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7,55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변호인도 수용자 만나려면 방역패스"…법원 또 다시 제동

    구치소 등 교정시설에서 변호인이 의뢰인을 접견하는 데 방역패스(백신접종증명·음성확인제)를 요구한 법무부의 조치에 법원이 제동을 걸었다. 18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행정법원 행정5부(부장판사 정상규)는 지난 14일 변호사 A씨가 법무부 장관을 상대로 낸 집행정지(효력정지) 신청을 전부 인용했다. 이번 결정의 효력은 변호사A씨가 제기한 본안 소송의 1심 판결이 선고되는 날까지다. 재판부는 "변호인은 차단막이 설치된 접견실에서 ...

    한국경제 | 2022.01.18 18:33 | 오현아

  • thumbnail
    법무부, 변호인 구치소 접견에 방역패스…법원 '효력 정지'

    "불합리한 차별…변호인 접견교통권·조력권 제한해 부당" 구치소 등 교정시설에서 변호인이 의뢰인을 접견하는 데 방역패스(백신접종증명·음성확인제)를 요구한 법무부의 조치에 법원이 제동을 걸었다. 18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행정법원 행정5부(정상규 부장판사)는 지난 14일 안모 변호사가 법무부 장관을 상대로 낸 집행정지(효력정지) 신청을 전부 인용했다. 이에 따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증명서나 PCR(유전자증폭) 검사 ...

    한국경제 | 2022.01.18 18:06 | YONHAP

  • thumbnail
    서울남부구치소 신입 수용자 1명 코로나19 확진

    서울 남부구치소 신입 수용자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됐다. 18일 법무부에 따르면 확진자는 지난 13일 남부구치소에 수감됐으며 이날 PCR(유전자증폭)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교정 당국은 확진자의 동선을 파악해 방역 작업을 시행하고, 밀접 접촉자를 대상으로 추가 검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1.18 16:32 | YONHAP

  • thumbnail
    종근당, 매출의 12%를 R&D로…희귀질환·코로나 신약 만든다

    ... 손상을 일으켜 발병하는 습성 황반변성은 65세 이상 고령층의 3대 실명 원인 중 하나로 꼽힌다. 종근당은 습성 황반변성 환자를 대상으로 한 임상 3상에서 CKD-701과 오리지널 의약품을 각각 투여한 뒤 3개월 후의 최대 교정시력을 비교한 결과 별다른 차이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고형암 신약으로 임상 1상 바이오 신약 개발에도 뛰어들었다. 고형암 치료제로 개발 중인 ‘CKD-702’다. CKD-702는 고형암에서 암세포 ...

    바이오인사이트 | 2022.01.18 15:10 | 이주현

  • thumbnail
    당뇨약, 올바른 복용법과 주의할 점은?

    ... 유지되는 대사성 질환이다. 당뇨병의 유병률은 나이가 들면서 높아지는데 우리나라 60대 이상 인구의 경우 3명 중 1명이 당뇨병 환자로 보고된다. 당뇨병의 치료는 기본적으로 식사요법과 운동요법으로 시작된다. 이러한 생활 습관을 교정하는 것과 동시에 혈당 조절이 부족할 때 먹는 혈당강하제로 약물치료를 한다. 이에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는 당뇨병을 효과적으로 치료하고 관리하기 위해 복용하는 당뇨약의 종류와 올바른 복용 방법을 안내했다. 당뇨병 치료에 ...

    키즈맘 | 2022.01.18 10:53 | 김경림

  • thumbnail
    "당뇨약과 아스피린·혈압약 함께 복용하면 저혈당 위험"

    ... 못 해서 혈액 중 포도당 농도가 높은 상태로 유지되는 대사성 질환이다. 당뇨 유병률은 나이가 들면서 높아진다. 우리나라 60대 이상 3명 중 1명이 당뇨병 환자다. 치료는 식사요법과 운동요법으로 시작하며, 이런 생활 습관 교정으로도 혈당 조절이 부족하면 먹는 혈당 강하제로 약물치료를 시작한다. 당뇨병 초기 치료 시기를 놓치면 눈의 망막, 신장, 신경 미세혈관 합병증이나 동맥경화, 심혈관 및 뇌혈관 질환 등이 생길 수 있다. 당뇨약으로 쓰이는 먹는 혈당강하제의 ...

    한국경제 | 2022.01.18 09:41 | YONHAP

  • thumbnail
    [양현상 칼럼] 사물지능융합기술(AIoT) 디지털 전환 산업

    ... 예측을 도출하는 알고리즘을 만든다. 또한 데이터에 대한 행동, 새로운 데이터로부터 학습, 시간이 지남에 따라 향상하는 기능이다. AI가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기술은 머신러닝 딥러닝과 자연어 처리다. 챗봇, 안면감지 및 인식, 자동교정, 디지털 비서, 검색 추천 등 인공지능의 활용 영역은 수없이 많다. 인공지능과 IoT가 결합하면, 인공지능은 사물인터넷 기기가 수집한 데이터를 인간의 개입 없이 학습, 분석, 통찰력 개발, 의사결정 등에 활용한다. IoT에서 데이터 ...

    The pen | 2022.01.17 17:06 | 양현상

  • thumbnail
    창원힘찬병원, 로봇 인공관절 수술 500례 달성

    ... 연골이 모두 닳은 말기 관절염 단계에서는 인공관절 수술이 유일한 치료법이다. 인공관절 수술은 손상된 뼈를 깎아내고 관절과 연골을 대신할 인공 구조물을 삽입하는 수술이다. 극심한 통증을 줄여주고, 관절 기능 회복과 휘어진 다리를 교정해준다. 이러한 인공관절 수술의 정확도를 높이고, 수술 후 합병증을 줄이기 위해 창원힘찬병원에서는 마코 로봇 수술을 진행하고 있다. 로봇 인공관절 수술이라고 하면 의사 없이 수술 전 과정을 로봇이 진행한다고 생각하기 쉽지만, 현재의 ...

    한국경제 | 2022.01.17 13:21 | 김해연

  • thumbnail
    형 집행 '개인신념' 병역거부자 대체역 편입…국내 첫사례

    ... 대체역 편입신청 심사에 응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대체복무제는 지난 2018년 6월 헌법재판소가 대체복무를 규정하지 않은 병역법 조항은 헌법불합치라고 결정한 것을 계기로 2020년 10월부터 시행됐다. 대체복무 편입 여부는 병무청 내 설치된 대체역심사위에서 종교적 신앙 사유, 개인적 신념 등의 이유를 따져 결정된다. 지난 3일 기준 전국 교도소·구치소 등 교정시설에서 총 648명의 인원이 대체복무요원으로 소집돼 근무 중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1.17 06:22 | YONHAP

  • thumbnail
    홍콩법원, 송환법반대 시위 참가자 최고 징역 40개월

    2019년 홍콩에서 범죄인 인도법(송환법) 반대 시위가 한창일 때 경찰에 포위된 홍콩이공대 교정에서 시위를 벌이던 청년들이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16일 홍콩 성도일보 등에 따르면 전날 홍콩 법원은 2019년 11월 홍콩이공대 점거 농성 시위 가담 혐의로 기소된 남녀 피고인 7명에게 징역 38∼40개월형을 선고했다. 사건 당시 18세로 미성년였던 다른 2명의 피고인은 교화 시설로 보내졌다. 지난 2019년 여름부터 홍콩에서 송환법 반대 시위가 ...

    한국경제 | 2022.01.16 11:2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