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14,09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첫째 학원비만 155만원…엄마는 오늘도 마트 알바를 뛴다 [하수정의 돈(Money)텔마마]

    ... 극대화하는 방법을 찾아보자는 의미에서다. 내 자녀들의 경제 교육을 어떻게 하면 좋을지 한참 고민하던 때가 있었다. 국내 서적과 자료를 뒤지고 어린이 경제교육 기관들을 취재했지만 밤고구마를 급하게 삼킨 듯이 영 답답하고 만족스럽지가 않았다. ... 1회당 학원비를 함께 계산해보는 것도 좋다. 교과 학원의 경우 대체적으로 하루 2~3시간 4~5만원 수준이다. 올해 최저임금이 시간당 8720원이란 것도 알려주자. 그 누군가는 6시간씩 땀흘려 일해야 학원 1회 수업을 들을 수 있는 돈을 ...

    한국경제 | 2021.06.20 11:26 | 하수정

  • thumbnail
    주유소 휘발유 7주 연속↑…전국 평균 1576원

    ... 상승폭은 4.9원, 6.7원, 10.4원, 11.7원 등으로 갈수록 커지고 있다. 최근 국제 유가 상승세에 따라 국내 휘발유 가격은 당분간 더 오를 것으로 보인다. 국내 휘발유 가격은 2∼3주가량의 시차를 두고 선행지표인 국제 ... 가격을 따라가는 경향이 있다. 최고가 지역인 서울은 L당 1659.3원으로 전국 평균보다 83.1원 높았다. 최저가 지역인 대구의 휘발유 가격은 L당 1549.9원이었다. 상표별로는 알뜰주유소가 L당 1545.9원으로 가장 낮았다. ...

    한국경제 | 2021.06.19 08:26 | 신현아

  • [사설] 유턴기업 4년간 52개뿐…규제공화국에 누가 돌아올까

    정부의 리쇼어링(해외 생산기지의 본국 이전) 정책이 본격화된 2017년 이후 지난해까지 사업장을 국내로 옮긴 기업은 52개로 같은 기간 해외로 나간 기업(1만2333개)의 0.4%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경 6월 18일자 ... 기업 중 대기업은 단 1개, 수도권으로 돌아온 기업은 10개에 그친 것도 그래서다. 4년간 30% 넘게 급등한 최저임금, 획일적 주 52시간제, 빈번한 노사분규, 온갖 반(反)기업 규제 등으로 국내 기업 환경은 갈수록 악화하고 있다. ...

    한국경제 | 2021.06.18 17:27

  • thumbnail
    라면값 5년째 동결, 더 이상은…설설 끓는 농심 주가

    ... NH투자증권 연구원 역시 "농심이 하반기에 라면 또는 스낵 부문 가격을 인상할 수 있다"며 "라면은 국내 시장 성장률이 다소 정체된 만큼 가격 인상에 따른 주가 상승 모멘텀은 보다 강하게 나타날 전망"이라고 분석했다. 관건은 서민식품 라면의 가격 인상을 단행할 수 있느냐다. 그동안 기업 간 눈치보기 속 최저임금 상승에 따른 인건비와 물류비 부담분도 가격에 반영하지 못했다. 가격 인상이 2016년 12월이 마지막이었던 농심뿐 아니라 ...

    한국경제 | 2021.06.18 12:06 | 오정민

  • thumbnail
    '테퍼 랠리' 이끈 헤지펀드의 전설 "증시 여전히 좋다" [조재길의 지금 뉴욕에선]

    ... 실업수당 청구건수는 전주보다 3만7000명 늘어난 41만2000명에 달했습니다. 6주 연속 줄면서 팬데믹 이후 최저치를 경신했었는데 다시 40만 명대로 늘어난 겁니다.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전문가 예상치(36만 명)보다 많았습니다. ... Fed는 어제 분기마다 발표하는 경제 전망을 내놨는데, 올해 물가상승률 예상치를 종전 2.4%에서 3.4%로, 국내총생산(GDP) 증가율 전망치를 6.5%에서 7.0%로 각각 상향 조정했습니다. 불과 3개월 만에 물가와 성장 전망을 ...

    한국경제 | 2021.06.18 07:25 | 뉴욕=조재길

  • thumbnail
    文, 한국 대통령 최초 ILO 기조연설…"사람 중심 회복 필요" [전문]

    ... 다해 왔습니다. 한국 정부는 각종 세제와 예산을, 고용 중심으로 개편하는 것과 함께 장시간 노동시간을 개선하고, 최저임금을 과감하게 인상하여 소득주도 성장을 포함하는 포용적 성장을 추구했습니다. 또한 사회적 대화를 통해 ILO 핵심협약을 ... 지역일자리' 모델을 꾸준히 확산해왔습니다. 그중, '광주형 일자리'는 코로나 위기 속에서도 23년 만에 국내 완성차 공장 설립이라는 성과를 이뤄냈습니다. 현재 여덟 개 지역에서 '상생 협약'이 체결되었고, ...

    한국경제 | 2021.06.17 23:22 | 이보배

  • thumbnail
    노동개혁 추진하자는 野, 제안만 하고 끝낼 생각 말라 [사설]

    ... 노동시장의 이중구조는 우리 경제가 풀어야 할 최대 과제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강성 노조에 휘둘리는 기업들은 국내 투자를 꺼리고 해외로 눈을 돌린다. 그럴수록 일자리가 줄어든다. 대기업·공기업 등 기득권 노조에 기운 ... 노동계 눈치보기로 차일피일 미뤄왔다. 현 정부는 오히려 노골적인 친노조 정책을 펴면서 고용 경직성을 더 강화했다. 최저임금까지 급격히 올려 중소기업과 자영업자들이 버틸 수 없게 만들었고, 청년들은 아르바이트 자리조차 구하기 힘들어졌다. ...

    한국경제 | 2021.06.17 18:04

  • thumbnail
    문재인 정부 4년, 기업 유턴은 없었다

    ... 공장을 한국으로 옮기려던 계획을 접었다. 그 대신 베트남을 선택했다. 그는 “충남 아산에 부지까지 마련했지만 최저임금 인상과 획일적인 주 52시간 근로제로 한국에선 이익을 내기 어렵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말했다. 정부의 리쇼어링(해외 생산기지의 본국 이전) 정책이 본격화된 2017년 이후 사업장을 국내로 옮긴 기업이 52곳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산업통상자원부가 권명호 국민의힘 의원에게 제출한 ‘리쇼어링 기업 ...

    한국경제 | 2021.06.17 17:39 | 성상훈/김동현

  • thumbnail
    "중국서 한국 돌아온지 6년 만에 사업 접어야 할 판" 토로

    ... 공장을 한국으로 옮기려던 계획을 접었다. 그 대신 베트남을 선택했다. 그는 “충남 아산에 부지까지 마련했지만 최저임금 인상과 획일적인 주 52시간 근로제로 한국에선 이익을 내기 어렵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말했다. 정부의 리쇼어링(해외 생산기지의 본국 이전) 정책이 본격화된 2017년 이후 사업장을 국내로 옮긴 기업이 52곳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산업통상자원부가 권명호 국민의힘 의원에게 제출한 ‘리쇼어링 기업 ...

    한국경제 | 2021.06.17 17:38 | 성상훈/김동현/민경진

  • thumbnail
    살 오른 랍스터, 지금이 제철

    ... 따르면 지난 16일 랍스터 A급 기준(마리당 1.8~2.7㎏짜리) 시세는 ㎏당 5만7600원으로, 최근 3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지난달 초 6만1400원을 기록한 후 6.2% 하락했다. 랍스터 가격이 떨어진 것은 캐나다에서 어획량이 ...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맞아 랍스터 수요가 늘고 있어 앞으로 가격이 오를 것”이라고 내다봤다. 국내 유통업체는 산지에서 랍스터를 직수입하고 있다. 중간 유통 과정을 없애 가격 경쟁력을 높였다. 롯데마트는 2018년부터 ...

    한국경제 | 2021.06.17 17:12 | 노유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