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01-210 / 96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독일 "실천 의문" vs 프랑스 "새 제안 믿을 만"…신뢰가 가른 그리스 운명

    그리스에 대한 3차 구제금융 협상이 채권단 내부 의견 조율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막판까지 진통을 겪었다. 그리스와 유로그룹(유로화 사용 19개국 재무장관협의체)은 11일(현지시간) 9시간에 걸친 마라톤협상에도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12일 오전 11시(한국시간 12일 오후 6시) 다시 회의를 열었다. 유로존 정상들은 유로그룹 회의를 이어받아 그리스 문제를 매듭짓기 위한 ‘끝장토론’에 나섰다. 당초 예정됐던 유럽연합(EU) 2...

    한국경제 | 2015.07.12 23:02 | 박종서

  • 獨佛 정상 이견…"유로존 탈퇴 꼭 말을것" vs "협상 힘들것"

    ...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올랑드 대통령은 "그리스뿐 아니라 유럽이 위태로운 상황이다"라면서 타결 의지를 드러냈다. 독일이 그리스에 대해 최소한 5년 동안 한시적으로 유로존에서 탈퇴하는 '그렉시트'(Grexit) 해법을 제안했다는 보도와 관련해 "그리스는 유로존에 잔류하거나 탈퇴한다"라면서 한시적 탈퇴는 고려 대상이 아님을 명확히 했다. 메르켈 총리는 회의장에 들어가기에 앞서 "오늘 협상이 힘들 ...

    연합뉴스 | 2015.07.12 22:57

  • thumbnail
    "그리스 유로존 탈퇴하면 한국의 EU수출 6% 감소"

    ...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한국무역협회는 12일 ‘그리스 위기 향방과 우리 수출 영향’이라는 보고서에서 그리스가 유로존에서 나오면 한국의 EU 수출 물량이 5.8%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른바 ‘그렉시트(그리스의 유로존 탈퇴)’가 발생하면 유로존의 경제성장률이 1%포인트 하락하고 원·유로 환율은 13.6% 떨어져 결과적으로 EU 수출 물량이 5.8% 줄어들 것이란 설명이다. 하지만 무역협회는 유럽중앙은행(ECB)의 ...

    한국경제 | 2015.07.12 22:37 | 정인설

  • thumbnail
    [천자칼럼] '더 일하거나 더 가난해지거나'

    ... 유로존이라 한다. 독일 프랑스 스페인 등 유럽연합(EU)국들이 주축이다. 모나코 산마리노 바티칸은 EU 회원국이 아니지만 유로화를 쓴다. EU와 그렇게 협약을 맺었다. 단일통화 지대지만 유로존 안에서도 경제력 차이는 상당하다. 그렉시트(Grexit) 문제로 대립하고 있는 독일과 그리스 간 격차도 그렇다. 하지만 그리스보다 못한 유로존의 빈국도 많다. 라트비아 리투아니아 에스토니아 등 발트3국이 그런 나라다. 그리스의 1인당 GDP가 1만6300유로(약 1만8...

    한국경제 | 2015.07.12 20:34

  • 독일 언론 "그리스 개혁의지 불신 원인…합의에 시간 필요"

    ... 부연하고, 전날 유로그룹(유로존 재무장관 협의체) 회의에서 몇몇 장관들이 국민투표 이후의 그리스 정부에 대한 신뢰 훼손을 거론했음을 짚었다. 이 신문은 그러나 "한편으로는 구제금융 가능성이 커진 것을 의미할 수 있다"면서 그렉시트(그리스의 유로존 이탈)를 결정하려면 EU 정상들이 모두 모여야 한다는 판단 근거를 덧붙였다. 타게스슈피겔은 몇몇 국가들이 그리스의 개혁 실행 계획이 만족할만한 수준이 아니라고 보면서 거듭 불신을 표시했다고 거론하면서, 이날 발디스 ...

    연합뉴스 | 2015.07.12 19:50

  • 그리스협상 막판 대혼란…獨佛 대치속 유로존 정상 담판 지을까

    ... 개최한다"며 협상을 결론짓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그러나 그리스에 또 지원할 수 없다는 독일과 그리스를 도와 유로존에 남겨야 한다는 프랑스가 격렬하게 충돌해 결정을 내릴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롤러코스터 협상, 독일 '5년 그렉시트' 문건에 대혼란 이번 협상은 지난 9일 그리스가 구제금융을 받고자 채권단이 제시한 협상안을 거의 수용한 개혁안을 내자 그리스의 유로존 탈퇴인 '그렉시트'(Grexit) 대신 협상 타결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

    연합뉴스 | 2015.07.12 19:49

  • '그리스사태' 진통 속 유로존 끝장토론…EU정상회의는 취소

    ...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 재무장관들은 전날 심야까지 9시간에 걸친 마라톤 회의를 했으나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전날 회의에서는 그리스의 개혁 의지와 신뢰성에 대한 회의적인 시각이 잇따라 제기된 데다 독일과 핀란드 등 일부 채권국가가 그렉시트(그리스의 유로존 이탈)마저 불사하겠다는 강경한 입장을 고수한 것으로 전해져 난항을 겪었다. 유로존 재무장관들은 전날 그리스 정부에 대해 "더 특정되고 구속력 있는 약속"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로그룹은 ...

    연합뉴스 | 2015.07.12 16:59

  • thumbnail
    [이번주 증시전망]그리스·중국 변수에 '일희일비'…대응전략은?

    ... 안에 안정되기를 기대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낙관론이 우세하던 그리스 사태는 주말 들어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들고 있다. 그리스 정부의 개혁안이 긍정적인 평가를 받는 듯했지만, 유럽연합(EU) 일부 국가들이 한시적인 '그렉시트'(그리스의 유로존 탈퇴)를 제안했다는 현지 보도들도 나오고 있다. 그리스 구제금융 협상의 윤곽은 13일(한국시간) 오전 1시로 예정된 유럽연합(EU) 28개국 정상회의 결과에 따라 잡힐 것으로 예상된다. 국내 증시에서 더 큰 우려는 ...

    한국경제 | 2015.07.12 10:32 | 이민하

  • thumbnail
    이번 주 미국 증시, 그리스·중국 변수 따라 출렁

    ... 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그리스 정부가 채권단에 제출한 개혁안이 받아들여지는 방안으로 가닥을 잡는 듯했지만, EU 채권단들이 그리스 정부에 더욱 구체적이고 구속력 있는 책임을 요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국가들이 한시적인 '그렉시트'(그리스의 유로존 탈퇴) 제안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또 다른 변수인 중국 증시에 대해서는 불안한 시각이 여전하다. 지난주 중국 정부의 개입에 따라 증시가 급반등 하면서 일단 진정세를 보였지만, 중국 경제에 대한 우려는 ...

    한국경제 | 2015.07.12 09:34

  • "올해 세계 경제, 3% 성장도 어렵다"

    ... 급격한 슬럼프에 접어들고 있다고 진단했다. 징 시마 콘퍼런스보드 선임이코노미스트는 “올해 중국의 성장률은 기껏해야 6% 중반대에 그칠 것”이라고 전망했다. 콘퍼런스보드는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에 대해 그렉시트(그리스의 유로존 탈퇴)가 발생하더라도 큰 영향을 받지 않을 것이라며 올해 1% 후반대의 성장세를 전망했다. 그리스 정부와 채권단의 구제금융협상이 실패로 끝나고 그렉시트로 이어지더라도 금융시장의 충격은 단기간에 그치고, 스페인 등 ...

    한국경제 | 2015.07.10 21:40 | 이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