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91-200 / 24,85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라임·옵티머스사태 재발 막는다…자산운용사 상시감시 고도화

    ... 금감원 "공모펀드를 쪼개기로 사모펀드 위장해 규제 회피하면 신속 조사·조치" 검찰 출신인 이복현 원장이 취임한 금융감독원이 라임·옵티머스 사태의 재발을 막기 위해 자산운용사의 상시감시시스템을 고도화한다. 12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 중 규모가 크고 개인투자자가 많아 사회적으로 이슈가 되는 라임, 옵티머스, 디스커버리 등 5대 사모펀드부터 피해 구제를 신속히 처리할 예정이다. 아울러 금감원은 일반 사모운용사 전수 검사 때 사모펀드 업계의 자율 점검 결과를 검사 ...

    한국경제 | 2022.06.12 06:13 | YONHAP

  • thumbnail
    [#나눔동행] 30년 이어온 봉사…기아 성심회 박재우 회장

    ... 하는 마음은 누구나 가질 수 있기에 더더욱 조용히 활동하자고 늘 다짐했다고 박씨는 말한다. 30여 명으로 출발한 모임은 현재 90명 남짓으로 늘었지만, 중간에 어려움도 적지 않았다. 특히 1997년에는 국제통화기금(IMF) 구제금융을 받게 되는 위기 속에서 회사가 넘어가게 되면서 회장, 회원이 회사를 떠나는 등 회원 수도 급감하고 활동도 위축됐다. 2018년에는 수십 년 봉사활동을 해오던 시설 한 곳이 폐쇄되면서 다른 봉사 활동 장소를 찾기도 했었다. 코로나19에도 ...

    한국경제 | 2022.06.11 09:05 | YONHAP

  • "미 달러 강세, 아시아 금융위기 야기할 것"

    ... 블룸버그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일본 엔화 환율이 달러당 150엔으로 상승(엔화가치 하락)하면 달러가 새로운 아시아 금융위기를 촉발할 수 있다고 밝혔다. 달러화 가치는 최근 미 중앙은행(Fed)이 공격적인 속도로 기준금리를 인상하면서 ... 외환위기는 태국 바트화 가치의 폭락과 함께 시작됐었다. 우리나라는 외화유동성 부족으로 IMF(국제통화기금)로부터 구제금융을 받기도 했다. 오닐은 "엔화 가치가 계속 약세를 보이면 중국은 이를 불공정 경쟁 우위로 간주할 것이며, ...

    한국경제 | 2022.06.10 19:35 | 강현철

  • thumbnail
    대부업자가 말도 안 되는 이자율로 협박한다면 [슬기로운 금융생활]

    ... 지연이자 20%까지 요구한 대부업자. 이후 수시로 빚을 갚다보니 오히려 1,000만 원 이상을 초과 지급한 상황. 구제받을 길을 없을까?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이 늘면서 고금리 대출이나 불법채권추심 피해를 입는 ... 적용할 수가 없습니다. 그러나 제도권 밖에서는 고금리 대출이 여전히 성행하고 있죠. 과도한 이자계약을 체결했을 때, 구제받을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요? 이번 주 슬기로운 금융생활에서는 고금리 피해자들을 위한 무료지원서비스를 알아보겠습니다. ...

    한국경제TV | 2022.06.10 17:33

  • thumbnail
    '경제난' 파키스탄 외환보유고 다소 회복…중국 24억달러 지원

    ...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3월(12.7%), 4월(13.4%)보다 더 오른 것으로 2020년 1월 14.6% 이후로는 가장 높은 수치다. 셰바즈 샤리프 총리가 이끄는 새 정부는 지난 4월 출범 후 국제통화기금(IMF)과 구제금융 지원 재개 협상을 벌이는 등 경제난 타개에 힘쓰고 있다. 파키스탄은 2019년 7월 IMF로부터 3년간 60억달러(약 7조6억원) 규모의 구제금융 지원을 받기로 합의했지만 지금까지 30억달러(약 3조8천억원)만 받은 상태다. 당국은 ...

    한국경제 | 2022.06.10 12:46 | YONHAP

  • thumbnail
    스리랑카 전 재무장관, 경제난 촉발 비난 속 의원직 사퇴

    ...아-유럽을 연결하는 육상·해상 실크로드) 사업 등으로 대외 부채가 급증한 가운데 지나친 감세 등 재정 정책 실패까지 겹치면서 최악의 경제난에 직면했다. 벼랑 끝에 몰린 스리랑카 정부는 지난 4월 12일 국제통화기금(IMF)과 구제금융 지원 협상이 마무리될 때까지 대외 부채 상환을 유예한다며 '일시적 채무불이행(디폴트)'을 선언했다. 이후 지난달 18일부터는 기한 내에 국채 이자를 내지 못하면서 공식적인 디폴트 상태로 접어들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6.10 11:45 | YONHAP

  • 종전 입장 뒤집고…금감원 "편면적 구속력 도입 반대"

    금융감독원이 금융소비자 보호를 위해 추진했던 ‘편면적 구속력’ 도입 법안에 대해 종전 입장을 뒤집고 반대 의견을 낸 것으로 확인됐다. 정치권에선 “윤석열 정부가 출범하면서 금감원의 태도가 바뀐 것 ... 받아들여도 금융사가 거부하면 조정이 성립되지 않고 소송으로 이어진다. 이에 일부 학계와 소비자단체 등에선 “금융소비자 피해 구제의 실효성을 확보하기 위해 조정안에 편면적 구속력을 인정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

    한국경제 | 2022.06.09 17:48 | 오형주

  • thumbnail
    한숨 돌린 보험사…건전성 위기 구제안 확정

    금융당국이 최근 급격한 금리 상승 탓에 지급여력(RBC) 비율이 급락해 자본건전성 관리에 비상이 걸린 보험사 부담을 크게 완화해주기로 했다. RBC 비율 하락의 직접적 원인이 된 채권 평가손실을 보험 부채까지 시가 평가하는 제도(책임준비금 적정성평가·LAT)를 통해 잉여금으로 상쇄해주는 방식이다. 이렇게 되면 보험사들이 비용이 많이 드는 후순위채나 신종자본증권 등을 발행하지 않고도 상당한 자본 확충 효과를 볼 수 있다. ▶본지 5월 ...

    한국경제 | 2022.06.09 17:28 | 이호기/이인혁

  • thumbnail
    [단독] 尹정부 출범 후 '금융사 분쟁조정' 입장 바꾼 금감원

    금융감독원이 금융소비자 보호를 위해 추진했던 ‘편면적 구속력’ 도입 법안에 종전 입장을 뒤집고 반대 의견을 냈다. 정치권에서는 “금융산업 육성을 중시한 윤석열 정부가 출범하면서 금감원의 태도가 바뀐 ... 받아들여도 금융사가 거부하면 조정이 성립되지 않고 소송으로 이어진다. 이에 일부 학계와 소비자단체 등에선 “금융소비자 피해 구제 실효성을 확보하기 위해 조정안에 편면적 구속력을 인정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

    한국경제 | 2022.06.09 16:20 | 오형주

  • thumbnail
    '경제난' 파키스탄, 주 근무 6일→5일 단축…"에너지 아껴야"

    ... 급등하고 발전용 연료 수입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곳곳에서는 단전 사태가 빚어지고 있다. 아우랑제브 장관은 전력 수요는 2만5천600㎿지만 공급은 2만1천㎿에 불과해 4천600㎿의 전력이 부족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당국은 국제통화기금(IMF)과 구제금융 지원 재개 협상을 벌이는 등 경제난 타개에 힘쓰고 있다. 파키스탄은 2019년 7월 IMF로부터 3년간 60억달러(약 7조5억원) 규모의 구제금융 지원을 받기로 합의했지만 지금까지 30억달러(약 3조8천억원)만 받은 상태다. IMF는 ...

    한국경제 | 2022.06.08 11:1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