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51-60 / 1,45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문 대통령 "국민통합 진척 없는데…경제는 어렵고 남북관계도 속도 못내"

    ... 오찬을 한 올 2월만 해도 2차 미·북 정상회담을 앞두고 “비핵화와 북·미 관계 정상화에서 큰 진전이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고 기대감을 표시했던 것과는 대조적이다. 조계종 총무원장인 원행 ... 이날 오찬에는 한국종교지도자협의회 대표회장인 원행 조계종 총무원장, 이홍정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 김성복 한국교회총연합 공동대표, 김희중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 오도철 원불교 교정원장, 김영근 성균관장, 송범두 천도교 교령 ...

    한국경제 | 2019.10.21 15:48 | 박재원

  • thumbnail
    아베, 또 북한에 러브콜…"조건없는 북일정상회담 원해"

    ... 연설에서 "어떤 조건을 달지 않고 김정은 위원장과 직접 마주볼 결의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일본인) 납치, 핵, 미사일 문제 등 모든 현안을 포괄적으로 해결해 불행한 과거를 청산하고, 국교 정상화를 실현하는 것이 불변의 목표"라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또 북미 정상회담에 대해 "일본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접근을 지지한다"며 "정상끼리 흉금을 터놓고 미래의 희망을 보면서 눈앞의 ...

    한국경제 | 2019.09.25 16:03 | 김소연

  • thumbnail
    "정치·외교에 꽉 막힌 한·일 관계, 경제인들의 포용력으로 풀자"

    ... 한목소리로 ‘우호와 협력’을 강조했다. 양국 관계가 어려울수록 기업들이 더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기업이 나서자” 공감대 형성 한일경제인회의는 한·일 국교 정상화 4년 뒤인 1969년 시작된 민관합동회의다. 올해까지 51년 동안 1991년 걸프전, 2011년 동일본대지진, 2017년 5월 한국의 조기 대통령 선거 등 굵직한 외부 변수가 발생했을 때 몇 달씩 연기된 적은 있지만 무산된 일은 ...

    한국경제 | 2019.09.24 17:21 | 강현우

  • thumbnail
    [전문가 포럼] 한일청구권협정과 한·일 갈등

    ... 법원이 법을 위반했다거나 무력화했다고 비난하는 일은 민주국가에서 보기 어렵다. 제2차 세계대전이 끝난 뒤 연합국과 일본은 샌프란시스코 평화조약을 체결했고, 이것은 전후 지역 질서의 기초가 됐다. 한국과 일본은 1951년 말께부터 국교 정상화와 전후 보상 문제를 논의하기 시작해 1965년에 ‘대한민국과 일본국 간의 기본관계에 관한 조약’(기본조약)과 ‘대한민국과 일본국 간의 재산 및 청구권에 관한 문제의 해결과 경제협력에 관한 ...

    한국경제 | 2019.09.18 17:37

  • thumbnail
    日고노, 블룸버그 기고문서 "한일관계 악화 한국 탓" 비난

    ... 한일 관계 악화의 책임이 한국 정부에 있다고 주장했다. 고노 외무상은 '일본과 한국 사이의 진짜 문제는 신뢰'라는 제하의 기고문에서 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로 한일 관계가 경색되고 있으며, 문제의 핵심은 두 나라가 국교정상화할 때 했던 약속의 준수 여부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1965년 한일청구권협정에 따라 한국대법원의 징용 배상 판결에 대한 수습책임을 한국 정부가 져야 한다고 재차 강변했다. 고노 외무상의 기고문은 한일 관계 악화 책임이 역사문제에 ...

    한국경제 | 2019.09.04 11:17

  • thumbnail
    靑, 지소미아 전격 파기…日에 '초강수'

    ... 것”이라고 우려했다. 당장 일본이 지난 2일 최종 결정을 내린 화이트리스트 조치가 오는 28일 시행된다. 식품과 목재를 제외한 거의 모든 품목이 대상이다. 연간 100조원 이상의 교역을 하는 양국이 1965년 한·일 국교정상화 이후 최악의 관계를 맞는 셈이다. 정부는 기업들의 공급망 안정성을 저해하는 등의 부작용은 있겠지만 한국 기업들이 입는 피해는 당장 크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핵심 소재·부품을 국산화해 일본 의존도를 최대한 ...

    한국경제 | 2019.08.22 20:05 | 김형호/박재원

  • thumbnail
    [현승윤 칼럼] 일본의 수출규제가 '안보 보복'이라면

    ... 있다. 그러나 2012년 협정 체결을 앞두고 한국이 막판에 포기하자 일본은 미련 없이 손을 털고 미국에 넘겼다. 이번에 한국이 협정 연장을 거부하면 일본은 한국조항 무효화에 나설 가능성이 있다. 1965년 한·일 국교 정상화 이후 한국과 일본은 경제 번영을 함께 누렸다. 한국 국민 대부분이 일본을 경제협력 파트너로 인식하는 이유다. 그러다보니 안보에서도 일본이 핵심 파트너라는 사실을 잊었다. 그 결과 정부도, 국민도 일본과의 경제전쟁에만 몰입했던 ...

    한국경제 | 2019.08.21 17:31 | 현승윤

  • thumbnail
    "문 대통령·아베, 현재의 정치적 계산 말고 후세 위해 한·일 관계 복원해야"

    ... ▷한·일 관계가 왜 이렇게까지 악화됐을까요. “어째서 이런 위기가 왔는지 도무지 알 수가 없어요. 이렇게까지 한·일이 서로 극단으로 달려버리는 건 처음 봤습니다.” ▷1965년 국교 정상화부터 지금까지 한·일 외교의 중요한 순간을 모두 지켜보셨습니다. 과거와 현재 상황은 어떻게 다릅니까. “역대 대통령 중에서 스스로 원해서 일본과 관계 개선에 나선 이는 아무도 없어요. 일본도 마찬가집니다. ...

    한국경제 | 2019.08.13 17:31 | 이미아

  • thumbnail
    "'극우 아베' 물러나도 韓·日문제 해결 안돼…더 '먼 나라' 될 수도"

    ... 해석의 차이와 모순이 드러나지 않도록 일정 범위에서 조정해왔지만 지금은 그런 노력이 보이지 않습니다.” ▷식민지배에 대한 인식에서 한·일 간 차이가 있습니다. “한·일 양국은 1965년 국교 정상화를 서두른 나머지 이 부분을 모호하게 둔 채 조약을 맺었습니다. 광복 이후 74년이 지난 오늘날까지 이 문제에 대한 양국의 해석은 명료하게 갈려 있습니다.” ▷한국 대법원은 식민지배를 불법이라고 봤습니다. “한국 ...

    한국경제 | 2019.08.13 17:28 | 임락근

  • 이제민 "일본의 경제보복은 추월하는 韓 따돌리려는 것"

    ... 원인을 “아베 신조의 일본은 의도하지 않은 결과를 되돌리려고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이 자유무역 질서를 바탕으로 개발도상국 중 선진국으로 변신한 유일한 나라가 된 데는 1965년 한·일 국교 정상화가 일부 도움이 된 게 사실이지만 이후 한국이 여러 분야에서 일본을 추월하자 한·일 간 수직 분업체계라는 종속관계를 유지하기 위해 일본이 자유무역에 반하는 비상식적인 무리수를 두고 있다는 설명이다. 이날 오전 10시30분부터 ...

    한국경제 | 2019.08.08 17:34 | 박재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