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31-40 / 1,45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다산 칼럼] 中國夢은 없다

    ... 3분의 2를 보유하고 있다.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안보보좌관의 주장처럼 홍콩에서 법의 지배, 자본주의 체제, 자유선거 등이 사라지면 글로벌 금융자본이 계속 머물러 있을지 의문시된다. 미·중 갈등이 1979년 국교 정상화 이후 가장 심각한 수준이다. 코로나 팬데믹과 홍콩 사태가 직접적인 도화선이 됐다. 주변국을 압박하는 전랑(戰狼) 외교도 문제를 키웠다. 중국 굴기는 세계화가 준 선물이다. 미국 주도 세계화에 동참해 주요 2개국(G2) 반열에 올라섰다. ...

    한국경제 | 2020.06.14 16:45

  • thumbnail
    코로나19로 멈춰선 위기의 항공산업…일괄지원이 맞을까 선별지원이 맞을까

    ... 380조원 정도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2019년에 비해서 55% 줄어든 숫자입니다. 한국도 예외가 아닙니다. 한국교통연구원 자료에 따르면 2020년 3월 한국의 국제항공여객 수는 전년 동기에 비해서 91.5% 줄었습니다. 기획재정부도 ... 되어서 국민과 다른 기업들에 피해를 줍니다. 그러면 어떤 기업을 살려야 할까요? 코로나 사태가 지나고 경제가 정상화되었을 때 필요한 기업이어야 합니다. 그때 가서도 승객이 없어 장사가 안될 기업은 손해가 더 커지기 전에 빨리 문 ...

    한국경제 | 2020.06.01 09:00

  • thumbnail
    [차병석 칼럼] "원컨대 일본과 화친을 끊지 마소서"

    ... 일본과의 교역을 도모했으나 임진왜란으로 다시 원수가 됐다. 이후에도 조선은 통신사를 보내고 초량왜관을 설치해 공존을 모색했다. 이런 냉·온탕식 관계는 일본의 식민지배와 해방 후에도 이어졌다. 1965년 한·일 국교 정상화 이후 두 나라는 경제적으로 협력하고 월드컵까지 공동 개최하면서도 과거사와 독도 문제만 터지면 얼굴을 붉혔다. 한·일의 이런 가깝고도 먼 관계를 두 나라 정치권이 악용한 사례도 있었다. 한·일 관계는 ...

    한국경제 | 2020.05.13 18:10 | 차병석

  • thumbnail
    '두 개의 코리아(Korea)'와 베트남 [박동휘의 베트남은 지금]

    ... 일원으로서 첫 활동을 시작한 베트남은 2007년엔 세계무역기구(WTO)에 가입했다. 전쟁을 치렀던 미국과는 정치, 경제적 관계를 완벽하게 복원했다. 미국은 1994년 2월 대베트남 경제제재 조치를 해제했고, 1995년 7월엔 베트남과 국교정상화시켰다. 이어 2000년 7월 베트남-미국 양자무역협정이 체결됐고, 2000년 11월 클린턴 미국 대통령이 베트남을 공식 방문했다. 2005년 6월 판 반 카이(Phan Van Khai) 총리는 베트남전 이후 베트남의 정상급 ...

    한국경제 | 2020.04.26 09:49 | 박동휘

  • thumbnail
    2차 온라인개학 코앞인데…e학습터 4시간·EBS 1시간 장애 발생

    ... 2차 온라인개학을 이틀 앞둔 14일 학습관리시스템(LMS)에서 잇달아 접속 장애가 발생했다. 교육부 산하 한국교육학술정보원(KERIS)이 운영하는 e학습터에서는 이날 4시간가량 로그인 오류가 있었다. EBS 온라인클래스에서도 ... 8시 55분께 e학습터 로그인에 장애가 발생한 점이 확인됐고 이후 긴급조처에 들어가 4시간 만인 낮 12시 55분 정상화됐다. e학습터는 KERIS가 운영하는 '에듀넷' 사이트 ID나 교사가 발급하는 ID로 로그인할 수 ...

    한국경제 | 2020.04.14 17:16 | 이미경

  • thumbnail
    [청춘만찬] "천체과학자가 꿈이었는데 공부나 하라는 꾸중에 꿈 접어"

    ... 교수도 첫 만남 당시 내가 열심히 질문하는 모습을 보고 문하생을 시켜야겠다고 생각한 것 같다.” ▶로스쿨 재학 당시 일화를 소개한다면. “1990년부터 미국 뉴욕에 있는 시러큐스대학 로스쿨에 다녔다. 중국과 국교정상화도 안됐을 때다. 옆 자리에 중국인 친구가 있었는데, 어쩐지 마음에 걸려 잘해줬다. 밥도 사주고 필기한 것도 보여주면서 친하게 지냈다. 한국에 와서 동서대 부총장을 할 때였다. 서울에 있는 중국대사관에서 박람회를 한다고 연락이 왔다. ...

    한국경제 | 2020.02.15 15:20 | 이진이

  • thumbnail
    아베 "韓, 국가끼리 약속 지켜야 관계 개선"…'청구권' 또 언급

    ... 지난해와 달리 문제 해결 의지를 보여줬다는 점에선 긍적적이란 분석도 나온다. 아베 총리는 이날 연설에서 북한과의 국교 정상화를 추진하겠다는 기존 입장도 다시 강조했다. 일본과 북한은 2002년 9월 평양에서 고이즈미 준이치로 당시 ... 과제다. 그러나 북한은 더 이상 해결할 게 없다고 맞서는 중이다. 이 때문에 아베 총리는 납치 문제 해결 없이는 국교정상화 등 관계를 개선할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했지만 지난해 북미 대화 분위기가 조성되자 입장을 바꿔 김정은 위원장에게 ...

    한국경제 | 2020.01.20 14:34

  • thumbnail
    "신격호, 큰 별이 졌다"…83엔에서 123층 월드타워까지

    ...·오리온즈(현 롯데마린스) 등 거느리는 재벌 기업이 됐다. ◆ 韓 유통·관광에 선구적 투자…123층 월드타워 '숙원사업' 달성 고국인 한국에서 사업을 시작한 것은 한·일 국교 정상화 이후다. 일본에서의 성공을 발판으로 한국에 자본이 부족하던 모국에 대규모 투자를 집행했다. 한국에 대한 투자의 길이 열리자 1967년 롯데제과를 설립했고, 유통과 관광으로 영역을 확장했다. 1973년 서울 소공동에 선보인 ...

    한국경제 | 2020.01.19 18:52 | 오정민

  • thumbnail
    비누·껌 팔아 롯데 일군 신격호 명예회장 별세…개인재산 어디로

    ... 화장품을 만들어 재기에 성공했다. 이후 껌 사업에 뛰어들어 1948년 제과회사 롯데를 설립했다. 껌 이후 초콜릿과 비스킷, 아이스크림 시장에서도 잇따라 성공을 거뒀다. 고국인 한국에서 사업을 시작한 것은 한·일 국교 정상화 이후다. 1967년 롯데제과를 설립했고, 유통과 관광으로 영역을 확장했다. 1973년 서울 소공동에 선보인 롯데호텔과 1979년 롯데쇼핑센터(현 롯데백화점 본점)를 열면서 입지를 굳혔고, 화학과 건설 등으로 사업 영역을 넓히면서 ...

    한국경제 | 2020.01.19 18:03 | 정현영

  • thumbnail
    83엔 들고 일본行…껌에서 백화점·화학으로 영토 넓힌 '미다스 辛'

    ... 시작해 타고난 성실성에다 뛰어난 투자 감각과 안목으로 한국과 일본에서 ‘롯데 왕국’을 건설한 입지전적인 기업인이다. 일제 강점기에 일본으로 건너가 제과사업과 부동산 투자로 큰돈을 벌고 한·일 국교 정상화 이후 한국에 대한 투자를 본격화해 재계 5위의 롯데그룹을 일궈냈다. 동시대에 한국과 일본 양국 산업사에 뚜렷한 족적을 남기고 재계의 존경을 받았다. 작가를 꿈꾸던 가난한 청년 신 명예회장은 1921년 10월 4일 울산 울주군 ...

    한국경제 | 2020.01.19 17:42 | 안효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