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20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단독] 현대상선 컨테이너선 용선료 협상 급진전

    ▶ 마켓인사이트 5월26일 오후 5시 현대상선의 용선료(배를 빌리는 비용) 인하를 강하게 반대해온 영국계 조디악과 그리스계 다나오스 등 해외 컨테이너선 선주들이 현대상선이 제시한 용선료 인하 방안을 수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써 현대상선 용선료의 70% 이상을 차지하는 컨테이너선 선주들과의 용선료 인하 협상이 곧 타결될 전망이다. 최근 법정관리(기업회생절차)가 거론될 정도로 막다른 길에 내몰린 현대상선은 일단 한숨을 돌렸다. 26일 현대상선과 ...

    한국경제 | 2016.05.26 17:44 | 좌동욱 / 안대규

  • 법정관리 길목에 선 현대상선…"해외선주도 큰손실 불가피"

    ... 최종적으로 연체 용선료 채권액의 3%만을 인정받는 등 큰 피해를 감수해야 했다. 현대상선은 지난해 매출액 5조8천억원의 32%에 달하는 1조9천억원을 해외 선주 22곳에 용선료로 지급했다. 영국계 조디악, 싱가포르계 이스턴퍼시픽, 그리스계 다나오스·나비오스·캐피털십매니지먼트 등 5개사에게 내는 용선료가 전체 용선료의 70% 수준이다. 이 중 대한해운과 STX팬오션에게 용선료를 떼인 경험이 있는 그리스 선박업체 나비오스는 그 경험을 반면교사 삼아 ...

    연합뉴스 | 2016.05.24 06:07

  • 선주 '내코가 석자'…현대상선 용선료 협상 어려운 이유는

    ... 쓰고 있다. 채권단은 이런 구조에서는 현대상선을 도와줘도 해외 용선주에 혜택이 돌아갈 뿐이라며 용선료를 낮춰야만 지원을 해주겠다고 방침을 정한 상태다. 용선료 인하가 현대상선 정상화 방안에서 가장 중요한 과제인 것이다. ◇ 그리스계 용선주 현대상선 의존도 높아…재무위험 경고 22일 채권단과 해운업계에 따르면 현대상선이 용선계약으로 운항하는 배는 지난 2월 말 기준으로 컨테이너선 36척, 벌크선 50척 등 총 86척이다. 현대상선이 주력으로 하는 ...

    연합뉴스 | 2016.05.22 09:05

  • 명암 엇갈린 해운업계 빅2…진통속 총력전

    ... 것이 큰 타격이었다. 이들 선주사에 지급하는 컨테이너선 용선료 비중은 전체 용선료 비용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고 있어 이날 협상 결과가 전체 용선료 협상의 성패를 가를 것으로 평가됐다. 특히 선주 가운데 최고 용선료를 받는 그리스계 영국 선주사 조디악이 회의에 아예 불참한 것은 다른 선주들의 결단까지 머뭇거리게 하는 악재로 작용했다. 단체 협상이 성과 없이 끝나면서 다음날(19일) 벌크선사 위주의 선주들을 상대로 열려 했던 화상회의 형식의 콘퍼런스콜이 취소되기도 ...

    연합뉴스 | 2016.05.22 09:03

  • 현대상선 벼랑끝 용선료협상…한진해운 숨돌린 채무조정

    ... 내는 데는 실패했다. 선주 측에서는 그리스 선박운영사 다나오스와 나비오스, 캐피털십매니지먼트 등 컨테이너선 보유 선주사 3곳의 관련 업무 최고 책임자급이 참석했고 싱가포르 선박운영사 EPS는 화상으로 회의에 참여했다. 그러나 그리스계 영국 선주사 조디악이 회의에 불참해 다른 선주들의 결단까지 머뭇거리게 하는 악재로 작용하는 모습이다. 현대상선은 이들 선주사에 향후 남은 계약 기간의 용선료를 평균 28.4% 깎는 대신 인하분의 절반가량을 현대상선 주식으로 출자전환하고 ...

    연합뉴스 | 2016.05.21 09:29

  • thumbnail
    현대상선 "용선료 7200억 절감 목표"

    ... 5곳과 벌크선을 빌린 선주 17곳이다. 용선료 인하의 성패는 용선금액의 60~70%가량을 보유하고 있는 컨테이너선 선주 5곳에 달렸다는 게 해운업계의 관측이다. 그리스 최대 컨테이너선사인 다나오스를 비롯해 나비오스, CCC 등 그리스계 선주와 영국계 조디악, 조디악 출신이 세운 싱가포르계 EPS 등이다. 현대상선이 가장 많은 용선료를 지급하고 있는 곳은 다나오스다. 이 회사는 1만3082TEU급(1TEU는 6m짜리 컨테이너 1개) 컨테이너선 5척과 2174TEU급 ...

    한국경제 | 2016.05.11 18:21 | 안대규

  • thumbnail
    용선료 '3대 미스터리' 해운 호황 때 무리한 베팅…외국 선주만 배불렸다

    ... 경영진이 발탁돼 단기 실적 위주로 경영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3) 외국선주 22곳은? 조디악 등 '해운계 론스타'가 주도권 현대상선과 용선료 협상을 벌이고 있는 22개 외국 선주 가운데 언론에 공개된 곳은 그리스계 다나오스와 나비오스, 영국계 조디악 등 3곳에 불과하다. 나머지 선주는 협상을 시도한다는 것조차 알려지길 꺼리고 있다. 채권단 관계자는 “현대상선과 한진해운에 용선료를 낮춘 것이 드러나면 세계 거래 해운사들이 비슷한 ...

    한국경제 | 2016.04.24 18:30 | 안대규

  • thumbnail
    [BIZ Insight] 순혈주의 맹신에서 벗어나자

    ... 없던 새로운 에너지와 아이디어가 생기기 때문이다. 이러한 깨달음을 가지고 알파고와 이세돌의 대국을 다시 돌아보면 흥미로운 사실을 발견할 수 있다. 알파고 팀은 미국 회사 구글을 대표해서 왔다. 그런데 딥마인드 대표 허사비스는 그리스계 아버지와 싱가포르계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영국인이다. 알파고의 손 역할을 하면서 대국에 임한 아자 황은 대만 출신으로 캐나다에서 수학 후 영국 딥마인드에 입사했다. 이세돌은 단지 세계 최고 수준의 컴퓨터 프로그램과 대국한 것이 아니다. ...

    한국경제 | 2016.04.07 17:29

  • “그리스 디폴트 시 불가리아 가장 취약”

    ... 알파뱅크가 진출해 있고, 국내 10대 은행 가운데 3곳이 그리스 소유인 불가리아는 그리스발(發) 금융위기 도미노를 우려하는 서방 금융 전문가들로부터 이미 조사를 받은 상태다. 글로벌 금융기관인 모건스탠리는 지난달 보고서에서 그리스계 은행이 불가리아 국내 예금의 20%를 보유하고 있으며, 불가리아 수출량 의 7%가 그리스에 의존하고 있는 점 등을 토대로 “불가리아는 그리스 경제가 무너질 경우, 가장 잃을 게 많은 국가”라고 밝혔다. 이는 ...

    한국경제 | 2015.06.26 06:42

  • 그리스, IMF에 7억5천만 유로 상환…디폴트 우려 불식

    ... 마케도니아, 루마니아, 알바니아, 세르비아 등에서 그리스 국적 은행 자회사들을 대상으로 자산 보유 현황을 점검하고, 이들 국가의 금융감독당국에는 충분한 예금보험기금을 확보하도록 권하고 있다. IMF는 그리스가 디폴트 될 때에 예금자들이 그리스계 은행에서 돈을 빼 가려고 몰려드는 이른바 '뱅크 런'을 우려하고 있다. (이스탄불·뉴욕연합뉴스) 김준억 박성제 특파원 justdust@yna.co.kr, sungje@yna.co.kr

    연합뉴스 | 2015.05.12 00: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