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81-90 / 1,45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현승윤 칼럼] '1945년 이전 일본'과의 싸움, 벗어날 때 됐다

    ... ‘그 이후’다. 1945년 이전의 일본은 주권을 빼앗아갔을 뿐만 아니라 우리말도 쓰지 못하게 했다. 심지어 사람들의 성(姓)과 이름까지 바꿔버렸다. 1945년 이후는 평화와 번영의 시기다. 한·일 국교정상화(1965년) 이후 양국 관계는 급속히 발전했다. 삼성전자와 현대자동차 등 많은 기업이 일본 기업들로부터 기술을 배웠다. 2002년 월드컵 공동개최도 좋은 추억이다. 하지만 우리를 지배하는 것은 ‘1945년 이전의 나쁜 ...

    한국경제 | 2019.06.09 17:54 | 현승윤

  • thumbnail
    [천자 칼럼] 주일 中대사의 '특별한 송별회'

    그는 이날도 1000여 명의 정·관·재계 인사에게 유창한 일본어로 말했다. “무엇보다 기쁜 건 국교 정상화 후 가장 어려운 시기를 넘어 중·일 관계를 정상궤도에 올려놓은 것입니다. 앞으로도 양국 우호를 위해 최대한 노력하겠습니다.” 청융화(程永華) 주일 중국대사가 9년2개월간의 도쿄 근무를 마치며 지난 7일 송별회에서 한 말이다. 그는 2012년 센카쿠열도(중국명 댜오위다오) 분쟁으로 단교 ...

    한국경제 | 2019.05.09 18:00 | 고두현

  • thumbnail
    "굴욕적 피해 보상" 비판 받았지만…日과 국교정상화 후 고도성장

    ... 박정희 정부에 그 역사적 과제를 넘겼다. 1961년 11월 제6차 한·일 회담이 열렸다. 그렇지만 국교 정상화 조약이 체결되기까지는 그 이후로도 4년의 세월이 걸렸다. 그만큼 국교 정상화를 저해하는 장벽은 높고 험했다. ... 행태에 분노했으며, 점차 권위주의 정치로 선회했다. 이윽고 1965년 6월 한·일 양국 정부는 관계를 정상화하는 기본조약과 4개의 부속 협정에 서명했다. 1963년부터 한국 경제는 고도성장의 경주를 개시했다. 한편의 원동력은 ...

    한국경제 | 2019.05.03 16:41

  • 아베 "김정은, 조건 없이 만나겠다"

    ... 1명의 귀국도 실현되지 않았다”며 “납치 문제 해결을 위해 처음부터 대응해 온 정치인으로서 통한”이라고 했다. “납치문제를 해결하는 일은 2002년 북·일 평양선언에 따라 국교정상화하는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산케이신문은 북한의 일본인 납치문제 해결이 지연되는 가운데 아베 총리가 북한 측에 강한 메시지를 보내 상황을 변화시키려는 의지를 보인 것이라고 풀이했다. 북한은 2002년 고이즈미 ...

    한국경제 | 2019.05.02 15:21 | 김동욱

  • thumbnail
    日 외교청서 '대북 압력' 표현 삭제…대북유화 움직임으로 "납치문제 해결 목적"

    ... 보도했다. 납치문제에 대해선 지난해 “북한에 대한 국제사회의 압력을 지렛대로 삼아 북한에 납치문제의 조기 해결을 압박해 간다”고 했지만, 올해는 표현이 수정된다고 전했다. 다만 “납치문제의 해결 없이 국교 정상화는 있을 수 없다”는 기본 입장에 대한 기술은 유지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일본 정부의 이 같은 움직임은 북한을 향한 유화 제스쳐로 풀이된다. 아사히신문은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문제 타개를 위해 북한이 ...

    한국경제 | 2019.04.19 17:42 | 임락근

  • thumbnail
    한일 관계 얼어붙었지만…허창수 전경련 회장 "한일 재계 긴밀한 소통 지속할 것"

    ... 전경련회관에서 열린 ‘한일관계 진단 전문가 긴급 좌담회’에서 “한일관계는 1965년 국교정상화 이후 많은 갈등 속에서도 늘 미래지향적으로 발전해왔고, 한일관계가 좋았을 때 우리 경제도 좋았다”며 11월 ... 기업인 약 170여명이 참석했다. 전문가들은 이날 좌담회에서 실타래처럼 얽힌 한일 정치·외교관계 조기 정상화를 위한 해법으로 △정·재계 지도자 교류 강화 △정부와 기업 참여 재단 설립을 통한 법률적 화해 추진 ...

    한국경제 | 2019.04.15 18:35 | 고재연

  • thumbnail
    올드카…재즈…시가…시간이 멈춘 듯한 쿠바, 잊을 수 없는 아바나의 밤거리

    ... 소통하고 있었다. 그렇게 밤은 깊어갔고 들고 온 시가는 역시나 반도 피우지 못하고 껐다. 쿠바=글 홍기표 여행작가 alivemusickr@gmail.com 사진 오재철 여행작가 nixboy99@daum.net 여행정보 미국과의 국교 정상화 이후 쿠바는 가장 인기 있는 여행지가 될 추세다. 한국에서 쿠바로 가는 직항은 없다. 캐나다, 멕시코, 일본을 경유하는 방법이 있다. 공용어는 스페인어다. 관광지 이외에서 영어 소통은 불편한 편이므로 간단하게라도 스페인어를 알아두는 ...

    한국경제 | 2019.04.07 15:06

  • thumbnail
    회장직 놓고 고성 오간 서울대 총동창회 현장…"명문대 총동창회는 '킹메이커의 산실'"

    ... 몰렸다. 올해 정기총회를 앞두고 ‘편파 소집’ 논란으로 서울대 총동창회와 서울대 총동창회 정상화를 위한 동문 모임(이하 서정모)의 갈등이 폭발했기 때문이다. 1000명 정원을 채우기도 어려웠던 예년과 달리 이날 ... 대통령과 천 전 교우회장은 고려대 61학번 동기로, 1964년 박정희 정권 시절 ‘한·일 국교정상화 반대 시위’에 동참한 것을 계기로 끈끈한 인연을 맺은 것으로 알려졌다. 고려대 교우회 관계자는 &...

    한국경제 | 2019.03.16 07:00 | 장현주/박진우/조아란

  • thumbnail
    '대입 개편' 6개월밖에 안됐는데…또 바꾸자는 교육감들

    ... 대입제도개선연구단은 대입제도 개선안에 대한 1차 연구 결과를 발표하고 “수능 강화 정책은 교육 과정 정상화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이어 “수능은 선발과 변별의 도구가 아니라 학업 역량을 ... 수능 자격고사화, 논·서술형 수능 등이 대안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 연구단은 전국교육감협의회가 “교육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한 대입제도를 마련하겠다”며 지난해 9월 출범시켰다. ...

    한국경제 | 2019.02.26 17:51 | 구은서

  • thumbnail
    [이학영 칼럼] '반성 않는 일본'을 이기려면…

    ... 넘어가야 할 게 있다. 일본은 2차 대전 동맹국이었던 독일과 달리 이웃국가들을 침탈하고 전화(戰禍)로 몰아넣었던 데 대한 대가를 제대로 치르지 않았다. 피해자들의 상처를 달래줄 확실한 반성을 한 적도 없다. 한·일 국교정상화 과정에서 양국 정부 합의하에 몇 푼의 배상금을 내놨으니 ‘외교적으로나 국제법적으로나 매듭지어진 문제’라고 해서는 곤란하다. 승전국들에 분할점령 당하고는 분단의 징벌을 받아들고, 폴란드 등 이웃국가에 영토까지 떼줬으며, 틈날 ...

    한국경제 | 2019.02.20 17:55 | 이학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