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09,56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차량 100여 대 침수·곳곳 통제…경기 폭우 피해 속출(종합)

    30일 하루 화성에 246㎜ 등 경기 전역에 평균 172㎜ 장대비 물웅덩이에 근로자 빠져 숨져…김동연 경기지사 취임식 취소 30일 경기도에 평균 170㎜가 넘는 장맛비가 쏟아져 주택과 차량이 물에 잠기고 도로 곳곳이 통제되는 등 피해가 잇따랐다. 경기도는 이날 0시부터 오후 5시까지 화성에 246.5㎜의 집중호우가 내렸다고 밝혔다. 파주 223.5㎜, 수원 219.5㎜, 안산 214.5㎜, 고양 202.5㎜ 등 비는 경기 전역에 쏟아져 이날 ...

    한국경제 | 2022.06.30 22:17 | YONHAP

  • thumbnail
    최저임금 9,620원…"3高 시대에 고용충격 불가피"

    내년도 최저임금이 공익위원들의 중재안에 따라 올해보다 5% 오른 시간당 9,620원으로 결정됐습니다. 최근 경기 둔화 우려와 고물가 상황을 모두 고려한 결정이었다고 하지만, 경제계는 근로자 일자리 불안과 자영업자 줄폐업이 현실화될 수 있다며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전민정 기자입니다. “고물가·고금리·고환율의 '3고(高)' 시대, 더 이상 버티기 힘든 중소·영세기업과 소상공인들의 현실을 외면한 결정이다” 내년도 최저임금이 ...

    한국경제TV | 2022.06.30 19:21

  • thumbnail
    폭우로 생긴 물웅덩이에 건설근로자 빠져 숨져…중대재해법 조사(종합)

    지난 29일부터 200㎜가 넘는 비가 내린 경기 용인시의 한 아파트 건설 현장에서 근로자가 물웅덩이에 빠지는 사고가 났다. 경찰 등에 따르면 30일 오후 1시 50분께 용인시 기흥구 보정동의 아파트 신축 공사장에서 근로자 A(67)씨가 폭우로 인해 생긴 물웅덩이에 빠졌다. 공사장 내 터파기 작업을 해놓은 곳에 생긴 이 물웅덩이는 폭 20m, 깊이 4m가량으로, 많은 비가 내려 생긴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A씨는 물 퍼내기 작업을 위한 양수기의 ...

    한국경제 | 2022.06.30 18:07 | YONHAP

  • thumbnail
    한투운용, 디폴트옵션 대비 '한국투자OCIO-DO알아서펀드' 출시

    ... 가입자가 별다른 운용지시를 하지 않을 경우 사전에 미리 정한 방법으로 퇴직연금을 운용하는 제도다. 은행과 증권사, 보험사 등 퇴직연금사업자는 고용노동부 승인을 받아 디폴트옵션을 마련한다. 기업은 퇴직연금사업자가 제시한 디폴트옵션을 근로자 대표의 동의를 거쳐 규약에 반영하고, 근로자는 자신의 디폴트옵션을 선택하는 방식이다. 한국투자신탁운용은 이번 펀드 출시를 통해 디폴트옵션용 네 가지 펀드 유형 중 밸런스드펀드(Balanced Fund·BF) 유형을 보강, ...

    한국경제 | 2022.06.30 18:01 | 신민경

  • thumbnail
    울산 폐기물 처리업체서 폭발…1명 전신 화상

    30일 오후 3시 9분께 울산시 남구 황성동의 폐기물 처리업체 설비 보수 현장에서 폭발이 발생해 60대 근로자 A씨가 크게 다쳤다. 사고는 공장 건조동 내부에서 A씨가 배관 용접을 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전신에 화상을 입은 A씨는 울산대병원으로 우선 이송됐다가, 소방헬기로 대구의 화상 전문병원으로 다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폭발이 발생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6.30 17:54 | YONHAP

  • thumbnail
    '월수입 600만원' 레미콘 기사들 또…"30% 안 올려주면 파업"

    ... 레미콘업계와 운송차주 간 오랜 갈등은 ‘운송차주를 사업주로 보느냐, 노동자로 보느냐’는 논란이 씨앗이 됐다. 대법원 등 법원 판례가 엇갈리면서 고용노동부도 명확한 입장을 내길 꺼리고 있다. 고용부 관계자는 “레미콘차주를 근로자로 볼 수 있느냐는 상황마다 다를 수 있다”며 “이에 대해 다툼이 있는 경우 개별 피해 기업들이 근로자지위확인 소송을 내는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안대규 기자

    한국경제 | 2022.06.30 17:50 | 안대규

  • thumbnail
    최저임금, 사실상 공익위원이 결정…"소상공인·中企 경영 현실은 외면"

    ... 금액으로 결정됐다. 이런 현상이 반복되고 있지만 공익위원의 최저임금 결정 기준이 명확하지 않아 경영 현실을 외면한다는 비판이 나온다. 임금을 주는 소상공인의 지급능력을 세심하게 배려하는 결정 구조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최저임금위는 근로자위원, 사용자위원, 공익위원 9명씩 총 27명으로 구성돼 매년 최저임금 수준을 심의·의결한다. 근로자위원 9명과 사용자위원 9명이 양극단에서 대립하기 때문에 공익위원이 캐스팅보트를 쥘 수밖에 없는 구조다. 게다가 공익위원은 ...

    한국경제 | 2022.06.30 17:41 | 곽용희

  • thumbnail
    '직장내 괴롭힘' 고충 해결…한경MOOK 나왔다

    한국경제신문사가 30일 직장 내 괴롭힘으로 고충을 겪고 있는 근로자와 인사노무 실무자를 위한 무크(부정기 간행물) 《회사도 근로자도 알아둬야 할 직장내 괴롭힘 금지법》을 발간했다. 한경이 낸 22번째 무크다. 이번 무크는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으로 불리는 개정 근로기준법 시행 3년을 맞아 발간했다.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은 2019년 7월 시행됐다. 법 시행 이후 직장 내 괴롭힘에 대한 인식이 확산하면서 고용노동부에 접수된 ...

    한국경제 | 2022.06.30 17:37 | 백승현

  • thumbnail
    김대환 前장관 "대기업·공기관, 노동유연화 필요"

    ... “한국 사회의 가장 심각한 문제는 노동시장이 이중구조로 이뤄졌다는 점”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노동시장 이중구조를 풀려면 결국 기득권을 가진 대기업과 공공기관은 더욱 유연하게 바뀌어야 하고 상대적으로 취약한 중소기업 근로자에 대한 지원은 강화해야 한다는 것이다. 니어재단은 동북아 지역의 역학 구도와 한국의 대응 전략을 연구하기 위해 2007년 설립된 민간 싱크탱크로 이날 세미나는 ‘한국의 근현대사와 미래-성취, 반성, 회한 그리고 길’을 ...

    한국경제 | 2022.06.30 17:37 | 정의진

  • thumbnail
    중대법 시행 후 민간발주 건설현장 사망 28명…당국, 집중점검

    ... 예방 의무 이행 여부를 집중적으로 점검한다고 30일 밝혔다. 노동부에 따르면 중대재해처벌법이 시행된 올해 1월 27일부터 지난 24일까지 약 5개월간 이 법이 적용되는 공사금액 50억원 이상 건설 현장에서 발생한 사고로 숨진 근로자는 35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54명)보다 35.2% 줄었다. 이 중 공공발주 건설 현장 사망자는 7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17명)보다 59% 감소했다. 민간발주 건설 현장 사망자는 28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37명)보다 24.3% ...

    한국경제 | 2022.06.30 17:2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