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90 / 7,42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여순사건 때 교전 중 살해된 의용단원, 유공자 인정"(종합)

    권익위, '여순반란사건' 지칭했다가 '여수·순천사건'으로 수정 비(非)군인 신분이라도 교전 중 살해됐다는 충분한 근거와 기록이 있다면 국가유공자로 인정해야 한다는 행정심판 결과가 나왔다. 국민권익위원회 산하 중앙행정심판위원회는 여순사건 당시 의용단에 입대해 싸우다 교전 중 목숨을 잃은 경우 사료 등에 근거해 국가유공자로 등록해야 한다고 결정했다고 29일 밝혔다. 중앙행심위는 고인이 전국순국반공청년단운동자 명부상 여순사건 당시 의용단에 들어가 ...

    한국경제 | 2021.04.29 11:16 | YONHAP

  • thumbnail
    젤렌스키, 이번엔 "바티칸에서 만나자" 푸틴에 제안

    ... 선지자다"라고 평가했다. 러시아 측이 동의한다면 바티칸에서 교황의 중재로 푸틴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고 싶다는 뜻을 강하게 피력한 것이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앞서 지난 20일 푸틴 대통령에게 우크라이나 정부군과 친러시아 분리주의 반군 간 교전이 이어지는 돈바스 지역에서 정상회담을 하자고 제안했었다. 이 제안에는 분리주의 반군이 사실상 러시아의 지원과 조종을 받고 있어 돈바스 분쟁의 근본적 해결을 위해선 러시아와의 담판이 불가피하다는 우크라이나 정부의 인식이 깔려있었다. ...

    한국경제 | 2021.04.28 23:41 | YONHAP

  • thumbnail
    사우디 "홍해 얀부항서 폭탄 장착 무인 선박 격침"

    ... 국영 SPA 통신이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사우디 국방부는 이날 성명을 내고 이날 홍해 변 원유 수출항구인 얀부항 인근 해변에서 폭탄 장착 무인 선박(USV)을 식별하고 이를 파괴했다고 밝혔다. USV에 대한 공격은 교전 수칙에 따라 이뤄졌으며 이 선박을 보낸 배후를 조사하고 있다고 국방부는 덧붙였다. 사우디군 관계자는 "국가자산과 경제시설을 겨냥한 적대행위를 저지하기 위해서는 모든 수단을 동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우디의 주요 원유 수출 항구인 ...

    한국경제 | 2021.04.27 20:36 | YONHAP

  • thumbnail
    마크롱, 푸틴과 통화…"나발니 기본권 존중해 달라"(종합)

    ... 배치하자, 우크라이나는 러시아가 침공을 준비하고 있다고 우려를 표명했다. 러시아와 인접한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에서는 러시아가 2014년 3월 크림반도를 병합한 이후 친러시아 성향의 반군이 분리·독립을 선포하고 정부군과 교전을 벌이고 있다. 마크롱 대통령은 이 밖에도 러시아가 이탈리아 외교관 1명과 체코 외교관 20명을 추방한 일을 언급하며 프랑스는 유럽 파트너 국가들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러시아 크렘린궁도 이날 보도문을 통해 프랑스 측의 요청으로 통화가 ...

    한국경제 | 2021.04.27 17:24 | YONHAP

  • thumbnail
    군부 "안정된 후에" 아세안합의 부정?…반군, 미얀마군기지 점령(종합)

    ... 탔으며, 현재 사망자 등 상황을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니 대변인은 다른 지역에서도 미얀마군과 전투가 있었다면서도 구체적 사항은 언급하지 않았다. 태국 매홍손주의 한 관리도 "매삼랩 지역 건너편 미얀마군 전초기지에서 격렬한 교전이 있었다"면서 "지금까지는 태국 쪽으로 영향이 미치지는 않았다"고 로이터 통신에 전했다. SNS에서는 미얀마군 전초기지가 불에 타는 동영상이 올라왔다. 현지 매체인 카렌정보센터는 마을 주민들이 미얀마군 7명가량이 도주하는 것을 ...

    한국경제 | 2021.04.27 15:50 | YONHAP

  • thumbnail
    김근식 "文, 정상회담 '화려한 추억' 빠져 '정신승리' 강조"

    ... "2018년 5월 양 정상이 판문점에서 번개팅을 할 정도로 가까워져도 비핵평화는 한 발짝도 나가지 못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한때는 북미정상회담이 개최만 되면 비핵평화는 떼놓은 당상이라고 여기던 시절이 있었다. 교전 당사국인 북한과 미국의 두 정상이 만나는 것만으로도 한반도는 천지개벽할 거 같았다"며 "그러나 싱가포르, 하노이에서 두 번이나 역사적인 북미정상회담이 개최되었지만 한반도는 하나도 나아진 게 없다. 비핵평화는 더 ...

    한국경제 | 2021.04.27 14:53 | 조준혁

  • thumbnail
    미얀마 카렌반군, 태국 국경 인근 미얀마군 전초기지 점령

    ... 사망자 등 상황을 파악 중"이라고 덧붙였다. 니 대변인은 다른 지역에서도 미얀마군과 전투가 있었다면서도 구체적 사항은 언급하지 않았다. 태국 매홍손주의 한 관리도 "매삼랩 지역 맞은편에 있는 미얀마군 전초기지에서 격렬한 교전이 있었다"면서 "지금까지는 태국 쪽으로 영향이 미치지는 않았다"고 로이터 통신에 전했다. SNS에서는 미얀마군 전초기지가 불에 타는 동영상이 올라왔다. 현지 언론 매체인 카렌정보센터는 마을 주민들이 미얀마군 7명 가량이 도주하는 ...

    한국경제 | 2021.04.27 12:30 | YONHAP

  • thumbnail
    마크롱, 푸틴과 통화…"나발니 기본권 존중해 달라"

    ... 접한 서부와 남부에 군부대를 증강 배치하자, 우크라이나는 러시아가 침공을 준비하고 있다고 우려를 표명했다. 러시아와 인접한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에서는 러시아가 2014년 3월 크림반도를 병합한 이후 친러시아 성향의 반군이 분리·독립을 선포하고 정부군과 교전을 벌이고 있다. 마크롱 대통령은 이 밖에도 러시아가 이탈리아 외교관 1명과 체코 외교관 20명을 추방한 일을 언급하며 프랑스는 유럽 파트너 국가들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4.27 02:10 | YONHAP

  • thumbnail
    젤렌스키 "푸틴과 돈바스 아닌 모스크바서도 만나겠다"

    ... 지시했다"면서 "내겐 회담의 내용이 중요하지 회담 장소는 부차적인 것일 뿐"이라면서 모스크바 회담 제안에 응할 것임을 시사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앞서 지난 20일 푸틴 대통령에게 우크라이나 정부군과 친러시아 분리주의 반군 간 교전이 이어지는 돈바스 지역에서 정상회담을 하자고 제안했었다. 이 제안에는 분리주의 반군이 사실상 러시아의 지원과 조종을 받고 있어 돈바스 분쟁의 근본적 해결을 위해선 러시아와의 담판이 불가피하다는 우크라이나 정부의 인식이 깔려있다. ...

    한국경제 | 2021.04.26 23:02 | YONHAP

  • thumbnail
    예멘 후티 반군, 또 사우디 군기지에 드론 공격

    ... 주장했다. 또 지난달 15일에는 무인기 3대로 카미스 무샤이트 인근 사우디 아브하 공항과 킹칼리드 공군기지를 공격했다고 밝혔다. 후티는 이슬람 수니파 사우디의 라이벌이자 시아파 맹주인 이란의 지원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후티는 2014년 9월 예멘 수도 사나를 점령했고 2015년 내전이 본격화한 뒤 미사일과 무인기 등으로 사우디를 자주 공격하고 있다. 사우디가 주도하는 아랍동맹군은 예멘 내전에 개입해 후티와 교전을 벌여왔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4.26 14:5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