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1,54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조지아에서 한국 관광객 1명 사망·1명 부상"(종합)

    단체관광 중 강풍에 철근구조물 붕괴…외교부 "필요한 영사조력 제공" 남(南)캅카스국가인 조지아(러시아명 그루지야) 수도 트빌리시에서 현지 단체관광 중이던 한국인 2명이 붕괴사고를 당해 이 중 1명이 사망하고 다른 1명이 크게 다쳤다. 26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 사고는 지난 24일(현지시간) 트빌리시 리케(Rike) 지역 메테히 교회 인근 메테히 다리에서 강한 바람으로 철근구조물이 붕괴, 3명이 추락하면서 일어났다. ...

    한국경제 | 2019.06.26 11:50 | YONHAP

  • thumbnail
    "한국인 관광객, 조지아 수도서 붕괴사고로 사망"

    남(南)캅카스국가인 조지아(러시아명 그루지야) 수도 트빌리시에서 한국인 2명이 현지 단체관광 중 붕괴사고를 당해 이 중 1명이 사망하고 다른 1명이 크게 다쳤다. 26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 사고는 지난 24일(현지시간) 트빌리시 리케(Rike) 지역 메테히 교회 인근 메테히 다리에서 강한 바람으로 철근구조물이 붕괴, 3명이 추락하면서 일어났다. 이 단체관광을 주관한 한진관광 측은 "돌풍으로 교회 외부의 보수공사용 벽면 철근구조물이 무너지면서 ...

    한국경제TV | 2019.06.26 10:59

  • thumbnail
    "조지아에서 한국 관광객 1명 사망·1명 부상"

    단체관광 중 강풍에 철근구조물 붕괴…외교부 "필요한 영사조력 제공" 남(南)캅카스국가인 조지아(러시아명 그루지야) 수도 트빌리시에서 현지 단체관광 중이던 한국인 2명이 붕괴사고를 당해 이 중 1명이 사망하고 다른 1명이 크게 다쳤다. 26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 사고는 지난 24일(현지시간) 트빌리시 리케(Rike) 지역 메테히 교회 인근 메테히 다리에서 강한 바람으로 철근구조물이 붕괴, 3명이 추락하면서 일어났다. ...

    한국경제 | 2019.06.26 10:43 | YONHAP

  • 조지아 反러시아 시위 확산

    옛 소련에서 독립한 조지아(러시아명 그루지야)에서 지난 20일부터 사흘 연속 반(反)러시아 시위가 이어졌다. 시위대와 경찰의 충돌로 수백 명이 부상을 입었다. 22일 조지아 수도 트빌리시의 의사당 밖에서 시민들이 친(親)러시아 정권에 항의하는 시위를 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9.06.23 18:51

  • thumbnail
    조지아 反러 시위 여파로 양국관계 급속 악화…양국간 항공 단절(종합2보)

    푸틴, 조지아行 항공교통 차단…조지아 항공사 러시아 취항도 잠정 금지 조지아선 친서방 야권 지지자들 이틀째 반러 시위…2008년엔 양국 전쟁도 남캅카스 국가 조지아(러시아명 그루지야) 야권의 대규모 반러시아 시위 여파로 양국관계가 급속히 얼어붙고 있다. 조지아에서 대규모 반러 시위가 이어진 가운데, 러시아는 자국민 보호와 항공 안전 등을 이유로 조지아로의 자국 항공기 운항을 다음 달 초부터 중단시킨 데 이어 조지아 항공사들의 러시아 취항도 잠정 ...

    한국경제 | 2019.06.23 03:11 | YONHAP

  • thumbnail
    조지아서 反러시아 시위 지속…푸틴, 조지아行 항공교통 '차단'(종합)

    친서방 야권 지지자들 이틀째 시위…러, 자국민 여행금지·송환 조처 착수 2008년 러시아와 전쟁을 벌였던 남캅카스 국가 조지아(러시아명 그루지야)에서 반(反)러시아 시위가 거세게 일고 있다. 22일 AP·인테르팍스 통신 등 외신과 현지 언론에 따르면 조지아 수도 트빌리시 시내 의회 청사 주변에선 지난 20일부터 이틀 동안 연이어 야권 지지자들의 반정부 시위가 이어졌다. 수천 명의 야권 지지자들은 21일 저녁(현지시간) 트빌리시 시내에서 시위를 ...

    한국경제 | 2019.06.22 17:18 | YONHAP

  • thumbnail
    조지아서 反러시아 시위 격화…푸틴, 조지아行 항공교통 '차단'

    시위대-경찰 충돌로 최소 240명 다쳐…고무탄에 2명 실명 2008년 러시아와 전쟁을 벌였던 남캅카스 국가 조지아(러시아명 그루지야)에서 반(反)러시아 시위가 거세게 일고 있다. 22일 AP 통신 등 외신과 현지 언론에 따르면 조지아 수도 트빌리시 시내 의회 청사 주변에선 연일 야권 지지자들의 반정부 시위가 이어지고 있다. 특히 20일(현지시간)에는 1만명이 넘는 지지자들이 의회 진입을 시도하며 이튿날 아침까지 경찰과 대치했고, 이 과정에서 ...

    한국경제 | 2019.06.22 08:52 | YONHAP

  • thumbnail
    조지아서 親러시아 정권 반대 친서방 야권 시위로 정국혼란

    러시아 의원이 조지아 의회 의장석 차지하고 연설한 것이 시위 촉발 러시아 하원의원의 조지아(러시아명 그루지야) 의회 의장석 연설로 촉발된 조지아 야권의 반정부 시위가 이틀째 이어지면서 친러시아-친서방 세력이 대립해온 조지아 정국이 혼란에 빠질 조짐을 보이고 있다. 21일(현지시간) 러시아 인테르팍스 통신 등에 따르면 조지아 집권 여당 '조지아의 꿈'의 친러시아 정책에 반대해온 친서방 성향의 현지 야당들은 전날 저녁 수도 트빌리시 시내에서 대규모 ...

    한국경제 | 2019.06.21 22:02 | YONHAP

  • thumbnail
    러시아 의원 연설에 뿔난 조지아인들, 의회서 격렬 시위

    경찰, 최루·고무탄 쏴 시위대 해산… "2008년 전쟁 러시아에 대한 불편한 감정" 러시아 하원의원의 자국 의회 방문에 분노한 조지아(러시아명 그루지야) 시민들이 격렬한 시위를 벌였다. 러시아 하원의원인 세르게이 가브릴로프의 의회 방문에 반발한 약 1만명의 시위대는 20일(현지시간) 저녁 수도 트빌리시에 있는 조지아 의회 건물 주변에서 격렬한 시위를 벌였다고 AFP,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일부 시위 참가자들은 의회진입을 시도했으며, 대치하던 ...

    한국경제 | 2019.06.21 11:33 | YONHAP

  • thumbnail
    이란이 데려간 피격 유조선 선원들, 이틀 만에 두바이로 나와

    ... 알타이르호에 타고 있던 선원 23명 전원이 이란 반다르압바스 공항을 출발해 이날 오후 6시 30분께 두바이 국제공항에 도착했다"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과 dpa통신이 보도했다. 선사 측은 이란 당국이 러시아와 필리핀, 조지아(러시아명 그루지야) 국적의 선원들을 체류 기간 내내 잘 돌봐줬으며, 대다수 선원은 두바이에서 바로 고국으로 돌아갔다고 말했다. 피격 선박에는 러시아와 필리핀인 각각 11명, 조지아인 1명 등 모두 23명이 타고 있었다고 앞서 선사 측이 밝힌 바 있다. ...

    한국경제 | 2019.06.16 09:4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