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50,58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채무자 살해한 50대 아빠, 10대 아들·친구까지 동원

    채무자를 살해하고 유기한 50대와 범행에 가담한 그의 아들, 친구 등 모두 4명이 나란히 구속됐다. 강원경찰청과 정선경찰서는 납치살인 및 사체유기 혐의로 A(56)씨와 그의 아들, 아들의 친구 2명 등 4명을 구속했다고 1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경기 오산에 거주하는 A씨 등은 지난 10일 강원 정선에서 식품설비업을 하는 B(66)씨에게 빌려준 돈을 받고자 B씨 회사를 찾았다. 이들은 점심을 먹자며 B씨를 데리고 나가 식사를 한 뒤, 정선의 ...

    한국경제TV | 2021.05.15 17:02

  • thumbnail
    채무자 납치 살해 50대 구속…10대 아들·친구까지 가담

    돈을 갚지 않는다며 채무자를 납치하고 살해한 일당 4명이 구속됐다. 범행에는 50대 남성 A씨와 그의 10대 아들, 아들 친구들까지 가담한 것으로 드러났다. 강원경찰청과 정선경찰서는 일당 4명을 납치살인 및 사체유기 혐의로 구속했다고 1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경기도 오산에서 자신의 아들, 아들 친구들과 함께 빌려준 돈을 받기 위해 강원도 정선에 있는 피해자 B씨의 공장을 찾았다. A씨 일행은 점심을 먹자며 B씨를 데리고 나간 뒤, ...

    한국경제 | 2021.05.15 16:52 | 신용현

  • thumbnail
    10대 아들·친구까지 가담시켜 채무자 살해·유기한 4명 구속

    ... 1억5천 돌려받지 못하자 "밥 먹자" 납치 후 범행 아들 등 10대 3명 모두 시인…범행 주도 50대 묵묵부답 설비 대금을 받으러 갔다가 채무자를 살해하고 하천변에 묻은 50대와 그의 아들을 비롯한 10대 후반 3명 등 4명이 구속됐다. 강원경찰청과 정선경찰서는 납치살인 및 사체유기 혐의로 A(56)씨와 그의 아들, 아들의 친구 2명 등 4명을 구속했다고 1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경기 오산에 거주하는 A씨 등은 지난 10일 강원 정선에서 식품설비업을 ...

    한국경제 | 2021.05.15 16:20 | YONHAP

  • thumbnail
    정인이 양모 무기징역 이어 5살 의붓아들 '목검 폭행' 계부도 중형

    ... 혐의로 기소된 20대 이모씨의 상고심에서 징역 25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15일 밝혔다. 이 씨는 2019년 9월 인천시 미추홀구 자택에서 당시 5살이던 의붓아들 A군의 얼굴과 팔다리 등 온몸을 20시간 넘게 폭행한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이 씨는 1m길이 목검으로 A군을 100여차례 때리고, 개와 함께 화장실에 감금한 것으로 파악됐다. A군이 숨지기 전 날에는 이 씨가 A군을 폭행한 뒤 손 발을 뒤로 묶어 활처럼 휘게 묶고 음식도 주지 않는 등 장시간 방치해 ...

    한국경제 | 2021.05.15 15:17 | 신용현/이미나

  • thumbnail
    고등학교 여자 화장실에 '몰카' 설치한 男교사 입건

    자신이 근무하는 고등학교 여자 화장실에 불법 촬영 카메라를 설치한 남자 선생님이 입건됐다. 15일 서울 용산경찰서에 따르면 교사 A씨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으로 불구속 입건돼 조사를 받고 있다. A씨는 자신이 근무하는 학교 여자 교직원 화장실에 불법 촬영 카메라 2대를 설치한 혐의를 받는다. 학교 측은 지난달 화장실에서 카메라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A씨를 피의자로 특정했다. 해당 교사는 현재 직위 해제된 상태다. ...

    한국경제 | 2021.05.15 13:22 | 이송렬

  • thumbnail
    여직원 화장실에 불법촬영 카메라 설치…고교 교사 입건

    서울 용산경찰서는 학교 여자화장실에 불법 촬영 카메라를 설치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로 교사 A씨를 불구속 입건해 수사중이라고 15일 밝혔다. A씨는 자신이 근무하는 고등학교의 여자 교직원 화장실에 불법 촬영 카메라 2대를 설치한 혐의를 받는다. 학교 측은 지난달 화장실에서 카메라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은 A씨를 피의자로 특정해 최근 그의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A씨는 현재 직위 해제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

    한국경제 | 2021.05.15 12:26 | YONHAP

  • thumbnail
    남의 집 침입 술·라면 '꿀꺽'…"벌금좀, 입원좀" 철면피 절도범

    법원 "피해 크지 않지만 누범 기간 범행" 징역 2년 '법정구속' 남의 집에 몰래 들어가 불을 내 집 일부를 태우고, 그 안에서 술과 라면 등을 먹은 50대가 실형을 선고받았다. 첫 공판에서 "벌금형을 내려달라"던 피고인은 선고 공판에는 환자복을 입고 출석해 "병원에 입원하면 안 됩니까"라며 법정구속을 모면하려 했으나 결국 법정에서 구속됐다. 춘천지법 형사2부(진원두 부장판사)는 현주건조물방화와 야간주거침입절도 등 혐의로 기소된 A(53)씨에게 ...

    한국경제 | 2021.05.15 12:03 | YONHAP

  • thumbnail
    양모 장씨 오열에…"정인이 아파도 눈물조차 못 흘렸는데"

    ... 사건' 가해자인 양부모의 1심 재판 결과가 나왔다. 서울남부지법 형사13부(이상주 부장판사)는 14일 살인 등 혐의로 기소된 장 씨에게 무기징역을, 아동복지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안 씨에게 징역 5년을 각각 선고했다. 불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아온 안 씨는 이날 법정구속됐다. 안 씨는 울먹이는 목소리로 "혼자 남을 딸(정인양 언니)을 생각해 2심까지는 불구속 재판을 받게 해달라"고 요청했지만 소용이 없었다. 장 씨는 이날 긴 머리를 질끈 ...

    한국경제 | 2021.05.15 11:05 | 이미나

  • thumbnail
    日 스가, 시간당 최저 임금 '전국 평균 1천엔' 조기 달성 추진

    ... 대표 단체의 협의 등을 거쳐 매년 7월 인상액 기준치가 발표된다. 전국 47개 도도부현(都道府縣·광역자치단체)별로 다르게 책정되는 최저 임금을 매년 3% 정도 올리는 것을 목표로 했던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총리 집권기에는 법적 구속력이 없는 정부 목표치에 따라 2016년부터 매년 25엔 이상의 인상이 이뤄졌다. 그러나 코로나19 확산과 올림픽 연기 영향으로 지난해는 평균 0.1%(1엔) 정도 올라 사실상 동결됐다. 이 때문에 일본의 최저 임금은 시급 기준으로 ...

    한국경제 | 2021.05.15 10:42 | YONHAP

  • thumbnail
    미얀마서 풀려난 日언론인 "일어나는 일, 알리고 싶었는데"

    군부가 쿠데타로 실권을 장악한 미얀마에서 구속됐다가 근 한 달 만에 풀려난 뒤 귀국한 일본인 프리랜서 언론인이 미얀마의 진상을 알리기 위한 활동을 계속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일본인 프리랜서 언론인인 기타즈미 유키(北角裕樹ㆍ45) 씨는 지난달 18일 양곤 자택에서 연행된 뒤 구속기소됐다. 니혼게이자이신문 기자 출신으로 미얀마에서 활동해온 기타즈미 씨는 올 2월 1일의 군부 쿠데타 이후로는 시민들의 저항 시위를 SNS를 통해 알리면서 일본 언론 매체에 ...

    한국경제 | 2021.05.15 09:0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