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0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아마존 "북아일랜드는 영국 아니다" 착각해 망신살

    ... 없다고 답했다가 사과했다고 보도했다. 존슨 씨는 14일 오후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에서 잉글랜드 대 조지아(러시아명 그루지야)의 럭비 경기 중계가 나오지 않아서 트위터의 아마존 고객센터 계정으로 문의했다가 "영국 회원들에게만 중계된다"는 ... 아일랜드섬은 영국에서 독립한 아일랜드와 영국령으로 남은 북아일랜드로 나뉘어있다. 이 과정에 생긴 분쟁의 씨앗은 유혈사태로 확산됐고 1998년 벨파스트 평화협정이 체결되고서야 갈등이 일단락됐다. 아마존 고객센터의 답변은 온라인에서 빠르게 ...

    한국경제 | 2020.11.16 15:44 | YONHAP

  • thumbnail
    우크라이나도 코로나19 관련 내달 24일까지 국가비상사태 선포

    ... 소련 국가 우크라이나가 25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국가 전역에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타스 통신에 따르면 데니스 슈미갈 우크라이나 총리는 이날 내각 회의를 주재하면서 국가비상사태 도입을 ... 이에 앞서 지난 16일 중앙아시아 국가 카자흐스탄과 남캅카스 국가 아르메니아가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했으며, 뒤이어 캅카스 지역의 조지아(러시아명 그루지야)와 다른 중앙아시아 국가 키르기스스탄 등이 잇따라 같은 ...

    한국경제 | 2020.03.26 01:03 | YONHAP

  • thumbnail
    옛 소련권 국가들, 코로나19 확산에 국가비상사태 등 긴급조치

    "조지아·키르기스 1개월간 비상사태 선포"…아르메니아는 상점 폐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지속해서 확산하고 있는 옛 소련권 국가들도 전염병 차단을 위해 국가비상사태 ... 긴급조치들을 잇달아 취하고 있다. 리아노보스티·AFP 통신 등에 따르면 캅카스 국가 조지아(러시아명 그루지야)의 게오르기 가하리야 총리는 21일(현지시간)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전국에 한 달 동안 비상사태를 도입한다고 ...

    한국경제 | 2020.03.22 11:18 | YONHAP

  • thumbnail
    옛 소련권 국가들, 코로나19 확산에 국가비상사태 등 긴급조치

    "조지아·키르기스 1개월간 비상사태 선포"…아르메니아는 상점 폐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지속해서 확산하고 있는 옛 소련권 국가들도 전염병 차단을 위해 국가비상사태 선포 등의 긴급조치들을 잇달아 취하고 있다. 리아노보스티·AFP 통신 등에 따르면 캅카스 국가 조지아(러시아명 그루지야)의 게오르기 가하리야 총리는 21일(현지시간)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전국에 한 달 동안 비상사태를 도입한다고 선포했다. 조지아는 이날부터 ...

    한국경제 | 2020.03.22 01:41 | YONHAP

  • thumbnail
    [다산 칼럼] '민주주의 후퇴' 부르는 여의도 정치

    ... 소련이 붕괴되면서 동유럽 국가에 민주주의가 회복됐다. ‘민주주의 세계화’는 2003년 조지아(그루지야) 장미혁명, 2004년 우크라이나 오렌지혁명, 2005년 이라크 퍼플혁명과 키르기스스탄 레몬혁명 그리고 레바논 백향목혁명으로 ... 발전과 민주화를 단기간에 성공시킨 세계적 모범국가로 칭송받았다. 그런데 박근혜 대통령 탄핵과 ‘조국 사태’를 거치면서 직접민주주의 광장 정치가 도를 넘어 의회 정치를 압도하고 여론조사가 ‘민의의...

    한국경제 | 2019.10.13 17:11

  • thumbnail
    "조지아서 장화 갈아신기로 ASF 예방"…충북도 SNS 글 '화제'

    "100켤레 주문" 농장주 호응 이어져, 내용 진위 확인은 안돼 "그루지야(현 명칭 조지아)에서 온 동네가 아프리카돼지열병에 걸려 난리 났을 때 한 농가만 이 병을 막았습니다. 농장주가 한 일은 장화를 갈아 신은 것뿐이었습니다" ... 음식물 쓰레기를 통해서다. 그 이후 동유럽을 거쳐 중앙아시아, 중국, 동남아시아 등지로 ASF가 번지는 최악의 사태가 이어졌다. 아쉽게도 조지아 농장주의 대처법을 소개한 이 글의 진위는 확인되지 않았다. 이 글을 SNS에 올린 ...

    한국경제 | 2019.10.12 09:18 | YONHAP

  • thumbnail
    조지아 反러 시위 여파로 양국관계 급속 악화…양국간 항공 단절(종합2보)

    ... 금지 조지아선 친서방 야권 지지자들 이틀째 반러 시위…2008년엔 양국 전쟁도 남캅카스 국가 조지아(러시아명 그루지야) 야권의 대규모 반러시아 시위 여파로 양국관계가 급속히 얼어붙고 있다. 조지아에서 대규모 반러 시위가 이어진 가운데, ... 성향 집권당 '조지아의 꿈' 소속인 마무카 바흐타제 조지아 총리는 야권 지도자들이 대중의 감정적 분출을 악용해 폭력사태가 일어나도록 부추겼다면서 "이는 법률과 헌법을 위반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하지만 시위에 동참한 현지 변호사 디미트리 ...

    한국경제 | 2019.06.23 03:11 | YONHAP

  • thumbnail
    조지아서 反러시아 시위 지속…푸틴, 조지아行 항공교통 '차단'(종합)

    ... 이틀째 시위…러, 자국민 여행금지·송환 조처 착수 2008년 러시아와 전쟁을 벌였던 남캅카스 국가 조지아(러시아명 그루지야)에서 반(反)러시아 시위가 거세게 일고 있다. 22일 AP·인테르팍스 통신 등 외신과 현지 언론에 따르면 조지아 ... 성향 집권당 '조지아의 꿈' 소속인 마무카 바흐타제 조지아 총리는 야권 지도자들이 대중의 감정적 분출을 악용해 폭력사태가 일어나도록 부추겼다면서 "이는 법률과 헌법을 위반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하지만 시위에 동참한 현지 변호사 디미트리 ...

    한국경제 | 2019.06.22 17:18 | YONHAP

  • thumbnail
    조지아서 反러시아 시위 격화…푸틴, 조지아行 항공교통 '차단'

    ... 충돌로 최소 240명 다쳐…고무탄에 2명 실명 2008년 러시아와 전쟁을 벌였던 남캅카스 국가 조지아(러시아명 그루지야)에서 반(反)러시아 시위가 거세게 일고 있다. 22일 AP 통신 등 외신과 현지 언론에 따르면 조지아 수도 트빌리시 ... 성향 집권당 '조지아의 꿈' 소속인 마무카 바흐타제 조지아 총리는 야권 지도자들이 대중의 감정적 분출을 악용해 폭력사태가 일어나도록 부추겼다면서 "이는 법률과 헌법을 위반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하지만 시위에 동참한 현지 변호사 디미트리 ...

    한국경제 | 2019.06.22 08:52 | YONHAP

  • thumbnail
    러시아 의원 연설에 뿔난 조지아인들, 의회서 격렬 시위

    ... 해산… "2008년 전쟁 러시아에 대한 불편한 감정" 러시아 하원의원의 자국 의회 방문에 분노한 조지아(러시아명 그루지야) 시민들이 격렬한 시위를 벌였다. 러시아 하원의원인 세르게이 가브릴로프의 의회 방문에 반발한 약 1만명의 시위대는 ... 러시아는 자국 국경까지 나토의 영향력이 확대될 것을 우려해 반대 입장을 밝혀왔다. 그리고리 카라신 러시아 외교차관은 성명을 내 이날 사태에 불쾌감을 표시하면서도 조지아와의 관계 정상화를 위해 노력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9.06.21 11:3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