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9001-119010 / 128,36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DJ국정개혁구상]경제팀 물갈이 초미 관심

    ... 연말 개편 가능성이 힘을 얻는 형국이다. 여권 관계자는 "당과 청와대 개편만으로는 민심수습이 어렵다는 판단아래 연말에 정부도 개편해야 한다는 인식이 확산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개각이 연말에 단행될 경우 경제팀 교체에 그칠 가능성이 높으며 내년 2월로 넘어가면 조각수준의 대폭 개편이 이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밖에 임동원 국정원장도 교체대상에 오른 것으로 전해졌다. 비 한나라당 연대구축=자민련과의 완전한 공조복원 차원을 넘어 민국당과 ...

    한국경제 | 2000.12.15 00:00

  • 黨.청와대 월말 대개편 .. 金대통령, JP포함 각계의견 수렴나서

    ... 이회창 총재와 영수회담을 갖는데 이어 자민련 김종필 명예총재 전두환.노태우 전 대통령,권노갑 최고위원 등 민주의원, 사회 각계 원로 등과도 잇달아 만나 국정개혁에 대한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 당개편 =서영훈 대표의 경우 교체와 유임론이 상존하나 교체쪽이 우세하다. 당쇄신의 상징성을 감안, 교체가 불가피하지 않느냐는 것이다. 대표를 교체할 경우 관리형이냐, 아니면 실세형이냐가 새로운 논란거리다. 관리형체제로 가닥이 잡히는 듯 했으나 차제에 차세대 주자급의 ...

    한국경제 | 2000.12.14 00:00

  • [실리콘밸리뉴스] PON방식 광가입자망 부상

    ... 장비 유지관리비도 줄일 수 있다. 또 통신속도는 최고 1.2기가bps에 이른다. "우리 회사 제품의 가장 큰 장점은 신뢰성이 높고 가격이 저렴하는 것입니다. 통신시스템을 이중으로 설치해 하나가 고장나면 즉시 다른 것으로 교체돼 통신서비스가 중단되는 일이 거의 없습니다" 리아스 사장은 또 "PON에 필요한 주문형반도체(ASIC)를 독자적으로 개발해 장비 가격을 크게 낮췄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를 위해 페타루나 시에 별도의 ASIC설계센터를 두고 있다고 ...

    한국경제 | 2000.12.14 00:00

  • [회계법인 '깐깐한 감사'] 퇴짜기업들 '돈脈경화' 불보듯 .. 배경

    ... ''배수진''을 치고 임하는 이유다. 국내 최대 회계법인인 삼일회계법인은 결산감사를 앞두고 분식회계를 해온 악성 법인고객을 별도로 분류, 특별 관리에 나섰다. 이들 업체에 대해선 감사팀 사령탑인 파트너(회계법인 임원)를 모두 교체했다. 오랜 기간 한곳을 감사하면서 생길 수 있는 ''누이좋고 매부좋기 식'' 병폐를 막기 위한 조치다. 회계법인들이 부실 기업들에 대한 감사를 기피하는 현상도 나타나고 있다. 대형 회계법인의 한 임원은 "최근 시중에 부실업체로 알려진 ...

    한국경제 | 2000.12.12 00:00

  • 한나라 "李수석 물러나야" .. 금고공황사태에 책임

    ... 실업자를 구제하고 빈부격차를 해소하며 지역갈등을 풀어주는 ''실질적''이고 ''실리적''인 대통령을 원한다"고 덧붙였다. 한나라당은 이어 신용금고업계의 공황사태는 현 정부의 경제정책 책임자들이 부른 인재(人災)라면서 이기호 수석의 교체를 요구했다. 장광근 부대변인은 "''신용금고 1∼2곳의 추가사고 발생우려가 있다''는 이 수석의 발언은 ''예금을 즉시 인출해 가라''는 뜻과 마찬가지였다"고 주장했다. 김형배 기자 khb@hankyung.com

    한국경제 | 2000.12.12 00:00

  • 민주 당쇄신 하마평 무성 .. 대표 유임설속 이수성.이홍구 씨 등 거론

    김대중 대통령이 이달중 국정개혁을 단행하겠다고 밝힘에 따라 민주당의 주요 당직을 놓고 하마평이 무성하다. 특히 민주당의 핵심 당직자 대부분이 교체될 것으로 보여 내부 갈등해소와 함께 당의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적임자가 누구냐를 놓고 당 내부에서 분분한 논의가 진행되고 있다. 우선 서영훈 대표가 경질될 경우 이수성 이홍구 전 총리와 김중권 최고위원, 김원기 고문 등의 기용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당초 한화갑 이인제 김중권 최고위원 등이 거론됐으나 ...

    한국경제 | 2000.12.11 00:00

  • 정몽헌 회장 내주 경영복귀 선언 .. 경영진교체 여부 등 밝힐듯

    ... 회장이 내주초 기자간담회를 갖고 경영복귀에 관한 입장을 밝힐 것으로 8일 알려졌다. 정 회장은 또 이 자리에서 현대건설의 조직개편과 인력감축을 포함한 경영개선계획, 자구계획 이행상황을 발표할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현 경영진 교체여부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힐 것으로 알려져 주목된다. 정 회장은 현대건설의 책임경영을 구현한다는 차원에서 이른 시일내에 이사회와 주주총회 등 정식절차를 밟아 이사회 의장 또는 대표이사 회장에 복귀한다는 뜻을 밝힐 것으로 보인다. 경영개선계획과 ...

    한국경제 | 2000.12.09 00:00

  • SK 세대교체..핵심계열사 최고경영자들 50년대생으로 교체

    SK그룹이 연말 인사를 통해 주력회사인 SK SK텔레콤 등 핵심계열사 최고경영자들을 50년대생으로 바꾸는 세대교체를 선언했다. SK(주)는 8일 이사회를 열고 김한경 사장(59) 황두열 부사장(57.전SK글로벌 석유사업부문 사장),이건채 부사장(58) 등 3명을 부회장으로 발령하고 유승렬(50) 그룹구조조정본부장을 대표이사 사장으로 선임했다. 또 그룹구조조정본부 재무팀장 김창근(50) 전무를 부사장으로,석유개발사업담당 이종순 상무를 전무로 승진시키는 ...

    한국경제 | 2000.12.09 00:00

  • 徐대표 교체등 說만 무성..당정쇄신 촉각

    ... 관계자는 8일 현재의 당사정을 "중심을 잃고 표류하는 배와 같다"고 비유했다. 자체 통제력을 상실했다는 지적이다. 때문에 당정개편이 김 대통령 귀국직후로 앞당겨지고 개편폭도 커질 것이라고 조심스레 전망했다. 당 대표도 일단 교체쪽에 무게가 실리고 있고 후임으로 이수성 전 총리와 김원기 고문 등이 거론되고 있다. 이같은 기류는 당의 위기상황과 무관치 않다. 무엇보다 당의 핵심기구인 최고위원회의가 흔들리고 있다. 상당수 최고위원이 ''권파문''의 중심에서 ...

    한국경제 | 2000.12.09 00:00

  • SK그룹 경영진 세대교체 .. 50년대生 전진배치

    SK그룹이 연말인사를 통해 SK㈜ SK텔레콤 등 핵심계열사 최고경영진을 50년대생으로 바꾸는 세대교체를 선언했다. 이번 인사에서 최태원 회장의 친동생인 최재원 SK텔레콤 전무와 사촌동생인 최창원 SK글로벌 전무가 각각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재계는 최태원 회장이 친정체제를 강화하는 한편 고 최종현 회장 시절 발탁됐던 원로급 경영진들은 이선 후퇴하는 것으로 해석하는 분위기다. 국내 최대의 정유사인 SK㈜는 8일 이사회를 열고 김한경(59) 사장,황두열(57) ...

    한국경제 | 2000.12.0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