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1,54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독일, '조지아인 살해' 관련 러 외교관 2명 추방…러, 보복예고(종합2보)

    ... 한다. 슈피겔온라인은 이들이 러시아 정보기관인 정찰총국(GRU) 소속의 정보원이라고 전했다. 독일 정보당국은 외무부에 살인 사건과 관련해 추방해야 할 외교관으로 이들을 지목했다. 러시아는 지난 8월 발생한 조지아(러시아명 그루지야) 국적의 젤림한 한고슈빌리(40) 살인 사건의 배후라는 의혹을 받아왔다. 한고슈빌리는 베를린 시내 공원인 티어가르텐에서 인근 이슬람 사원으로 가던 중 총상을 입고 숨졌다. 독일 경찰은 권총과 소음기를 버린 뒤 전동 스쿠터를 타고 현장을 ...

    한국경제 | 2019.12.05 01:15 | YONHAP

  • thumbnail
    '조지아인 살해' 배후로 러시아 의심 독일, 러 정보원 2명 추방(종합)

    ... 논 그라타)로 지정된 러시아 정보요원 2명은 7일 내로 독일을 떠나야 한다. 독일 외무부는 러시아 당국이 이번 살인 사건 조사에 협조하지 않았기 때문에 이같이 조처했다고 설명했다. 러시아는 지난 8월 발생한 조지아(러시아명 그루지야) 국적의 젤림한 한고슈빌리(40) 살해 사건의 배후라는 의혹을 받아왔다. 한고슈빌리는 베를린 시내 공원인 티어가르텐에서 인근 이슬람 사원으로 가던 중 총격을 받아 숨진 채 발견됐다. 독일 경찰은 권총과 소음기를 버린 뒤 전동 스쿠터를 ...

    한국경제 | 2019.12.04 22:29 | YONHAP

  • thumbnail
    '조지아인 살해' 배후로 러시아 의심 독일, 러 정보원 2명 추방

    ... 논 그라타)로 지정된 러시아 정보요원 2명은 7일 내로 독일을 떠나야 한다. 독일 외무부는 러시아 당국이 이번 살인 사건 조사에 협조하지 않았기 때문에 이같이 조처했다고 설명했다. 러시아는 지난 8월 발생한 조지아(러시아명 그루지야) 국적의 젤림칸 칸고슈빌리(40) 살해 사건의 배후라는 의혹을 받아왔다. 칸고슈빌리는 베를린 시내 공원인 티어가르텐에서 인근 이슬람 사원으로 가던 중 총격을 받아 숨진 채 발견됐다. 독일 경찰은 권총과 소음기를 버린 뒤 전동 스쿠터를 ...

    한국경제 | 2019.12.04 21:23 | YONHAP

  • thumbnail
    독일-러시아 '체첸반군 지도자 독일내 피살' 두고 갈등 예고

    ...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3일(현지시간) 이번 사건에 정통한 관리를 인용해 독일 검찰이 지난 8월 발생한 젤림칸 칸고슈빌리(40) 살해사건에 러시아가 관련됐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고 보도했다. 조지아(러시아명 그루지야) 국적의 칸고슈빌리는 베를린 시내 한 공원에서 인근 이슬람 사원으로 가던 중 총격을 받아 숨진 채 발견됐다. 그는 과거 체첸 무장봉기 당시 러시아에 저항한 반군 지도자로 밝혀졌으며, 독일 경찰은 권총과 소음기를 버린 뒤 전동 스쿠터를 ...

    한국경제 | 2019.12.04 10:36 | YONHAP

  • thumbnail
    WP "압하지야, '北노동자 외화벌이 차단' 유엔 제재의 허점"

    ... 흑해 인근의 압하지야 공화국이 북한 노동자의 외화벌이를 차단하려는 유엔(UN) 제재의 허점(loophole)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WP)가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압하지야는 국제법상 조지아(러시아명 그루지야) 영토의 일부인 자치공화국이지만, 2008년 러시아의 침공에 따라 조지아 중앙정부의 영향력에서 벗어나자 일방적으로 분리·독립을 선포했다. 국제사회에서 압하지야를 독립국으로 인정한 나라는 러시아를 비롯해 베네수엘라, ...

    한국경제 | 2019.10.14 02:46 | YONHAP

  • thumbnail
    [다산 칼럼] '민주주의 후퇴' 부르는 여의도 정치

    ... ‘제3의 민주화 물결’로 59개국이 민주화됐다. 1989년 베를린 장벽이 무너지고, 1991년 소련이 붕괴되면서 동유럽 국가에 민주주의가 회복됐다. ‘민주주의 세계화’는 2003년 조지아(그루지야) 장미혁명, 2004년 우크라이나 오렌지혁명, 2005년 이라크 퍼플혁명과 키르기스스탄 레몬혁명 그리고 레바논 백향목혁명으로 이어졌다. 2010년에는 북아프리카 튀니지에서 재스민혁명이 발발했고, 2011년 이집트는 로제타혁명으로 군부가 퇴진하고, ...

    한국경제 | 2019.10.13 17:11

  • thumbnail
    "조지아서 장화 갈아신기로 ASF 예방"…충북도 SNS 글 '화제'

    "100켤레 주문" 농장주 호응 이어져, 내용 진위 확인은 안돼 "그루지야(현 명칭 조지아)에서 온 동네가 아프리카돼지열병에 걸려 난리 났을 때 한 농가만 이 병을 막았습니다. 농장주가 한 일은 장화를 갈아 신은 것뿐이었습니다" 이런 내용의 글이 충북도가 운영하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지난 3일 게재됐다. 돈사 밖에서 묻은 바이러스가 내부로 유입되지 않도록 장화를 따로 관리한 게 효과가 있었다는 얘기다. 흑해 연안의 조지아에서는 2007년 ...

    한국경제 | 2019.10.12 09:18 | YONHAP

  • thumbnail
    '1명당 3천만원'…그리스서 신생아 불법 입양 사설클리닉 적발

    ... 보도했다. 경찰은 이날 그리스 동북부 항구도시 테살로니키에서 불법 사설 산부인과 클리닉을 운영한 의사·변호사 등 12명을 체포했다. 이들 중에는 입양을 위한 신생아 출산 또는 난자 채취 수술을 받고자 현장에 있던 불가리아, 그루지야, 집시 출신 여성들도 있다. 경찰은 해당 클리닉이 신생아 불법 입양 22건, 난자 불법 매매 24건에 연루된 사실을 확인했다. 이를 통해 50만유로(약 6억5천만원)의 부당이득을 챙긴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입양을 ...

    한국경제 | 2019.09.26 18:36 | YONHAP

  • thumbnail
    "美관리, 전 체첸반군 지도자 암살 배후로 러시아 지목"[WSJ]

    ... 보도했다. 특히 이는 러시아가 적으로 간주한 대상을 표적으로 한 해외 암살 작전이 다시 늘어나고 있다는 우려를 낳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앞서 지난달 23일 베를린 시내 한 공원에서는 인근 이슬람 사원으로 가던 조지아(러시아명 그루지야) 국적의 40세 남성이 총격을 받아 숨진 채 발견됐다. 사망한 남성은 과거 체첸 무장봉기 당시 러시아에 저항한 반군 지도자 젤림칸 칸고슈빌리로 밝혀졌다. 독일 경찰은 권총과 소음기를 버린 뒤 전동 스쿠터를 타고 현장을 떠나려던 ...

    한국경제 | 2019.09.11 11:49 | YONHAP

  • thumbnail
    옛 소련 조지아 신임 총리에 친러파 前 내무장관 임명

    러시아와의 관계 설정을 두고 친러와 반러 여론이 대립하고 있는 옛 소련국가 조지아(러시아명 그루지야)에서 대표적 친러파로 분류되는 전(前) 내무장관이 신임 총리로 임명됐다. 러시아와 서방 사이에서 균형 노선을 추구하는 중도 성향의 살로메 주라비슈빌리 조지아 대통령이 9일(현지시간) 지오르기 가카리야 전 내무장관을 총리로 임명하는 대통령령에 서명했다고 타스 통신이 전했다. 가카리야는 대규모 반러 시위의 여파로 이달 2일 물러난 친러 성향의 집권당 ...

    한국경제 | 2019.09.09 21:4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