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0,08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부인이 테슬라로 100만원 벌었다면?…"이것 꼭 살펴봐야"

    2020년 귀속 종합소득세를 신고하는 납세자는 가족 중 ‘서학개미(해외주식에 투자하는 개인투자자)’가 있는지 꼭 살펴봐야 한다. 가족이 해외주식 투자로 지난해 얼마나 돈을 벌었는지에 따라 종합소득세 납부액이 ... 때문이다. 연소득이 100만원 이하인 부양가족에 대해서는 1인당 150만원씩 소득공제를 받을 수 있어 그만큼 종합소득세 부과 대상액이 줄어든다. 연소득은 근로소득과 양도소득, 퇴직소득 등을 모두 합산해 계산한다. 지난해엔 주식 투자 ...

    한국경제 | 2021.05.09 16:37 | 정의진

  • thumbnail
    "연금저축·IRP 납입액, 사실상 이중과세…가입장려효과 미흡"

    ... 해당한다. 2013년까지 개인연금 납입액에는 소득공제가 적용됐으나 2014년에 세액공제로 전환됐다. 이에 따라 소득세율이 세액공제율(12% 또는 15%)보다 높은 계층은 납입 원금의 일부만 비과세가 되는 효과가 나타나게 된다고 보고서는 ... 저소득층에는 실질적인 세제혜택이 부족하다고 이 선임연구위원은 덧붙였다. 실제로 납입액이 세액공제로 전환되기 전 근로소득자의 연금저축 가입률은 15% 수준이었으나 2014년부터 꾸준히 하락, 2019년에는 11.4%로 낮아졌다. ...

    한국경제 | 2021.05.09 12:00 | YONHAP

  • thumbnail
    이혼 후 알아서 양육비 지급하면 세금 깎아준다

    ... 양육비의 50%를 세금에서 깎아주는 방안이 추진된다.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의원 (사진) 은 이 같은 내용의 '소득세법 일부개정법률안'을 국회에 대표발의했다고 6일 밝혔다. 현재 미성년 자녀를 직접 양육하는 부 또는 모가 양육비를 ... 장기간의 소송 기간 등으로 인해 적시성 있는 양육비의 지급이 어렵다는 것이 박 의원의 지적. 개정안에는 비양육부모인 근로소득자가 법적 조치를 통하지 않고 자발적으로 양육비를 지급한 경우에는 해당 금액의 50%에 해당하는 금액은 연 1000만원 ...

    조세일보 | 2021.05.06 13:56

  • thumbnail
    문재인 정부, 소득세율 두 차례 올려 최고 49.5%로…OECD 평균 '훌쩍'

    한국은 문재인 정부 이전까지만 하더라도 소득세 최고세율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평균을 밑돌았다. 2016년엔 한국이 41.8%(지방소득세 포함)였으며 OECD 평균은 42.5%였다. 정부가 재정지출 확대를 가급적 자제하고 ... 한국조세정책학회장(한양여대 세무회계과 교수)은 “정부가 ‘핀셋 증세’라며 고소득층만을 대상으로 소득세율을 올렸지만, 너무 빠른 속도로 세율을 올리는 바람에 조세저항과 근로의욕 저하를 유발할 가능성이 높다”며 ...

    한국경제 | 2021.05.05 18:02 | 정의진

  • thumbnail
    "억대 연봉 부러워하지만 실속 없다"…대기업 부장 하소연

    ... 3572만원을 세금과 준조세로 내야 했기 때문이다. 23.8%는 세금 17.4%와 준조세 6.4%다. 세금 중에선 근로소득세와 지방소득세가 연간 2612만원으로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했다. 월별로 보면 근로소득세가 197만9040원, 근로소득세의 ... 않는다. 소득 1억원이 넘어야 10%대로 올라선다. 안종석 한국조세재정연구원 명예 선임연구위원은 “한국의 소득세 실효세율은 연봉 8000만원까지는 매우 낮은 수준이지만 1억5000만원을 넘어가면서 급격히 상승하게 된다”며 ...

    한국경제 | 2021.05.05 18:02 | 강진규

  • thumbnail
    말단 사원서 CEO 된 A씨, 평생 버는 돈의 71% 세금으로 낸다

    24.8% vs 65.1%. 전자는 한국의 소득 상위 5%가 전체 근로소득 및 종합소득에서 차지하는 비중이고 후자는 전체 근로소득세 및 종합소득세에서 차지하는 비중이다. 2019년 120여만 명이 25%를 벌어 세금의 65%를 ... 따르면 2019년 소득 상위 5%에 해당하는 120만7474명이 43조538억원의 세금을 냈다. 일반 직장인이 내는 근로소득세와 자영업자 등이 부담하는 종합소득세를 집계해 비중을 산출한 것이다. 상위 5%의 소득 하한은 1억원 안팎이다. ...

    한국경제 | 2021.05.05 17:36 | 강진규/노경목

  • 소득 상위 5%가 세금 65% 내는 나라

    24.8% vs 65.1%. 전자는 한국의 소득 상위 5%가 전체 근로소득 및 종합소득에서 차지하는 비중이고 후자는 전체 근로소득세 및 종합소득세에서 차지하는 비중이다. 2019년 120여만 명이 25%를 벌어 세금의 65%를 ... 따르면 2019년 소득 상위 5%에 해당하는 120만7474명이 43조538억원의 세금을 냈다. 일반 직장인이 내는 근로소득세와 자영업자 등이 부담하는 종합소득세를 집계해 비중을 산출한 것이다. 상위 5%의 소득 하한은 1억원 안팎이다. ...

    한국경제 | 2021.05.05 17:34 | 강진규/노경목

  • thumbnail
    5월 종합소득세 신고 간편하게 신고하는 방법

    소득이 있는 개인사업자에게 종합소득세 신고 시즌인 5월은 일 년 중 가장 바쁜 달이라고 해도 무방하다. 종합소득세 신고는 사업소득과 근로소득, 연금소득, 기타 소득 등 한 해 동안 발생한 종합과세대상의 모든 소득을 신고하는 것으로, ... 과정이나 세무 조정 과정 등에서 어려움을 겪어 비용을 지불하고 세무대행을 통해 신고하는 사업자들도 적지 않다. 종합소득세 신고는 업종코드에 따라 분류된 추계율로 신고하는 ‘추계신고’ 방법과 장부를 작성해서 신고하는 ...

    한국경제 | 2021.05.04 15:44 | 권유화

  • thumbnail
    한국 경제가 나아가야 할 방향은…재도약 위한 전문가 제언

    ... 책은 한국 경제의 재도약을 위해 새로운 시스템이 필요하다고 주장한다. 특히 사회 안전망 확보를 위한 부(負)의 소득세 도입, 기준국가제를 통한 규제 개혁, 비지배주주와 이해관계자 권익을 보호하는 기업 지배구조 혁신 등 3대 과제를 ... 목적의 여러 사회보장제도를 정비할 수 있으며, 최저임금제와 비교할 때 노동시장 진입을 쉽게 한다는 것 등을 부의 소득세 도입이 필요하다는 근거로 든다. 물론 이 제도를 도입할 때 소득을 정확하게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며 저소득층의 근로의욕을 ...

    한국경제 | 2021.05.03 18:12 | YONHAP

  • thumbnail
    작년 최고 945만원…근로·자녀장려금 신청 자격은?

    저소득층 대상 근로장려금과 자녀장려금 신청이 이달 시작된다. 국세청은 지난해 근로·사업소득이 있는 398만 대상 가구(근로장려금 336만가구, 자녀장려금 62만가구)에 장려금 신청 안내문을 발송하고 있다고 3일 밝혔다. 안내문 ... 계획이다. 6∼11월에도 신청할 수 있으나 지급액이 90%로 줄어드니 주의해야 한다. 신청자 본인이나 배우자가 종합소득세 확정신고 의무자라면 이를 이행해야 장려금을 받을 수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차단하기 ...

    한국경제TV | 2021.05.03 12: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