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1,54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뿌리는 지리산 산소·물고 다니는 공기청정기

    ... “생산량이 주문량을 따라가지 못할 정도로 주문이 몰리고 있다”며 “올 들어 판매량이 전년 대비 10배 이상 늘었다”고 말했다. 해외에선 아예 입에 물고다니는 휴대용 공기청정기 제품까지 나왔다. 그루지야에 본사를 둔 벤처기업 트리펙스가 내놓은 제품이다. 주변 공기를 정화하는 게 아니라 호흡기에 직접 착용한다. 휴대용 미세먼지 측정기도 쏟아지고 있다. 공영홈쇼핑에서는 플랜타워 휴비딕 등이 제조한 휴대용 측정기를 판매하고 있다. 스타트업 ...

    한국경제 | 2019.03.05 17:58 | 심성미/이우상

  • thumbnail
    옛 소련 조지아서 여성대통령 첫 선출…무소속 주라비슈빌리

    여권 지지로 결선투표서 '유럽조지아당' 후보에 승리…"서방·러시아 사이 균형 추구" 옛 소련에서 독립한 남(南)캅카스국 조지아(러시아명 그루지야)의 마지막 직선제 대통령에 여권 지지를 받은 여성 후보가 당선됐다. 조지아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28일(트빌리시 현지시간) 치러진 대통령선거 결선투표에서 무소속 살로메 주라비슈빌리 후보(66)가 59.56%를 얻어 승리했다고 29일 웹사이트에 발표했다. ...

    한국경제 | 2018.11.29 14:13 | YONHAP

  • thumbnail
    中, 국제수입박람회에 정상급 대거 초청…시진핑도 참석

    ... 가운데 시 주석이 이번 행사에 직접 참석하고 각국의 정상급 인사들도 대거 모인다는 것이다. 체코와 도미니카, 케냐, 리투아니아, 파나마, 엘살바도르 대통령이 참석하며 쿡 아일랜드, 크로아티아, 이집트, 헝가리, 조지아(러시아명 그루지야), 라오스, 파키스탄, 러시아, 베트남 총리도 방문한다.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와 정례회담이 잡혀 방중하는 러시아 총리를 제외하면 사실상 강대국은 없는 셈이다. 엘살바도르와 도미니카 등의 대통령은 이 기간 국빈 방문까지 ...

    한국경제 | 2018.10.29 17:12 | YONHAP

  • thumbnail
    방러 볼턴 "INF 조약 탈퇴 美 결정은 분명하고 확고한 것"

    ... 니콜라이 파트루셰프 국가안보회의 서기(국가안보 수석 격),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 세르게이 쇼이구 국방장관 등 러시아 정부 고위 인사들과 잇따라 만나 INF 문제 등을 포함한 양자·국제 현안을 논의했다. 이어 방러 마지막 일정으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도 예방해 주요 현안에 대한 견해를 교환했다. 볼턴 보좌관은 러시아에 이어 아제르바이잔, 아르메니아, 조지아(러시아명 그루지야) 등 옛 소련권 국가들을 순방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8.10.24 17:08 | YONHAP

  • thumbnail
    "볼턴, 내주 방러 때 '대북 제재 완화 불가' 입장 밝힐 것"

    ... 인사들에게 전달할 것"이라면서 "러시아와 중국이 대북 제재가 완화돼야 한다고 주장하지만 이는 미국의 견해와는 다르다"고 밝혔다. 볼턴 보좌관은 다음 주 러시아, 아제르바이잔, 아르메니아, 조지아(러시아명 그루지야) 등 독립국가연합(CIS: 옛 소련권 국가 연합) 소속 국가들을 순방할 예정이다. 유리 우샤코프 러시아 대통령 외교담당 보좌관은 앞서 볼턴 보좌관이 22~23일 러시아를 방문해 니콜라이 파트루셰프 국가안보회의 서기(국가 안보 ...

    한국경제 | 2018.10.20 19:38 | YONHAP

  • thumbnail
    "볼턴 美 보좌관, 20일 러시아서 북핵 문제 등 논의"

    ... 방문, 북핵 협상 등 국제 현안을 논의한다고 타스 통신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볼턴 보좌관은 전날 자국 라디오방송 진행자인 휴 휴잇과 인터뷰에서 20일부터 러시아, 아제르바이잔, 아르메니아, 조지아(러시아명 그루지야) 등 독립국가연합(CIS: 옛 소련권 국가 연합) 소속 국가를 잇달아 방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볼턴 보좌관 러시아 방문 목적에 대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지난 여름 헬싱키에서 시작한 대화를 ...

    한국경제 | 2018.10.13 17:41 | YONHAP

  • thumbnail
    트럼프 "20억弗 비용 대면 폴란드에 미군 영구 주둔 검토"

    ... 폴란드와 논의해야 할 대상"이라면서 "따라서 결정된 것은 없고, 폴란드와 함께 연구하고 논의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두다 대통령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 속했던 크림반도를 강제로 합병하고 조지아(러시아명 그루지야)를 침공하는 등 군사적 확장으로 국제법을 끊임없이 위반하고 있다고 비난하면서, 미군이 폴란드에 주둔해야 할 정당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러시아 국경과 인접한 폴란드에 미군이 영구 주둔할 경우, 이를 미국의 군사력 확장으로 보는 러시아와 ...

    한국경제 | 2018.09.19 09:29 | YONHAP

  • thumbnail
    러 메드베데프 "조지아 나토 가입, 분쟁·재앙 초래" 위협

    남캅카스 국가 조지아(옛 그루지야)의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가입 추진에 러시아가 또다시 강한 반대 목소리를 냈다.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총리는 6일(모스크바 현지시간) 러시아 코메르산트 라디오와 한 인터뷰에서 "조지아의 나토 가입은 심각한 분쟁의 방아쇠를 당겨 재앙적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타스통신이 전했다. 메드베데프 총리는 "조지아가 나토에 가입할 필요가 무엇인지 이해를 못 하겠다"고 했다. ...

    한국경제 | 2018.08.06 22:35 | YONHAP

  • thumbnail
    '찜통' 지구촌 북반구… 지난 한주간 이상고온 속출

    ... 32도(화씨 89.6도)도 최고 기록을 세웠다. 마찬가지 이날 북아일랜드는 벨파스트가 이날 29.5도(화씨 85.1도), 다음날인 29일 캐슬더그가 30.1도(화씨 86.2도)로 각각 최고 기록을 수립했다. 유라시아에서는 조지아(러시아명 그루지야)의 트빌리시가 지난 4일 40.5도(화씨 104.9도)까지 올라 사상 최고 기온을 수립했다. 아르메니아 수도 예레반은 지난 2일 42도(화씨 107.6도)로 7월 최고 기록이자 연중 최고 기록과 타이를 이뤘다. 러시아 남부 일부 지역에서는 ...

    한국경제 | 2018.07.06 16:19 | YONHAP

  • 우크라이나, 옛 소련 국가 연합체 CIS 탈퇴

    ... 골자로 한 협력협정을 체결하며 EU 가입을 추진해왔다. 지금까지 CIS에는 러시아 몰도바 벨라루스 아르메니아 아제르바이잔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키르기스스탄 타지키스탄 등 9개국이 공식 회원국, 우크라이나 투르크메니스탄은 참여국으로 참여해왔다. 공식 회원국이던 조지아(러시아명 그루지야)는 2008년 친러 성향의 자치공화국 남오세티야 독립을 두고 러시아와 전쟁을 치른 이듬해 CIS에서 탈퇴했다. 이설 기자 solidarity@hankyung.com

    한국경제 | 2018.05.20 17:40 | 이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