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308,80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한훈 기재부 신임 차관보

    기획재정부는 6일 신임 차관보에 한훈 경제예산심의관(사진)을 임명했다. 1968년생인 한 신임 차관보는 서울대 경영학과와 같은 대학 행정대학원 석사, 미국 워싱턴대 경제학 박사를 취득했다. 행정고시 35회로 공직에 입문해 국제부흥개발은행(IBRD) 선임 공공분야 전문가와 기재부 전략기획과장, 지식경제예산과장, 민간투자정책과장을 거친 정책 전문가다. 최근에는 기재부 혁신성장정책관과 정책조정국장, 경제예산심의관을 거쳤다. 김소현 기자

    한국경제 | 2021.05.06 18:17 | 김소현

  • 김여정 담화 나흘 만에…'대북전단 살포' 단체 압수수색

    ...고 밝힌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압수수색은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의 대남(對南) 비방 담화가 나온 지 나흘 만에 전격적으로 이뤄졌다. ‘표현의 자유’를 침해한다는 이유로 국제사회의 거센 반발을 받았던 이른바 ‘대북전단금지법’(개정 남북관계발전법)이 처음으로 적용돼 자칫 국제 문제로 비화할지 모른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서울경찰청 안보수사과는 6일 “(대북 전단 살포) 관련 ...

    한국경제 | 2021.05.06 18:13 | 송영찬

  • 대구, 탄소중립 캠페인 '레이스 투 제로' 국내 첫 참여

    대구시는 탄소중립 이행을 다짐하는 국제 캠페인인 ‘레이스 투 제로(Race To Zero)’에 전국 최초로 참여했다고 6일 발표했다. 이 캠페인은 세계 각국의 지방정부, 기업 등 다양한 주체들이 “2050 탄소중립 달성 목표를 공표하고 이행하겠다”는 약속을 하는 캠페인이다. 5월 현재 영국 런던, 미국 워싱턴DC 등 510개 도시가 참여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지난 3월 사이먼 스미스 주한 영국대사와의 면담에서 ...

    한국경제 | 2021.05.06 18:09 | 오경묵

  • 西부산권 기계부품 메카로…"일자리 6000개 창출"

    ... 2500만원)와 컨설팅을, 친환경부품산업 기업에는 제품개발·공정개선 등을 맞춤형으로 지원(69개사·기업당 2000만원)한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부산 제조업의 기반이 되는 서부산권 부품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선도적인 모델을 만들겠다”며 “경남과 울산, 나아가 남부권과 산업벨트를 확대해 국제 경쟁력을 키워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부산=김태현 기자

    한국경제 | 2021.05.06 18:09 | 김태현

  • thumbnail
    [천자 칼럼] '영원한 숙제' 후계자

    ... 불거지는 분야는 뭐니뭐니 해도 정치다. 집단지도체제였던 중국에서 시진핑 국가주석이 단일 후계구도를 장악한 것이나, 북한 ‘3대 세습’의 적자(適子)가 장남 김정남이냐, 3남 김정은이냐 등의 이야기는 핵폭탄급 국제이슈였다. 멀리 갈 것도 없다. ‘5년 단임 대통령’에 권력이 집중된 한국의 ‘87 체제’에서 차기 대선후보를 중심으로 한 후계구도는 대통령이 레임덕 시기를 맞으면 더없이 큰 변화가 만들어졌다. ...

    한국경제 | 2021.05.06 18:07 | 장규호

  • thumbnail
    [책마을] 脫석유 시대…'에너지 패권 지도'가 확 바뀐다

    ... 기하급수 곡선을 통해 석유 에너지로의 대대적인 전환과 에너지 공급의 급증이 세계 경제의 급성장을 이끌 것으로 예측했다. 에너지야말로 인류의 번영과 생존을 가름하는 핵심 요인이라는 걸 잘 보여주는 사례다. 미국의 에너지·국제관계 전문가 대니얼 예긴의 신작 《뉴맵》은 에너지 패권을 둘러싼 미국, 중국, 러시아 등 강대국들의 치열한 각축전을 깊이 있게 분석하고, 이 같은 경쟁이 앞으로 세계를 어느 방향으로 이끌지 설명하는 에너지 지정학 책이다. 기후 변화에 ...

    한국경제 | 2021.05.06 18:01 | 홍선표

  • thumbnail
    파네라이 재활용 티타늄으로 '무장'…태양광으로 '심장' 뛰는 까르띠에

    ...로나19 속에서도 명품 시계는 건재했다. 세계 시계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럭셔리 워치 브랜드들은 지난달 7일부터 13일까지 디지털 박람회로 진행한 ‘워치스앤드원더스(Watches and Wonders·옛 국제고급시계박람회)’에서 올해 신제품을 앞다퉈 내놨다. 이 행사에 접속한 사람만 11만여 명. 이후 오프라인 행사로 열린 중국 상하이 워치스앤드원더스엔 1만2000여 명의 바이어가 초청돼 성황리에 행사를 마쳤다. 워치스앤드원더스에 ...

    한국경제 | 2021.05.06 17:55 | 배정철/민지혜

  • thumbnail
    세계 2위 'CMO 생산능력' 갖춘 K바이오…'백신 제조' 날개 단다

    ...R) 대표도 성명에서 “지식재산 보호를 강력히 믿지만 대유행 종식을 위해 제약사의 백신 지재권 포기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그는 다만 세계무역기구(WTO) 규정의 보호를 받는 제약사의 지재권 포기를 위한 국제 합의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했다. 화이자 등이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지재권을 포기하면 다른 나라 기업들도 특허료를 지급하지 않고 복제 백신을 제조할 수 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은 ...

    바이오인사이트 | 2021.05.06 17:37 | 주용석/김우섭

  • thumbnail
    [책마을] 1500년간 다른 곳만 바라본 '애증의 中·日'

    ... 마지막으로 남긴 작품이다. 6세기 수나라 문제와 야마토 정권의 스이코 일왕 때 접촉부터 2018년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중국 방문까지 1500여 년에 걸친 중·일 관계를 통시적으로 짚었다. 저자가 근현대 동아시아 국제관계 전문가인 만큼 전체 분량의 80% 이상을 19세기 이후 근현대사의 희·비극이 차지한다. 한국과 관련한 내용도 적잖게 등장한다. 책이 일관하게 주목하는 것은 두 나라 관계가 결코 수평적이지 않았다는 점이다. 전근대 시기엔 ...

    한국경제 | 2021.05.06 17:34 | 김동욱

  • thumbnail
    [책마을] 韓복지정치, 퍼주기엔 좌·우가 따로 없었다

    ... 없는 복지 팽창이다. 같은 기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에서 가장 증가율이 높다. 《한국 복지국가는 어떻게 만들어졌나?》는 ‘복지 제로(0)’였던 한국이 복지국가로 진화해온 과정을 짚는다. 국제노동기구(ILO)와 한국보건사회연구원에서 일했던 김영순 서울과학기술대 교수가 자료를 수집, 분석했다. 1987년부터 지금까지 나온 주요 연구 문헌과 정부의 비공식 문서, 국회 속기록까지 두루 살폈다. 저자는 한국의 유례없는 복지 ...

    한국경제 | 2021.05.06 17:33 | 오현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