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1,57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한상춘의 세계경제 읽기] 美 국채금리와 인플레이션 상승… Fed, 테이퍼링 앞당겨 추진하나

    ... 취임 첫날부터 15건의 행정명령을 발동할 만큼 도널드 트럼프 지우기에 주력하고 있는 조 바이든 정부의 경제정책으로 금융시장도 반응하기 시작했다.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오는 움직임은 국채금리가 장기물 위주로 상승하고 있는 점이다. 10년물 ... 누리엘 루비니 뉴욕대 교수가 주장했던 ‘경제 정상화 역설’의 근거이기도 하다. 문제는 금융완화 기조가 지속될 경우 더 올라갈 확률이 높은 기대 인플레이션과 국제금리 상승세는 어떻게 할 것인가 하는 점이다. ...

    바이오인사이트 | 2021.03.25 14:03 | 최지원

  • thumbnail
    대박론 VS. 쪽박론…불붙은 가치주와 성장주 논쟁 [국제경제읽기 한상춘]

    ... 있다. PER, PBR과 마찬가지로 과거 실적을 기준으로 한 평가지표라는 점과, 최근처럼 매출과 이익 간 괴리가 심해지는 상황에서는 적정 주가 판단을 오히려 왜곡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2009년 9월 리먼 브러더스 사태 이후 금융이 실물 경제를 반영(following)하는 것이 아니라 주도(leading)하는 위치로 바뀌었다. 각국 중앙은행도 자산 효과를 겨냥해 경기회복을 모색하는 통화정책이 상시화되고 있다. 제로(혹은 마이너스) 금리, 양적 완화와 같은 ...

    한국경제TV | 2021.03.22 07:58

  • thumbnail
    포스트 코로나의 징후 `비트코인`…디지털 달러 시대가 온다 [국제경제 읽기 한상춘]

    ... 접어들 경우 세계 경제는 '연계' 체제로 이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코로나 백신 보급 속도를 감안해 가장 최근에 발표한 국제협력개발기구(OECD)의 중간 전망을 보면 올해 세계 경제는 5.6%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작년 12월에 내놓았던 4.5%와 비교하면 3개월 만에 1.1% 포인트를 상향 조정한 것이어서 '성장률 서프라이즈' 수준에 해당한다. 금융위기와 달리 경제 시스템 상에 큰 문제가 없었기 때문이다. 주목해야 할 것은 올해 나라별 성장률이 코로나 백신을 자체 ...

    한국경제TV | 2021.03.15 13:25

  • thumbnail
    [한상춘의 국제경제 읽기] 포스트 코로나 시대…물가·금리 '스파이크' 우려

    ...)가 가장 최근에 발표한 내용을 보면 올해 세계 경제는 5.6% 성장할 전망이다. 작년 12월 발표한 4.2%와 비교하면 3개월 만에 1.4%포인트 상향 조정했다. ‘성장률 서프라이즈’ 수준에 해당한다. 금융위기와 달리 경제 시스템상에 큰 문제가 없었기 때문이다. 주목해야 할 것은 올해 각국별 성장률이 코로나 백신을 자체 개발하고 얼마나 빨리 접종하느냐에 따라 확연하게 차이가 날 것이라는 점이다. 시진핑 국가주석의 주도로 가장 빨리 경제활동을 ...

    한국경제 | 2021.03.14 17:49 | 한상춘

  • thumbnail
    `월가의 대반란` 옐런과 파월의 수모…금융 완화보다 '트리플 Re'가 더 절실 [국제경제읽기 한상춘]

    ... 코로나 사태 이후 1년을 맞은 증시는 유동성 장세에서 펀더멘털 장세로 넘어온 상황이다. 이 때문에 시장에서는 '금융완화'보다 '트리플 Re'에 대한 확신이 더 절실한 상황이다. ● '금융완화'보다 '트리플 Re'에 대한 확신이 ... 풀린 상황에서 최근처럼 경제활력이 되살아나면서 돈이 돌기 시작하면 인플레이션이 갑자기 불거진다. 공급 면에서 국제원자재 가격이 급등하고 있는 것도 인플레이션 우려를 확산시키는 요인이다. 유가(북해산 브렌트유 기준)만 하더라도 코로나 ...

    한국경제TV | 2021.03.08 15:50

  • thumbnail
    [한상춘의 국제경제읽기] 코로나發 '한국 경제 7대 위기설'…지금 상황은?

    ... 우려’로 집약된다. 코로나 사태 직후에는 ‘제2 외환위기설’, ‘중국발 금융위기 전염설’도 한동안 나돌았다. 지난 1년 내내 ‘국가부채 위기설’, ‘가계부채 ... 증세를 뛰어넘는 재정지출로 GDP 대비 국가채무 비율이 2017년 36.1%대에서 올해는 52.5%에 도달할 것으로 국제통화기금(IMF)은 보고 있다. 더 우려되는 것은 2024년에는 62.2%로 IMF의 새로운 적정국가채무비율인 60%를 ...

    한국경제 | 2021.03.07 17:13 | 한상춘

  • thumbnail
    옐런·파월의 수모…문재인 정부에 주는 시사점은? [한상춘의 국제경제 읽기]

    ... 코로나 사태 1년을 맞은 증시는 유동성 장세에서 펀더멘털 장세로 넘어온 상황이다. 이 때문에 시장에서는 ‘금융완화’보다 ‘트리플 Re’에 대한 확신이 더 절실한 상황이다. 트리플 Re는 ... 지속해 나간다면 인플레이션 우려는 해소되기 힘들다. 시장도 받아들일 수 있는 여건이 아니다. 코로나 이후 추진된 금융완화로 인플레이션 우려가 상존하는 여건에서 비용(공급) 면에서 원유를 비롯한 국제 원자재 가격이 뛰고 있다. 수요 ...

    한국경제 | 2021.02.28 16:58 | 한상춘

  • thumbnail
    브렉시트 이후 국제금융중심지…독일 조명받는 이유 [국제경제읽기 한상춘]

    ... 2030년까지 6% 위축될 수 있다고 추정했다. 가구당 연간 4천 300파운드의 손실을 가져다주는 커다란 규모다. 국제협력개발기구(OECD)는 영국 국내총생산(GDP)이 잔류했을 때와 비교해 2030년에는 5% 위축될 것으로 내다봤다. ... 유로화 가치도 유로존 출범 초에 보였던 등가수준(1유로=1달러)까지 떨어질 가능성이 높다. 런던이 뉴욕에 이어 국제금융시장의 중심지였던 점을 감안하면 브렉시트로 영국을 비롯한 국제금융시장에 미친 영향도 만만치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

    한국경제TV | 2021.02.22 16:16

  • thumbnail
    비트코인發 '디지털 통화' 시대…환율 급락 부르나 [한상춘의 국제경제읽기]

    금융위기 직후 처음 선보인 비트코인 가격이 5만7000달러를 넘어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각종 시장에 영향을 미치기 시작하면서 5000달러 밑으로 떨어진 작년 3월에 비해서는 1년도 안 되는 짧은 기간에 ... 일본은행(BOJ)과 유럽중앙은행(ECB)은 입장을 바꿔 올해 안에 디지털 엔화와 디지털 유로화를 도입하기로 방침을 확정했다. 국제결제은행(BIS)에 따르면 세계 중앙은행의 80%가 도입을 전제로 디지털 통화를 연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한국경제 | 2021.02.21 17:24 | 한상춘

  • thumbnail
    [한상춘의 세계경제 읽기] 바이든-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재테크

    ... 체제에 대한 신뢰에 금이 가기 시작한 것은 상징국가인 미국에서 어떤 상황이 닥치더라도 일어나지 않을 것으로 봤던 금융위기가 발생했던 2008년부터다. 금융위기로 미국에 대한 신뢰가 떨어졌을 뿐만 아니라 극복하는 방식도 3대 체제가 ... 중국의 주도로 글로벌 교역 규범이 복원된다면 다른 국가에게도 준거의 틀로 적용돼 세계교역이 크게 신장되는 경우다. 국제통화기금(IMF) 등에 따르면 세계교역이 바이든 정부 출범 이후 다자주의 채널 복귀로 0.5%포인트, 코로나19 백신 ...

    바이오인사이트 | 2021.02.17 11:38 | 최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