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4,90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구단의 마지막 설득에도…허문회 감독은 완강했다

    롯데 구단 "감독 교체, SSG와는 무관" 파국을 피할 길은 있었다. 하지만 허문회 감독은 끝내 구단의 권고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는 시즌 30경기 만에 허 감독과 결별하고 신임 사령탑으로 래리 서튼 퓨처스(2군)팀 감독을 선임했다. 시점이 절묘했다. 롯데가 '유통 라이벌' SSG 랜더스와의 홈경기를 치르는 11일에 감독 교체 발표가 나왔다. 전격적인 사령탑 교체는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의 잇따른 롯데 도발 발언과 ...

    한국경제 | 2021.05.12 11:47 | YONHAP

  • thumbnail
    슈퍼리그 참여 후폭풍 맞은 토트넘, 이사회에 팬 참석 허용

    손흥민(29)의 소속팀인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 홋스퍼가 유러피언 슈퍼리그(ESL) 참여에 따른 비난 여론을 잠재우려고 구단 이사회에 서포터즈가 참석하는 제도를 마련키로 했다. 토트넘은 12일(한국시간) 홈페이지에 성명을 내고 서포터즈 대표가 이사회 회의에 직접 참석해 구단 의사 결정에 관여하는 '구단 자문역' 제도를 도입한다고 밝혔다. 토트넘은 서포터즈와 협의해 자문역이 독립적인 지위에서 활동할 수 있도록 관련 규정을 만들어나갈 계획이다. ...

    한국경제 | 2021.05.12 11:25 | YONHAP

  • thumbnail
    토트넘, 손흥민 '커리어 하이' 조명..."최고 기록은 아직 오지 않았다"

    [엑스포츠뉴스 김정현 기자] 손흥민이 4년 만에 자신의 커리어 하이 기록을 경신했다. 토트넘 홋스퍼는 12일(한국시각)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손흥민에게 최고 기록은 아직`이라는 제목으로 손흥민의 득점 기록을 조명했다. 이번 2020/21시즌 손흥민은 공식전 22골을 넣으며 자신의 커리어 하이 기록을 경신했다. 종전 최다 득점 기록은 2016/17시즌, 토트넘 2년 차 시즌에 기록한 21골이다. 이번 시즌 손흥민은 리그 34경기 17골 10도움을 ...

    한국경제 | 2021.05.12 11:08 | 김정현 기자(sbjhk8031@xportsnews.com)

  • thumbnail
    토트넘, 손흥민 한 시즌 최다 골 조명…"최고 기록 썼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이 손흥민(29)의 개인 한 시즌 공식전 최다 득점 기록을 조명했다. 토트넘은 12일(한국시간) 홈페이지에 첫 화면에 '손흥민이 지금까지 경력에서 최고 기록을 썼다'는 제목의 기사를 띄웠다. 구단은 손흥민이 올 시즌 세운 공식전 최다 22골 기록뿐 아니라 앞서 2016-2017시즌(21골)과 2018-2019시즌(20골), 두 차례나 공식전 20골 이상을 기록한 점 등을 상세하게 전했다. 구단은 손흥민이 올 시즌 넣은 ...

    한국경제 | 2021.05.12 10:42 | YONHAP

  • thumbnail
    PSG 서포터즈, 창단 50주년 유니폼 '보이콧' 선언...왜?

    ... 파리'가 다가오는 2021/22시즌 PSG의 창단 50주년 홈 유니폼 유출본을 본 뒤 해당 유니폼을 사지 않겠다고 보이콧 선언을 했다. 앞서 푸티 헤드라인즈가 공개한 다음 시즌 PSG의 홈 유니폼 유출 샷을 보면 PSG는 구단 창단 50주년에 맞춰 나이키, 그리고 에어 조던과의 협업을 통해 새로운 디자인의 유니폼을 선보였다. PSG의 전통적인 '청백적' 세로 무늬가 포함되지 않고 목과 소매에 청백적 라인이 들어간 새로운 디자인을 확인할 수 있다. ...

    한국경제 | 2021.05.12 10:37 | 김정현 기자(sbjhk8031@xportsnews.com)

  • thumbnail
    '리빌딩 열차'에 올라탄 롯데…필요한 건 소통과 믿음

    ... 경우, 1군 코치진 중에서 수석코치 등에게 감독대행을 맡기는 것과는 대조적이다. 보통 감독대행은 전임자의 노선을 그대로 따르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시스템을 흔들지 않는다. 하지만 서튼 감독에게 부여된 임무는 다르다. 롯데 구단은 허 감독의 경질 배경에 대해 구단이 가고자 하는 방향성 차이가 지속된 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구단의 방향성과는 엇박자를 냈던 허 감독과는 달리 서튼 감독이 팀 체질 개선을 추구할 적임자로 판단했다는 것이다. 허 감독 체제와는 ...

    한국경제 | 2021.05.12 10:11 | YONHAP

  • thumbnail
    과르디올라, 3대리그 우승 '해트트릭..."리그는 가장 중요한 타이틀"

    ... 모두 리그 3회 우승을 달성하게 됐다. 또한 잉글랜드 1부리그에서 첫 다섯 시즌 만에 3회 우승을 차지한 건 케니 달글리시가 리버풀을 이끌고 1980년대 중후반에 3회 우승을 차지한 이후 처음 있는 일이다. 과르디올라 감독은 구단과 인터뷰를 통해 `이번 우승은 가장 어려운 우승이었다. 우리는 이번 시즌에 우리가 우승했던 방식을 항상 기억해야 한다. 난 맨시티 감독으로서 항상 팀과 선수들에게 자부심을 느끼고 있다. 그들은 매우 특별하다. 이번 시즌을 거쳐오면서 ...

    한국경제 | 2021.05.12 10:08 | 김정현 기자(sbjhk8031@xportsnews.com)

  • thumbnail
    1군 감독 된 2군 감독…"승리 야망도 큽니다"

    ... 30경기를 치른 시점에서 허 감독을 경질한 롯데는 당장의 성적 부진이나 그동안 현장과 프런트 사이에서 발생한 마찰보다 1, 2군간 선수 교류가 다소 경직돼 있다는 이유가 팀의 방향성과는 달랐다고 봤다. 서튼 감독은 퓨처스 감독으로 구단의 육성 기조를 충분히 이해해 왔다는 점에서 1군 감독으로서도 부합한다는 판단이다. 올 시즌 플래툰 비율 46.7%로 10개 구단 중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던 롯데는 주전 선수 위주로 라인업을 구성해 왔지만, 허 감독은 팀을 지탱하면서도 ...

    한국경제 | 2021.05.12 09:34 | 김현세 기자(kkachi@xportsnews.com)

  • thumbnail
    독일 축구영웅 발라크, 기자회견 원격 참석해 "코로나 걸렸어요"

    ... 모습의 발라크는 "(바이러스에 감염돼) 불행하게도 집에서 격리 중"이라면서 "가벼운 독감 증상을 보였고, 지금은 많이 나아졌다"고 말했다. 발라크는 2000년대 '전차군단' 독일 대표팀에서 주장이자 중원 사령관으로 활약한 스타다. A매치(국가대표팀간 경기) 98경기에 나서 42골을 넣었으며, 2002년 한일 월드컵 4강전에서 한국을 상대로 득점하기도 했다. 그는 바이에른 뮌헨(독일), 첼시(잉글랜드) 등 명문 프로 구단에서 뛰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12 09:29 | YONHAP

  • thumbnail
    MLB 오클랜드, 연고지 이전 가능성 언급하며 시의회 압박

    MLB 사무국, 오클랜드 연고지 이전 추진 승인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사무국이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의 연고지 이전 추진을 승인했다. 오클랜드 구단은 "지지부진한 신축구장 건설에 속도가 붙는 게 최선"이라고 밝히면서도 "MLB 사무국의 허가를 받았으니, 연고지 이전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AP통신은 12일(한국시간) "MLB 사무국이 오클랜드가 현재 쓰는 홈구장 오클랜드 콜리세움을 '미래지향적이지 않은 야구장'이라고 정의하며, 오클랜드 ...

    한국경제 | 2021.05.12 09:2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