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2441-42450 / 45,36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주한 23개 외국기관 103개 주파수 사용" .. 정보통신부

    국내에 들어와 있는 외국기관 가운데 23개가 우리나라 전파를 사용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정보통신부가 25일 국회에 제출한 국정감사자료에 따르면 지난 8월말 현재 주한외국기관 가운데 우리나라 전파를 사용하는 국가는 미국 영국 등 23개로 이들이 사용중인 주파수는 103개파이다. 국가별로는 미국이 23개파로 가장 많고 영국(13개파) 스위스(7개파) 헝가리와 사우디아라비아(각 5개파)의 순으로 나타났다. 외국기관이 낸 전파사용료는 일반무선국용이 ...

    한국경제 | 1996.09.25 00:00

  • 은행들 중소기업대출비중 크게 낮아져

    은행들의 중소기업대출비중이 낮아지고있다. 재경원이 25일 국회에 제출한 국정감사자료에 따르면 시중.지방은행의 중소 기업대출금은 72조7천5백89억원으로 총대출금 1백23억5백21억원의 59.1%를 차지했다. 지난해말의 경우 총대출금 1백10억5천3백85억원의 60.5%인 66조9천8백27억 원이 중소기업으로 대출됐었다. 시중은행의 중기대출비율은 지난해말 57.7%에서 56.2%로, 지방은행의 경우 76.2%에서 75.6%로 각각 1.5%포인트 ...

    한국경제 | 1996.09.25 00:00

  • 12개 생보사 실명제 위반 .. 가입자 동의없이 16건 임의계약

    지난 93년 8월 금융실명제 실시이후 한성생명등 12개사가 가입자의 동의없이 임의로 16건의 보험계약을 체결, 금융실명제를 위반한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보험감독원 국정감사자료에 따르면 제일 흥국 한덕생명등은 각각 2건씩의 금융실명제 위반사실이 적발돼 제재조치를 받았다. 또 조선 프랑스 대일 대신 태평양 국민 신한 한성생명등도 94년이후 회사별로 1건씩 보험계약을 가입자 허락없이 임의로 체결하는 방법으로 금융실명제를 위반한 것으로 드러났다. ...

    한국경제 | 1996.09.24 00:00

  • 외국은행 국내지점에 30대그룹 대출 급증

    ... 국내지점들로부터 대출받은 돈이 올들어 크게 늘어나 이들 금융기관 대출의 40%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제2금융권 여신의 60% 정도를 30대 그룹이 가져가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24일 재정경제원이 국회에 낸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올들어 지난 6월말 현재 삼성, 현대, 대우, LG 등 30대그룹이 외국금융기관의 국내지점들로부터 대출받은 금액은 모두 2조8천6백77억원으로 1년전보다 20.5%가 늘어났다. 이에 따라 30대 그룹이 대출해간 ...

    한국경제 | 1996.09.24 00:00

  • 보험사 불법대출액수 급증..지난해 53억여원/전년보다 5.7배

    보험사의 불법대출액수가 급증하고 있다. 24일 보험감독원 국정감사자료에 따르면 지난 94년 9억4,000만원에 그쳤던 생.손보사의 불법대출 규모가 지난해엔 53억3,000만원으로 1년사이에 5.7배로 늘어났다. 94, 95년 2년간의 보험사 불법대출액 62억7,000만원중 생보사가 모두 56억6,000만원으로 90.3%를 차지했다. 불법대출의 유형은 여신금지업종에 대한 대출이 대부분이었으며 담보취득 제한물건을 담보로 불법대출해준 경우도 ...

    한국경제 | 1996.09.24 00:00

  • 재경원 "주행세 도입 반대" .. 국정감사 자료

    주행거리가 많은 차에 세금을 많이 물리는 주행세제도입과 관련, 재경원이 반대입장을 공식 표명했다. 재경원은 20일 국회에 제출한 국정감사답변자료를 통해 "주행세에 대한 개념이 정립되어 있지 않지만 유류에 현행 세금(교통세 또는 특별소비세) 외에 주행세를 추가로 과세하는 것은 물가에 악영향을 미치고 세부담 증가를 가져 온다"며 반대입장을 밝혔다. 재경원은 또 주행세 과세에 따른 교통혼잡 감축 효과 불투명 동일세원 에 대한 중복과세 ...

    한국경제 | 1996.09.21 00:00

  • 작년 기업 기부금 34% 급증 .. 국세청 국정감사 자료

    국내 기업들의 기부금 지출액이 해마다 크게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국세청이 국회에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법인들 이 국.공립 및 사립대, 학술.연구단체, 장학법인, 사내 근로복지기금 등에 낸 기부금은 모두 2조7천44억원으로 지난 94년 2조1백40억원에 비해 34.3% 증가했다. 지난 94년의 기부금 지출액은 지난 93년의 1조4천6백95억원보다 37.1% 늘어난 것이다. 국세청은 기업 이윤의 사회 ...

    한국경제 | 1996.09.21 00:00

  • [정가산책] 자민련, 야권공조 거듭 다짐

    ... 당3역과 국회상임위원장등이 참석한 가운데 원내대책회의 를 열고 국회제도개선특위에서 국민회의와의 야권공조를 거듭 다짐. 자민련은 그러나 일반상임위에서는 보수세력의 결집체로서 당의 이념과 정체성을 살릴수 있도록 독자적으로 국정감사와 예결위활동을 해나가기로 결정. 김용환사무총장은 제도개선특위 활동등 중요한 문제에 대해서는 국민회의와 야권공조를 해나가겠으나 그밖의 의정활동에서는 우리당의 독특한 색깔을 살릴수 있도록 해달라고 주문. 자민련은 또 이날 회의에서 ...

    한국경제 | 1996.09.21 00:00

  • 작년 100억원이상 상속 43명 .. 국세청, 국회 제출 자료

    지난해 1백억원 이상의 고액재산을 상속받은 사람은 모두 43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국세청이 국회에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지난 95년 1백억원 이상의 재산을 상속받은 사람은 전체 3천4백64명의 1.2%를 차지했으며 이들이 낸 상속세는 모두 3천5백26억원으로 전체 상속세의 40.0%를 점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30억~1백억원을 상속받은 사람은 4.4%, 1백54명으로 상속세 납부액은 2천7백82억원(31.5%), 10억~30억원을 ...

    한국경제 | 1996.09.21 00:00

  • 공조체제 유지 .. 국민회의 재경위의원 '국감역할분담 모임'

    국회재정경제위의 이상수 정세균 정한용 김민석의원 등 국민회의소속 의원4명은 20일 "국감을 같이 준비하는 의원모임"이라는 이름으로 팀을 구성, 해마다 지적되던 중복질의나 "수박겉핥기"식 국정감사를 지양하고 내실있는 감사활동을 ... 세정선진화와 납세서비스 개선에 주력하면서 경제정의나 경제효율성 분야에도 관심을 갖고 임하겠다는 자세다. 이들은 국감의 효율성 제고를 위해 감사에 들어가기전에 "경제현안에 대한 국민여론조사"를 실시하고 감사후에는 가칭 "밀수백서" ...

    한국경제 | 1996.09.2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