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1,54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러시아, 자국 외교관 추방 23개국에 맞제재… "동수 외교관 추방"

    ... 논 그라타'(외교적 기피인물)로 규정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앞서 해당 국가들이 추방한 러시아 외교관 수와 동일한 수의 각국 외교관들에 대해 추방 명령을 내렸다. 외무부는 벨기에, 헝가리, 조지아(러시아명 그루지야), 몬테네그로 등 4개국은 마지막 순간에 앞선 23국에 가세하기로 한 점을 고려해 이들 국가에 대해서는 대응 행보를 유보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러시아 외무부는 또다른 보도문에서 "로리 브리스토우 영국 대사를 외무부로 ...

    한국경제 | 2018.03.30 23:02 | YONHAP

  • thumbnail
    美정부, 中기업 2곳 포함 북핵 관련기관 9곳 추가제재

    ... 상당의 금속 물질을 북한에 수출했다고 재무부는 밝혔다. 개인 16명은 모두 북한 국적이거나 북한 출신 기업인과 관리들이다. 이들 개인 중에는 중국과 러시아에 산재한 조선련봉총무역회사의 지사 대표들 10명과 중국, 러시아, 그루지야에서 활동한 조선 노동당 소속 간부들도 포함됐다. 재무부는 중국, 러시아, 그루지야에 이들 노동당 간부를 즉각 추방하라고 촉구했다. 제재 대상에 오른 선박 6척도 모두 북한 선적으로 나타났다. 스티븐 므누신 재무부 장관은 성명에서 "북한의 ...

    한국경제 | 2018.01.25 02:21 | YONHAP

  • thumbnail
    중국 지도부용 핵벙커, 지하 2㎞ 동굴 속… 100만 명 식수도 갖춰

    ... 전구(戰區)의 군사 활동을 감독하고 작전명령을 내리는 최고 지휘부이다. 시산 국립공원의 지하에는 깊이가 2㎞를 넘는 석회암 카르스트 동굴이 있으며, 여기에 중국 지도부의 핵 벙커가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 동굴의 깊이는 조지아(러시아명 그루지야)에 있는 세계 최고 깊이의 지하 2.2㎞ 크루베라 동굴과 맞먹는다. 더구나 크루베라 동굴 등 카르스트 동굴의 입구가 대부분 땅 위나 지표면 가까이 있는 것과 달리 이 동굴은 평균 두께가 1㎞에 달하는 두껍고 단단한 암석으로 덮여 있다. ...

    한국경제 | 2018.01.07 11:37 | YONHAP

  • thumbnail
    베일 벗은 트럼프의 새 국가안보전략… 키워드는 '미국우선주의'

    ... 노력과는 별도로 국가 차원의 경계심을 반영하는 것이라고 로이터는 분석했다. 한 정부 고위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중국과 러시아가 기존 국제 질서에 대한 재편을 시도하고 있다"며 "러시아가 유럽에서 우크라이나, 그루지야를 급습한 것이나 중국이 남중국해에서 공격적으로 나서는 것이 단적인 사례"라고 지적했다. 중국과 러시아가 세계 경제·무역질서에 미치는 위협에 대한 우려에서 드러나듯 '미국 우선주의' 노선을 뒷받침하는 ...

    한국경제 | 2017.12.19 00:21 | YONHAP

  • thumbnail
    MS와 액센추어가 시작한 거대 프로젝트

    ... 내려올 수 있기 때문이다. 우크라이나, 비트퓨리 손잡고 정부 차원 블록체인 도입 2017년 4월 우크라이나가 블록체인 회사 비트퓨리(Bitfury)그룹과 손잡고 국가 기록을 블록체인화 하겠다고 발표했다. 이보다 앞서 조지아(옛 그루지아)와 비슷한 협약을 맺었기 때문에 국가차원의 블록체인 프로젝트로서는 두 번째다. 두 나라 모두 구 소련연방에 속했다는 점은 되새겨볼 만하다. 구 소련연방에 해당하는 나라들, 조지아와 우크라이나가 자국 국민들의 재산과 신분 정보를 블록체인에 ...

    한경Business | 2017.08.28 16:50

  • thumbnail
    Premium 와인이 시처럼 익는 곳…'코카서스의 숨은 진주' 조지아

    ... 당했다. 가장 오래 조지아를 점령했던 나라는 러시아다. 1918년 러시아 제국 멸망 후 조지아공화국으로 독립했으나 1922년에 소비에트연방에 흡수되고 말았다. 1991년 구소련연방에서 독립하기 전까지는 러시아식 이름인 ‘그루지야’로 불렸다. 조지아는 더 이상 그루지야로 불리길 거부하는 이 나라의 영어식 이름이다. 조지아라는 이름의 유래는 수호성인 게오르기우스의 영어식 이름 ‘조지’에서 찾을 수 있다. 국명을 수호성인 이름에서 ...

    모바일한경 | 2017.08.14 10:00 | 모바일한경 에디터

  • thumbnail
    [여행의 향기] 와인이 시처럼 익는 곳…'코카서스의 숨은 진주' 조지아

    ... 당했다. 가장 오래 조지아를 점령했던 나라는 러시아다. 1918년 러시아 제국 멸망 후 조지아공화국으로 독립했으나 1922년에 소비에트연방에 흡수되고 말았다. 1991년 구소련연방에서 독립하기 전까지는 러시아식 이름인 ‘그루지야’로 불렸다. 조지아는 더 이상 그루지야로 불리길 거부하는 이 나라의 영어식 이름이다. 조지아라는 이름의 유래는 수호성인 게오르기우스의 영어식 이름 ‘조지’에서 찾을 수 있다. 국명을 수호성인 이름에서 ...

    한국경제 | 2017.08.13 15:56

  • 동해 진출 중국 군용기 편대 "일본 사드 배치 움직임도 견제"

    ... 개량된 폭격기로 대함, 대지 타격 능력을 갖춘 것으로 평가된다. 특히 훙-6G의 장착 무기가 잉지(鷹擊)-83K, 잉지-12 대함 미사일이라는 점에 주목된다. 잉지-12는 지난 2008년 남오세티야 분쟁 당시 러시아군이 그루지야군 레이더기지를 파괴하는데 사용했던 러시아산 Kh-31 미사일을 개량한 것이다. 램젯 엔진을 탑재, 마하 4.0의 속도로 발사되는 잉지-12는 타격에 이르는 시간을 줄임으로써 상대의 방공망을 뚫는데 주안점을 두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

    연합뉴스 | 2017.01.12 11:08

  • 우즈벡 카리모프 대통령 영결식…고향 사마르칸트 묘지 안장

    ... 장례 위원장으로 임명했다. 우즈벡 정부 공보실은 17개국 조문단이 카리모프 대통령의 영결식에 참석했다고 밝혔다. 아프가니스탄·타지키스탄·투르크메니스탄 등의 대통령과 벨라루스·조지아(러시아명 그루지야)·카자흐스탄·키르기스스탄 등의 총리, 중국·한국 등의 부총리가 조문을 위해 우즈벡에 왔다고 공보실은 전했다. 러시아는 극동 블라디보스토크 동방경제포럼에 참석 중인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 대신 ...

    연합뉴스 | 2016.09.03 18:42

  • "아기가 눈에 밟혀요" 엄마 선수, 그래도 뛴다

    ... "올림픽을 준비하느라 아이들과 떨어져 지내는 게 가장 힘들었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올림픽 공식 정보망 '마이 인포(my info) 2016'에는 친정에 18개월 된 아들 알렉산더를 맡기고 올림픽에 참가한 조지아(그루지야)의 체조 트램펄린 선수 루바 골로비아(26)의 이야기가 소개됐다. 골로비아는 "아기가 태어난 이후 모든 것이 바뀌었다. 훈련할 때는 24시간 아기와 함께 있었다"고 말했다. 골로비아는 2008년 베이징 올림픽과 ...

    연합뉴스 | 2016.08.08 22: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