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1,54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러시아 반대 시위 여파…바흐타제 조지아 총리 사의 표명

    ... 오직 점령국이 될 것을 항상 기억해야 한다”며 조지아 사회의 분열을 경계했다. 이어 “나는 내 임무를 완수했다고 믿기 때문에 사임하기로 결정했다”고 했다. 흑해 연안에 있는 조지아(러시아명 그루지야)는 러시아·터키 등과 국경이 맞대고 있다. 2008년 러시아의 침공으로 영토 20%에 해당하는 지역의 지배력을 상실했다. 친러시아 세력과 반러시아 세력이 정치적으로 분열돼 있다. 지난 6월 20일 러시아 하원의원 세르게이 ...

    한국경제 | 2019.09.02 22:34 | 심은지

  • thumbnail
    Premium 만년설 속 숨겨진1600년 古都…트빌리시를 거닐다

    ... 므츠바리(Mtkvari)강, 그리고 이 모든 것을 언덕 위에서 굽어보는 정교회의 찬란한 십자가까지. 보면 볼수록 빠져드는 마성의 도시, 트빌리시로 떠나보자. 다사다난한 역사를 품은 도시 코카서스의 아름다운 나라 조지아는 아직 우리에게 그루지야라는 이름으로 더 친숙하다. 그루지야는 러시아에 오랜 지배를 받았던 조지아의 러시아식 명칭이다. 최근 들어서야 공식 국가명이 영어식 발음인 조지아로 바뀌었지만 정작 이 나라의 본래 이름은 따로 있다. ‘사카르트벨로(S...

    모바일한경 | 2019.09.02 10:25 | 모바일한경 에디터

  • thumbnail
    만년설 속 숨겨진1600년 古都…트빌리시를 거닐다

    ... 므츠바리(Mtkvari)강, 그리고 이 모든 것을 언덕 위에서 굽어보는 정교회의 찬란한 십자가까지. 보면 볼수록 빠져드는 마성의 도시, 트빌리시로 떠나보자. 다사다난한 역사를 품은 도시 코카서스의 아름다운 나라 조지아는 아직 우리에게 그루지야라는 이름으로 더 친숙하다. 그루지야는 러시아에 오랜 지배를 받았던 조지아의 러시아식 명칭이다. 최근 들어서야 공식 국가명이 영어식 발음인 조지아로 바뀌었지만 정작 이 나라의 본래 이름은 따로 있다. ‘사카르트벨로(S...

    한국경제 | 2019.09.01 14:51

  • thumbnail
    [심은지의 글로벌컴퍼니] 마트에서 심리 치료까지?…헬스케어 확장 나선 '월마트'

    ... 하나다. 미국 전역 4700여곳의 월마트 매장에는 대부분 약국이 있다. 월마트의 헬스케어 분야 매출은 작년 기준 360억달러에 이른다. 미국 지역 전체 매출(3320억달러)의 9% 수준이다. 기존에도 월마트엔 텍사스, 사우스캐롤라이나, 그루지야 등 일부 매장에 ‘케어 클리닉’이 있었지만 자체 서비스가 아닌 기존 소매점이 입점하는 방식이었다. 월마트 헬스의 최대 강점은 접근성으로 꼽힌다. 월마트엔 매주 1억4000만명의 고객이 방문한다. 의료 서비스가 부족한 ...

    한국경제 | 2019.08.30 15:08 | 심은지

  • thumbnail
    조지아 TV진행자 푸틴에 "악취나는 점령자"…양국 관계 '출렁'(종합)

    친러 분리·독립지역에 군대 파견 러 비난…크렘린 "절대 용납못할 모욕" 옛 소련에 속했던 캅카스 국가 조지아(러시아명 그루지야)의 TV 방송 진행자가 방송 도중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욕설에 가까운 험한 말을 퍼부으면서 최근 조지아 야권의 대규모 반러 시위로 얼어붙은 양국 관계가 더 악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리아노보스티 통신 등에 따르면 조지아의 유력 민영방송 '루스타비 2'의 주말 시사평론 프로그램 'P.S.' 진행자 게오르기 ...

    한국경제 | 2019.07.08 21:34 | YONHAP

  • thumbnail
    조지아 TV진행자 푸틴에 "악취나는 점령자"…양국 관계 '출렁'

    친러 분리·독립지역에 군대 파견 러 비난…조지아 정부 무마 시도 옛 소련에 속했던 캅카스 국가 조지아(러시아명 그루지야)의 TV 방송 진행자가 방송 도중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욕설에 가까운 험한 말을 퍼부으면서 최근 조지아 야권의 대규모 반러 시위로 얼어붙은 양국 관계가 더 악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리아노보스티 통신 등에 따르면 조지아의 유력 민영방송 '루스타비 2'의 주말 시사평론 프로그램 'P.S.' 진행자 게오르기 가부니아가 ...

    한국경제 | 2019.07.08 17:36 | YONHAP

  • thumbnail
    '걸어서 세계속으로' 매혹의 땅 조지아는 어디?

    ... 세계속으로’(609회)는 ‘숨겨진 매혹의 땅, 조지아’ 편이 방송된다. 지난 1991년 12월 25일 구 소련이 붕괴되면서 러시아로부터 독립한 신생 국가 중의 하나로 예전에는 러시아명인 ‘그루지야’로 불렸다. 조지아는 동서양의 교차로로서 역사의 소용돌이 속에서도 문화와 신념을 잃지 않은 나라다. 유럽대륙과 중앙아시아 경계인 카프카즈 산악지대에 위치해 교통·교역의 중심지 역할을 했던 국가다. 이같은 ...

    한국경제 | 2019.07.07 15:13 | 김정호

  • thumbnail
    리커창 하계 다보스포럼서 "외국인 금융투자 한도 내년 폐지"

    ... 유럽 글로벌 동반자 센터'가 개소했다면서 "중국은 중동부 유럽 국가와 경제 무역, 투자 협력에 힘쓰며 다자주의와 자유무역을 수호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리 총리는 마무카 바흐타제 조지아(러시아명 그루지야) 총리와 회동에서는 "그루지야가 유라시아 지역에서 중국과 처음으로 자유무역을 한 국가"라면서 중국 주도의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건설을 통해 대규모 경제 지원을 할 의향을 내비쳤다. ...

    한국경제 | 2019.07.02 20:36 | YONHAP

  • 시진핑 이어 리커창…하계 다보스포럼에서 '자유무역' 강조

    ... 동반자 센터’가 문을 열었다”며 “중국은 유럽 국가와 경제, 무역, 투자, 협력에 힘쓰며 다자주의와 자유무역을 수호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리 총리는 마무카 바흐타제 조지아(러시아명 그루지야) 총리와 회동에서는 “그루지야가 유라시아 지역에서 중국과 처음으로 자유무역을 한 국가”라며 중국 주도의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건설을 통해 대규모 경제 지원을 할 의향을 내비쳤다. ...

    한국경제 | 2019.07.02 12:51 | 박상재

  • thumbnail
    G20의 시진핑 이어 리커창 하계 다보스포럼서 '자유무역' 강조

    ... 지난 4월 '중국-중동부 유럽 글로벌 동반자 센터'가 개소했다면서 "중국은 중동부 유럽 국가와 경제 무역, 투자 협력에 힘쓰며 다자주의와 자유무역을 수호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리 총리는 마무카 바흐타제 조지아(러시아명 그루지야) 총리와 회동에서는 "그루지야가 유라시아 지역에서 중국과 처음으로 자유무역을 한 국가"라면서 중국 주도의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건설을 통해 대규모 경제 지원을 할 의향을 내비쳤다. 리 총리는 클라우스 슈밥 ...

    한국경제 | 2019.07.02 09:4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