했다고 현지 언론 타임스 오브 이스라엘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스라엘 경찰은 이날 낸 성명에서 "테러리스트들이 국경 경비대 검문소를 향해 총을 쐈으며 이에 대응해 공격을 한 팔레스타인인 3명을 무력화했다"고 밝혔다. 교전 과정에서 국경 경비대 피해는 없었으며 팔레스타인인 1명은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고 이스라엘 경찰은 덧붙였다. 국경 경비대와 팔레스타인인 간 총격이 발생한 곳은 요르단강 서안지구 북부 마을 제닌 인근이다. 요르단강 서안지구는 ...

    한국경제 | 2021.05.07 20:57 | YONHAP

  • thumbnail
    '무장 반군에 지고 탈영병은 늘고'…궁지에 몰리는 미얀마군

    ... 지상에서 카친독립군을 이길 수 없어 공습을 해왔다"면서 "헬기 격추를 계기로 비행 고도가 높아지면 목표물을 정확히 타격하기가 어려워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미얀마군이 카친독립군과 카렌민족해방군(KNLA) 등 소수민족 무장단체들과의 교전에서 밀리는 사례가 자주 나오면서 군의 사기가 떨어지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미얀마 군부에 맞서 출범한 국민통합정부(NUG)가 지난 5일 '시민방위군'(People's Defence Force)을 창설했다고 공식 발표한 것도 향후 미얀마군에 ...

    한국경제 | 2021.05.07 10:17 | YONHAP

  • thumbnail
    우크라 방문 블링컨 미 국무, 현지 지도부와 대러시아 공조 논의(종합)

    ... "우크라이나는 두 가지 도전에 직면해 있다"며 이는 러시아로부터 오는 외부의 공격과 부패, 과두정치 등으로부터 오는 내부의 공격이라고 말했다. 우크라이나 돈바스 지역에선 지난 2월부터 정부군과 러시아의 지원을 받는 분리주의 반군 사이에 교전이 격화하고, 이에 맞춰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접경 지역으로 군대를 증강 배치하면서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간 대규모 무력 충돌 우려가 고조됐었다. 앞서 서방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접경지대에 2014년 이후 가장 큰 규모인 10만 명의 ...

    한국경제 | 2021.05.07 02:10 | YONHAP

  • thumbnail
    우크라 방문 블링컨 미 국무, 현지 지도부와 대러시아 공조 논의

    ... 블링컨은 미국이 우크라이나와의 안보 협력과 우크라이나에 대한 안보 지원을 더 강화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우크라이나 돈바스 지역에선 지난 2월부터 정부군과 러시아의 지원을 받는 분리주의 반군 사이에 교전이 격화하고, 이에 맞춰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접경 지역으로 군대를 증강 배치하면서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간 대규모 무력 충돌 우려가 고조됐었다. 앞서 서방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접경지대에 2014년 이후 가장 큰 규모인 10만 명의 ...

    한국경제 | 2021.05.06 23:18 | YONHAP

  • thumbnail
    러-서방 갈등 와중 블링컨 미 국무 우크라 방문…대러 공조 협의

    ... 회담에서 최근 러시아와의 대결로 긴장이 고조된 우크라이나 동부(돈바스) 지역 상황을 포함한 대러 공조 문제 등을 집중적으로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돈바스 지역에선 지난 2월부터 정부군과 러시아의 지원을 받는 분리주의 반군 사이에 교전이 격화하고, 이에 맞춰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접경 지역으로 군대를 증강 배치하면서 러-우크라 간 대규모 무력 충돌 우려가 고조됐었다. G7 외교장관들은 전날 런던 회의 뒤 채택한 공동성명(코뮈니케)에서 "러시아가 (우크라 접경 ...

    한국경제 | 2021.05.06 16:54 | YONHAP

  • thumbnail
    日 '국민투표법' 개정 잰걸음…개헌 논의 본격화 가능성

    ... 강화하면서 개인 자유를 제한할 수 있는 긴급사태 조항 신설 등 4개 항의 개헌 목표를 제시해 놓은 상태다. 이 가운데 자위대의 헌법 명기 방안은 일본이 태평양전쟁 패전 후에 국제분쟁 해결 수단으로서의 전쟁 포기와 무력 불보유 및 교전권 부인을 규정한 기존 헌법 9조에 배치된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이 때문에 향후 개헌 논의가 본격화하면 찬반 세력 간의 격렬한 대립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다만 연립여당인 공명당은 개헌 자체에 적극적이지 않고, 야권에선 국민민주당과 ...

    한국경제 | 2021.05.06 15:33 | YONHAP

  • thumbnail
    미얀마 군부, 저항세력 결집 막으려 위성TV 수신도 금지

    ... 모두 5명이 숨졌다. 미얀마 인권단체인 정치범지원연합(AAPP)에 따르면 군부가 쿠데타를 일으킨 이후 반 쿠데타 시위를 유혈 진압하면서 지금까지 최소 769명의 시민이 숨졌고 3천677명이 구금됐다. 미얀마군과 무장세력 간 교전도 멈추지 않고 있다. 인도와의 접경 지역에 근거지를 두고 있는 친족 방위군은 야간 교전에서 최소 4명의 미얀마 군이 숨지고 10명이 다쳤다고 전날 밝혔다. 최대 도시인 양곤과 중부 사가잉 지역에서는 군부가 임명한 공무원들이 ...

    한국경제 | 2021.05.05 10:28 | YONHAP

  • thumbnail
    미 CIA 본부 입구서 총격전…대응 총격에 용의자 숨져(종합)

    ... 숨졌다. CIA는 매뉴얼에 따라 본부 경계 태세를 강화했다고 외신이 보도했다. 연방수사국(FBI)은 3일 오후 6시께 CIA 본부 건물 밖에서 보안 관련 사건이 벌어졌다며 용의자는 무장한 채 자신의 차를 몰고 와 요원들과 교전을 벌였다고 밝혔다. FBI 요원들은 용의자가 투항하도록 협상을 벌였으나 설득에 실패했으며, 용의자가 차에서 총기를 들고나오는 바람에 요원들이 개입했다. 용의자는 몇 시간 동안 총격전을 벌이며 대치하다 총을 맞고 체포됐다. FBI ...

    한국경제 | 2021.05.05 05:08 | YONHAP

  • thumbnail
    아르메니아 "아제르바이잔 측 시리아 용병에 종신형 선고"

    ... 분쟁지역 나고르노-카라바흐에서 아제르바이잔과 격전을 치렀다. 당시 아제르바이잔은 같은 튀르크계 국가인 터키의 군사·경제적 지원을 받았으며, 아르메니아는 터키가 아제르바이잔을 지원하기 위해 시리아의 친(親)터키 반군을 나고르노-카라바흐에 투입했다고 비난했다. 그러나 터키는 이를 강하게 부인해왔다. 양국 간 교전은 아제르바이잔의 완승으로 끝났으며, 아르메니아는 휴전의 대가로 아제르바이잔에 나고르노-카라바흐의 주요 지역을 넘겨줬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05 01:3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