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1,48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美달러화, 기축통화 넘어 제왕(king)통화 가능할까? [국제경제읽기 한상춘]

    미국의 6월 소비자물가(CPI)상승률이 '인플레이션 저주'라 불리울 만큼 워낙 충격적으로 나옴에 따라 국제금융시장도 빠르게 새로운 변화가 일고 있다. 6월 CPI상승률 9.1%는 단순비교할 때에는 40년 만에 최고치이지만 래리 ... 기축통화를 넘어 제왕(king)통화가 될 것이라는 시각까지 나오고 있다. 이 문제를 알아보기 위해서는 2020년대 들어 국제통화질서가 당면한 두 가지 문제에 대한 이해가 전제돼야 한다. 하나는 전 세계를 대상으로 하는 제왕통화가 도입될 만큼 ...

    한국경제TV | 2022.07.18 08:00

  • thumbnail
    [한상춘의 국제경제 읽기] 국제 환투기 세력, 25년 만에 한국 원화 공격하나

    ... 6월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이 ‘인플레 저주’라 부를 만큼 충격적으로 나옴에 따라 국제금융시장도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 6월 CPI 상승률 9.1%는 단순비교 시 1980년대 초 이후 40년 만의 최고치이지만 ... 새로운 물가 추계방식대로라면 사상 최고치에 해당한다. 외환위기 경험국으로 우리가 가장 주목해서 봐야 할 변화는 국제 환투기 세력이 다시 고개를 들고 있다는 점이다. 이달 말 미 중앙은행(Fed)이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에서 ...

    한국경제 | 2022.07.17 17:15 | 한상춘

  • thumbnail
    "저금리 문제있다"...집값 잡으려 한은 압박한 대통령[대통령 연설 읽기]

    ...quo;을 밟으면서 시중은행들은 빠르게 수신금리 인상에 나섰다. 은행권이 이처럼 신속하게 대응한 것은 정치권과 금융당국의 지속적인 ‘시그널’ 때문이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이 은행권을 향해 ‘이자... 처음으로 서로 다른 여·수신 금리를 제시하며 경쟁 체제로 들어갔다. 4년 뒤 외환위기가 닥치면서는 국제통화기금(IMF)의 구제금융을 받는 대가로 1998년 3월까지 연 20~30%의 살인적 고금리가 유지됐다. 후폭풍으로 ...

    한국경제 | 2022.07.16 08:01 | 서희연

  • thumbnail
    '황금률 이론'으로 본 루비니의 '美 증시 50% 폭락설' [국제경제읽기 한상춘]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간 전쟁이 장기화됨에 따라 국제원자재 가격이 급등하면서 각종 부작용이 본격적으로 나타나고 있다. 그중의 하나가 유가와 주가 간 선순환 효과인 '황금률(golden rule)'이 깨지는 현상이다. 각국의 인플레 ... 상승하는데도 증시에 미치는 충격이 작았던 것은 고유가와 금리인상이 겹친 2차 오일쇼크 당시와 달리 각국 중앙은행의 금융완화로 유동성이 오히려 늘어났기 때문이다. 경기 면에서도 지난해 세계 경제 성장률이 5%가 넘은 데다 기업실적도 분기마다 ...

    한국경제TV | 2022.07.11 09:21

  • thumbnail
    [한상춘의 국제경제 읽기] 한은의 실수?…금리인상 목적 달성했나

    새 정부 출범 이후 두 번째 금융통화위원회 회의가 13일 열린다. 최대 관심은 한국은행 역사상 처음으로 기준금리를 한 번에 0.5%포인트 올리는 빅스텝에 나설지 여부다. 회의 전에 발표됐던 6월 소비자물가상승률이 23년7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할 만큼 시장에서는 기정사실화하는 분위기다. 빅스텝 여부를 알아보기 위해서는 작년 8월 이후 단행된 금리 인상에 대한 평가부터 전제돼야 한다. 금리 인상 기간 한국 경제가 처한 여건을 보면 의도했던 목적을 ...

    한국경제 | 2022.07.10 17:10 | 한상춘

  • thumbnail
    [한상춘의 세계경제 읽기] 韓 경제, 스태그플레이션 뛰어넘는 '복합위기'가 우려된다

    ... 세계경제는 지난 2월 이후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전쟁, 미국 중앙은행(Fed)의 금리인상, 중국의 경제봉쇄조치, 신흥국 금융위기 등과 같은 대형변수들이 순차적으로 발생하며 한 치 앞도 내다볼 수 없는 상황으로 급변하고 있다. 종전과 달리 ... 주목했다. 이때부터 각국 금리 간 ‘대발산(great divergence)’이 발생하면서 국제금융시장에 커다란 사건이 많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대발산은 세계화가 진전되면서 선진국과 개도국 간 소득 격차가 벌어지는 ...

    바이오인사이트 | 2022.07.08 10:17 | 한상춘

  • thumbnail
    "'아케고스 사태' 한국계 투자자 빌 황, 직원에 충성맹세 시켜"

    전직 임원, '보너스 재투자 강요로 653억원 사기' 주장…황씨 고소 국제 금융회사들에 100억달러(약 13조원) 상당의 손실을 안긴 한국계 미국인 투자가 빌 황(한국명 황성국)이 자신의 투자회사 아케고스 캐피털 매니지먼트를 ... 더 신경썼다"고 주장했다. 황씨에 대한 충성도가 회사 내에서 가장 중요했다는 것이다. 황씨가 직원들에게 성경읽기 모임에 참석하고 신앙활동에 더 많은 시간을 쓰게 시켰으며, 의무적으로 참석한 회사 모임에서 신과 황씨, 사측에 감사를 ...

    한국경제 | 2022.07.06 14:01 | YONHAP

  • thumbnail
    [한상춘의 World View] 7가지 덫에 걸린 세계경제…S보다 무서운 복합위기 온다

    ... 특히 금융위기 이후 Fed의 제로 금리정책에 따라 빚의 무서움을 모르고 달러 부채를 조달한 신흥국이 문제다. 국제 금리가 올라가는 시기에 달러 부채 만기일이 겹치기 때문이다. 국제금융협회(IIF)에 따르면 신흥국들은 2025년까지 ... 등으로부터 아시아의 유망한 이코노미스트 5인 중 한국 대표로 뽑혔고 한국 언론 사상 최장 칼럼인 ‘한상춘의 국제경제읽기’를 23년째 매주 연재해 오고 있다. 저서로는 《UR과 한국 경제》 《또 다른 10년이 온다》 ...

    한국경제 | 2022.07.05 17:22 | 한상춘

  • thumbnail
    2022년 하반기 최대증시변수 양적긴축(QT)…Fed, 과연 성공할 수 있나 [국제경제읽기 한상춘]

    ... 재앙이 자산시장에 어떤 충격을 줄지 최대 관심사다. 하지만 지난 6월 QT를 추진한 이후 지금까지 세계 경제와 국제금융시장에 미친 영향을 보면 2017년 이후 실시됐던 때와 다른 일곱 가지 뚜렷한 움직임(대부분 악재)이 나타나고 ... 추진으로 유동성이 줄어들면 거품 우려가 제기되고 있는 자산시장에도 큰 부담이 될 수밖에 없다. 코로나 사태 이후처럼 초금융완화 정책으로 모든 자산 가격이 급등했기 때문이다. 지난해 9월 미국 중앙은행(Fed) 회의에서 테이퍼링이 처음 논의된 ...

    한국경제TV | 2022.07.04 14:03

  • thumbnail
    원달러환율 1300원 돌파…지금 달러 사면 '대박 or 쪽박?' [국제경제읽기 한상춘]

    ... 올렸던 1994년이다. 이때부터 각국 금리 간 ‘대발산(great divergence)이 시작되면서 국제금융시장에서는 굵직굵직한 사건이 많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대발산은 세계화가 진전되면서 선진국과 개도국 간 소득격차가 ... 폭락했던 엔·달러 환율은 불과 5년이란 짧은 기간 안에 148엔대까지 치솟았다. 어빙 피셔의 통화가치를 감안한 국제자금이동이론 상 미국 금리가 오르고 강달러가 되면 신흥국으로부터 대규모 자금이탈이 발생한다. 대발산이 시작됐던 1994년 ...

    한국경제TV | 2022.06.27 09: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