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1,48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한경ESG Vol.6 - 2021년 12월호

    ... 글로벌 ESG 공시기준 나온다…국내 준비위도 출범 넷제로 핵심 동력으로 부상한 ‘기후 금융’ “개척할 영역은 넓다”…글래스고에서 본 기회 COVER STORY ... REPORT 2021 올해의 ESG 10대 뉴스 명확해진 온난화 실태… IPCC 제6차 보고서 메시지 읽기 케이스 스터디 - 한국수력원자력 국내 4대 연기금 ESG 투자 보고서 INTERVIEW “플라스틱 ...

    한국경제 | 2021.12.16 08:49 | 이현주

  • thumbnail
    [한상춘의 국제경제 읽기] MSCI 선진국지수 편입…8대 현안부터 해결해야

    ... 의도, 실제로 편입될 수 있는지에 대한 의문이 증폭되고 있다. 현 정부의 입장은 이렇다. 1인당 소득으로 분류하는 국제통화기금(IMF), 대외원조액 등으로 평가하는 유엔무역개발회의(UNCTAD)로부터 선진국으로 분류된다. 또 같은 벤치마크 ... 소득, 무역액, 대외원조 규모 등 하드웨어 위상을 중시하는 IMF, 유엔, FTSE 지수와 다르다. MSCI 지수는 금융 규제, 투명성, 도의적 책임 등 소프트웨어 위상을 중시한다. 한국은 두 위상 간의 격차가 가장 큰 국가로 널리 인식돼 ...

    한국경제 | 2021.12.12 17:19 | 한상춘

  • thumbnail
    코로나 사태 2년, 미·중 간 新화폐 전쟁…제2차 원유 전쟁으로 비화되나? [국제경제 읽기 한상춘]

    ... 닥칠 것으로 예상된다. 스테그플레이션이 무서운 것은 개별 국가 입장에서는 정책적으로 대응하기 어려울 뿐만 아니라 국제적으로는 3차 대전(헨리 키신저), 2차 냉전(니얼 퍼거슨)이란 경고가 나올 정도로 악화되고 있는 미국과 중국 간 ... 같은 달 소비시장으로 가장 중시하는 미국의 소비자물가상승율(CPI)는 30년 만에 최고치인 6.2%를 기록했다. 국제금융협회(IIF)는 ‘퍼펙트 글로벌 인플레 스톰’이라는 극한 표현을 쓸만큼 ‘인플레 ...

    한국경제TV | 2021.12.06 09:15

  • thumbnail
    [한상춘의 국제경제 읽기] 美 Fed, 모든 것 바꾼다…한국은행은?

    ... ‘프레임’에 갇힐 가능성이 높다. Fed는 경제지표가 좋다 하더라도 국민의 체감경기가 안 좋으면 이것까지도 감안해 통화정책을 운용하는 ‘프레이밍 효과’를 중시한다. 여덟째, 빅테크 기업과 대형 금융사가 결탁해 양극화가 더 심화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금융규제와 감독체계를 더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대형기업 저승사자’로 알려진 연방거래위원회(FTC)의 리나 칸 위원장과 함께 금융규제를 강조하는 레이얼 브레이너드와 ...

    한국경제 | 2021.12.05 17:18 | 한상춘

  • thumbnail
    [한상춘의 세계경제 읽기] 유망산업으로 급부상하는 '바이오매스 에너지원'

    ... 인한 새로운 현안도 속속 대두되고 있다. 소득은 줄고 물가는 오르는 ‘스태그플레이션’ 공포 세계경제 입장에서 가장 우려되는 것은 스태그플레이션(stagflation)의 재현이다. 원유, 희토류, 금, 면화 등 국제원자재뿐 아니라 반도체 등 첨단기술 부품에 이르기까지 각국이 무기화할 조짐을 보임에 따라 ‘공급 쥐어짜기 충격(3S·Supply Squeeze Shock)’이라는 신(新)용어가 나올 만큼 세계가치사슬이 ...

    바이오인사이트 | 2021.11.24 09:58 | 이도희

  • thumbnail
    외국인은 아파트 쇼핑…한은은 집값 잡으려 금리인상 '만지작' [국제경제읽기 한상춘]

    ... 부동산 대책으로 우리 국민은 숨을 죽이고 있으나 외국인은 비교적 자유롭다. 외국에서 대출받아 자금을 마련하면 국내 금융규제는 무용지물이 된다. 다주택자에 대한 벌칙성 중과도 외국인은 빠져나가기 쉽다. 투자자금 원천별로도 증시와는 다르다. ... 같은 맥락에서 우리 경제와 함께 발전하는 공생적 투자가 되지 못하고 오히려 국부유출 문제가 커질 수 있다. 최근 국제자금흐름을 주도하는 글로벌 펀드가 벌처펀드형 투자, 적대적 인수합병(M&A) 등을 통해 능동적으로 수익을 창출해가는 ...

    한국경제TV | 2021.11.22 11:06

  • thumbnail
    [한상춘의 국제경제 읽기] 구멍난 외국인 관리…환치기로 아파트 쇼핑까지

    ... 부동산 대책으로 한국 국민은 숨을 죽이고 있으나 외국인은 비교적 자유롭다. 외국에서 대출받아 자금을 마련하면 국내 금융규제는 무용지물이 된다. 다주택자에 대한 벌칙성 중과도 외국인은 빠져나가기 쉽다. 투자자금 원천별로도 증시와는 다르다. ... 나온다. 같은 맥락에서 한국 경제와 함께 발전하는 공생적 투자가 되지 못하고 국부유출 문제가 커질 수 있다. 최근 국제자금 흐름을 주도하는 글로벌 펀드가 벌처펀드형 투자, 적대적 인수합병(M&A) 등을 통해 능동적으로 수익을 ...

    한국경제 | 2021.11.14 17:03 | 한상춘

  • thumbnail
    국민지원금 놓고 재점화된 국가채무 우려…어떻게 봐야 하나 [국제경제읽기 한상춘]

    ... 국민에게 가장 가슴 깊게 파고드는 간담을 서늘케 하는 경고다. 2009년 리먼 브러더스 사태 이후 ‘금융위기 극복’과 ‘실물경기 회복’이라는 미명 아래 금리를 제로 수준(유럽과 일본은 마이너스금리)까지 ... 2018년 하반기를 시작으로 올해부터 집중적으로 돌아오고 있다. 대부분 달러 자금을 10년 만기로 조달했기 때문이다. 국제금융공사(IIF), 국제통화기금(IMF) 등에 따르면 달러 부채 만기가 올해부터 2025년까지 매년 평균 4천억 달러 ...

    한국경제TV | 2021.11.08 10:31

  • thumbnail
    [한상춘의 국제경제 읽기] 한은, 왜 MZ세대·소상공인을 거리로 내모나

    올해 마지막 11월 금융통화위원회 회의를 앞두고 지난 8월 많은 논란 끝에 단행한 기준금리 인상 조치에 대한 다양한 평가가 나오고 있다. 전체적으로는 “왜 단행했느냐”는 반문이 나올 정도로 부정적인 평가가 앞선다. 당시 금리를 올린 가장 큰 목적은 가계부채를 줄이자는 의도였다. 이 목적을 얼마나 달성했느냐는 가계부채 ‘증가율’보다 ‘절대 규모’가 감소했느냐와 질적으로 개선됐는가를 중시해야 ...

    한국경제 | 2021.11.07 17:20 | 한상춘

  • thumbnail
    코로나19 발생한지 2년…세계 경제와 글로벌 증시 어떻게 변했나 [국제경제읽기 한상춘]

    ... 동안 사망자 수가 2차 대전 당시 사망자 수를 뛰어넘었다. 모든 예측기관은 남아 있는 2020년대 세계 경제와 국제금융시장은 순탄치 않을 것이라는데 의견을 같이 한다. 두 가지 요인 때문이다. 하나는 각종 위기로 점철됐던 2010년대가 ... 버거(nothingburger)’라는 점이 확인됐다. 외형상으로 2차 대전 이후 세계 경제 질서를 주도해온 국제기구와 국제규범이 남아 있더라도 실질적인 역할과 구속력은 더 떨어지고 있다. 하지만 그 속을 채워줄 새로운 국제기구와 ...

    한국경제TV | 2021.11.01 09: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