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1,56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한상춘의 세계경제 읽기]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10대 미래유망기술', 그 두 번째 이야기 ② 양자컴퓨터·자율주행자동차

    ... 경고장치(LDWS)와 같은 운전보조장치(ADAS·Advanced Driver Assistance Systems) 기술을 융합해 어떤 환경에서도 자동차 스스로 주행이 가능한 완전자율주행자동차 양산에 대한 관심이 확대되고 있다. 국제기술박람회에서는 ‘자율주행자동차’가 단골 키워드다. 매년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열리는 모터쇼에서는 완성차와 부품업체들이 ADAS 기술을 선보였다. 매년 초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개최되는 세계 최대 전자제품 전시회인 ...

    바이오인사이트 | 2021.05.28 08:29 | 최지원

  • thumbnail
    서울대생들이 이석희 사장에게 물은 4가지 질문

    ... 걸렸지만 나중엔 퇴근을 앞둔 짧은 시간에도 한 편을 읽는 수준까지 올라 200편 이상을 읽게 됐다고 했다. 이런 논문 읽기 덕에 입사 5년차 대리 시절 현대전자 창사 이래 처음으로 반도체 디바이스 국제학회인 IEDM에 논문을 발표할 수 ... 됩니다." ▶공대생인데 커리어를 어떻게 쌓아야 좋을까요? "첨단산업 경영자로 크고 싶은지, 금융기법의 경영자로 크고 싶은지 등 어떤 업종을 하고자 하는냐에 따라 달라질 것이라 생각됩니다. 삼성전자, MS, 구글 ...

    한국경제 | 2021.05.24 17:58 | 공태윤

  • thumbnail
    4월 의사록에서 시사한 `테이퍼링`…Fed, 앞으로 언제 어떻게 추진할 것인가 [국제경제읽기]

    ... 재무장관에 오른 이른바 '트리플 크라운'을 달성한 인물이다. 노동 경제학을 전공한 경제학자일 뿐만 아니라 모형을 통해 예측을 잘하는 것으로 정평이 나 있을 정도로 실무 경험과 경륜이 풍부하고 노련하다. Fed 의장 취임 이후에는 금융위기 극복의 최대 난제로 평가받는 '애프터 크라이시스' 문제를 무난하게 해결해 재임기간 평가가 역대 Fed 의장 중 가장 높은 'A(미국에서는 'A+'를 잘 안준다)'였다. 둘째, Fed 의장을 했던 옐런이 '1913년 창립 이후 ...

    한국경제TV | 2021.05.24 09:18

  • thumbnail
    [한상춘의 국제경제 읽기] 외국자금 썰물…韓 증시 '시카고 공포' 우려

    ... 성장률(예측기관 평균치)을 보면 미국은 7.1%로 3.5%인 한국의 두 배가 넘는다. 통화가치를 감안한 어빙 피셔의 국제자금이론을 토대로 앞으로 1년 동안 포트폴리오 자금의 기대 수익률을 보면 미국이 훨씬 높게 나온다. 최근 들어 외국인 ... 통화스와프 등을 통해 간접적으로 갖고 있는 2선 자금까지 포함하면 적정 수준을 웃돈다. 하지만 경제정책 불확실성이나 국제금융시장의 접근도 하락이 외국인 자금 이탈 요인이라면 상황은 달라진다. 결론부터 말한다면 이달 들어 외국인 자금 이탈세가 ...

    한국경제 | 2021.05.23 17:17 | 한상춘

  • thumbnail
    [한상춘의 국제경제 읽기] 韓 경제, 인플레發 '나선형 복합위기'에 빠지나

    ... 못한 채 성장률이 갑자기 높아진다. 팬데믹 종료 시사 발언 2개월 만에 미국을 중심으로 인플레이션 우려가 확산되고 국제 금리가 올라가는 추세다. 더 우려되는 것은 위기 때마다 취약한 신흥국이 ‘2008년식 나선형 복합위기(인플레→금리 인상→자산가격 급락→마진콜→디레버리지→금융위기)’의 도화선이 되는 것 아닌가 하는 점이다. 12년 전 글로벌 금융위기 상황을 되짚어 보면 9·11테러 ...

    한국경제 | 2021.05.16 17:13 | 한상춘

  • thumbnail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화려하게 꽃 피울 `10대 미래유망기술` [국제경제읽기 한상춘]

    ... 탄생하지 않고는 위기로 점철돼온 2010년대 상황을 풀 수 없다는 의미다. 더 이상 제로 금리, 양적완화로 대변되는 금융완화정책은 '캠플 주사' 효과만 있을 뿐 세계 경제를 장기 침체라는 깊은 수렁으로 더 빠지게 할 것이라는 경고가 잇따르고 ... 기록해 세계 최고 기록을 세우는 등 다른 국가에 비해 경쟁력이 뒤지지 않다가 정책적인 이유로 주춤거리고 있다. 국제원자력기구(IAEA)는 국가 간 기술과 핵 인식도 차이 등으로 어렵게 출범시킨 '국제 핵융합 실험로 공동개발사업...

    한국경제TV | 2021.05.10 10:22

  • thumbnail
    [한상춘의 국제경제 읽기] 美 4월 고용쇼크…옐런 '금리인상 발언'은 실수일까

    ... ‘트리플 크라운’을 달성한 인물이다. 노동 경제학을 전공한 경제학자일 뿐만 아니라 모형을 통해 예측을 잘하는 것으로 정평이 나 있을 정도로 실무 경험과 경륜이 풍부하고 노련하다. Fed 의장 취임 이후에는 금융위기 극복의 최대 난제이던 ‘애프터 크라이시스’ 문제를 무난하게 해결해 재임 기간 평가가 역대 Fed 의장 중 가장 높은 ‘A’(미국에서는 ‘A+’를 잘 안 준다)였다. ...

    한국경제 | 2021.05.09 16:44 | 한상춘

  • thumbnail
    뜨거운 감자 암호화폐…비트코인은 정말 화폐가 될 수 있나 [국제경제읽기 한상춘]

    ... 걸렸다. 이제 방치하기에는 암호화폐의 위상이 너무 높아졌기 때문이다. 비트코인 거래액은 골드만삭스, 모건스탠리 등 글로벌 투자은행을 넘어섰다. 테슬라 등은 자사 제품의 결제수단으로 사용할 것을 선언했을 뿐만 아니라 가상화폐 관련 금융상품도 속속 출시되고 있다. 위기 조짐도 발생하고 있다. 2017년 6월 이더리움 가격과 9월 영국의 비트코인 펀드가 95% 정도 폭락하면서 나타났던 '마진 콜(margin call·증거금 부족)'과 '드로우다운 로스(drawdown ...

    한국경제TV | 2021.05.03 09:41

  • thumbnail
    [한상춘의 국제경제 읽기] 中 '인구절벽' 논쟁…韓 경제, 복합불황에 빠지나?

    ... 여건이 지속되는 동안 각국 중앙은행은 전통적인 목표였던 ‘물가 안정’에 대한 부담이 적었다. 금융위기 이후에는 과감한 금융완화 정책을 추진하고 2012년 미국 중앙은행(Fed)이 창립 이후 최대 변신이라고 평가받는 ... 빚의 복수가 시작되고 자산 거품도 붕괴되는 계기가 될 수 있다. 세계 빚(국가+민간)도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났다. 국제결제은행(BIS)에 따르면 세계 빚은 2007년 113조달러에서 지난해 3분기에는 221조달러로 87% 증가했다. ...

    한국경제 | 2021.05.02 18:12 | 한상춘

  • thumbnail
    [한상춘의 세계경제 읽기]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화려하게 꽃피울 '10대 미래유망기술' ① 인공지능(AI)

    ... 탄생하지 않고는 위기로 점철돼온 2010년대 상황을 풀 수 없다는 의미다. 더 이상 제로 금리, 양적완화로 대변되는 금융완화정책은 ‘캠플 주사’ 효과만 있을 뿐 세계경제를 장기 침체라는 깊은 수렁으로 더 빠지게 할 ... 기록해 세계 최고 기록 을 세우는 등 다른 국가에 비해 경쟁력이 뒤지지 않다가 정책적인 이유로 주춤거리고 있다. 국제원자력기구(IAEA)는 국가 간 기술과 핵 인식도 차이 등으로 어렵게 출범시킨 ‘국제 핵융합 실험로 ...

    바이오인사이트 | 2021.04.28 10:02 | 최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