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110,59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슈 프리즘] 대중 무역적자가 의미하는 것

    ... 추월당하면 어떤 일이 생기는가라고 질문을 던졌다. 그 교수는 미국이 멕시코에서 하이테크 제품을 수입하고, 미국은 대신 이쑤시개 티셔츠 신발 같은 저부가가치 제품을 수출하면 된다고 했다. 무역적자가 커지는 문제에 대해선 아마도 미국 근로자들이 멕시코에 가서 일하고 송금하는 등의 방식으로 해결해야 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참 담담한 경제학자였다. 고전파 경제학에서의 국가 간 교역도 마찬가지다. A국이 B국과 거래할 때 기준은 비교우위다. 서로 비교우위가 있는 제품을 ...

    한국경제 | 2022.08.11 17:22

  • thumbnail
    [단독] 적자인데…"1인당 수천만원 달라" 노조 소송에 '대혼란'

    ... ‘정당한 임금 삭감폭’도 아니라며 소송을 제기하기로 했다. 대법원 판결 이후 임금피크제 집단소송이 산업계 전반으로 확산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최근 소송전에 들어간 국민은행 노조뿐 아니라 한국항공우주산업(KAI) 근로자들도 임금피크제 무효 소송을 냈고, 민주노총 포스코지회 또한 소송 참여자 모집 공고를 냈다. 종사자가 가장 많은 자동차업계에서도 소송전이 벌어지면 혼란은 더 커질 전망이다. 한 경제단체 관계자는 “임금피크제는 노사 합의로 도입한...

    한국경제 | 2022.08.11 17:15 | 박한신/곽용희

  • thumbnail
    2년연속 적자에 생산 반토막인데…르노코리아도 임피제 소송 '쇼크'

    ... 생산성 문제를 꼬집기도 했다. 하지만 르노코리아 노조는 임금피크제 소송뿐 아니라 통상임금 소송까지 준비하고 있다. 통상임금이 부당하게 적게 책정돼 각종 수당에서 손해를 봤으니 차액을 회사 측이 내놓아야 한다는 주장이다. 르노코리아 근로자 1672명이 대거 참여한 통상임금 소송에는 특히 현재 노조 집행부의 반대 세력인 ‘새미래노동조합’까지 가세해 사측의 부담을 키우고 있다. “임피 무효” 금융권 넘어 제조업 확산 대법의 임금피크제 ...

    한국경제 | 2022.08.11 17:13 | 박한신/곽용희

  • thumbnail
    1970∼89년 20년간 탄광 광부 3천600명 숨져…한 해 평균 180명

    ... 2천515명, 경상 3천167명 등 총 5천852명이었다. 한 해 평균 1천 명 넘는 탄광 재해자가 발생했다. 재해율도 석탄산업이 전체 산업 재해율보다 매우 높았다. 1980년부터 1984년까지 5년간 한 해 평균 전체 산업 근로자에서 광산 근로자가 차지하는 비중은 1.9%였지만, 사망자 비중은 14.4%에 달했다. 석탄산업의 작업환경이 열악하고, 노동 강도가 높았다는 사실을 방증하는 수치다. 이 기간은 석탄산업 호황기고, 1989년부터 탄광 구조조정인 석탄산업 ...

    한국경제 | 2022.08.11 16:59 | YONHAP

  • thumbnail
    한국증권금융 꿈나눔재단, 2022년도 장학증서 수여식 개최

    한국증권금융 꿈나눔재단은 미래인재육성을 위한 '2022년도 한국증권금융 꿈나눔재단 장학증서 수여식'을 진행했다고 11일 밝혔다. 꿈나눔재단은 우리사주조합 결성법인 근로자 자녀를 대상으로 한 우리사주장학생 56명과 아동양육시설 거주/출신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꿈나눔장학생 48명을 신규 선발했다. 재단은 기 선발된 장학생들까지 포함해 장학금 총 약 2억7000만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윤창호 이사장은 "다양한 재능과 꿈을 가진 ...

    한국경제 | 2022.08.11 16:27 | 차은지

  • thumbnail
    여수산단 플랜트 건설 노사, 임단협 체결

    ... 노사는 지난 5월 27일 처음 만난 뒤 21차례 교섭 끝에 합의안을 마련했다. 지난 5일 합의안에 대한 플랜트 건설 노조의 찬반투표가 실시돼 75%의 찬성으로 가결됐다. 노사는 기능공·조력공·여성 일당 5천300원, 상근사업장 근로자 일당 4천원, 용접 수당 2천650원을 각각 인상하기로 합의했다. 조인식 이후 여수시노사민정협의회의 공동선언문을 발표하고 모범적인 노사문화 정착, 기업 하기 좋은 도시 조성, 노동하기 좋은 도시 만들기에 노력하자고 다짐했다. ...

    한국경제 | 2022.08.11 16:27 | YONHAP

  • thumbnail
    국내 여행 늘었는데 펜션은 왜 망했나…온라인 여행산업의 '불편한 진실' [긱스]

    ... 근로가 강요되는 것은 ‘여행, 호스피탈리티 업계’의 또 다른 큰 문제 다. 예를 들어 펜션 사장님들은 24시간 언제 예약이 들어오고 취소될지 몰라 장시간 컴퓨터 앞에 대기하고 있다. 호텔에 근무하는 수많은 근로자 또한 비효율적인 운영 시스템 때문에 고강도 노동을 강요 받고 있는데, 이 때문에 호텔업은 또 다른 3D업종, 취업 기피대상이 되고 있다. ‘호텔리어’라는 로망, 은퇴 후 경치 좋은 곳에서 펜션 운영이라는 장밋빛 ...

    한국경제 | 2022.08.11 16:19

  • thumbnail
    노동장관 "건설업 매년 400여 근로자 사망…경영자가 노력해야"

    주요 건설사 대표이사 간담회…"폭우 위험요인 꼼꼼 확인해달라"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은 11일 "건설업에서 매년 400여 명의 근로자가 생명을 잃고, 주요 대기업 건설사 시공 현장에서도 사망사고가 지속해서 발생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서울 중구에 있는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주요 건설사 대표이사들과 가진 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힌 뒤 "우리 세대에는 성수대교, 삼풍백화점 붕괴 같은 기억이 남아 있고 지금 청년들은 이천 물류센터 화재, 광주 ...

    한국경제 | 2022.08.11 15:15 | YONHAP

  • thumbnail
    5년간 금속주조업 사고사망 154명…사고 예방 가이드북 제작

    고용노동부와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은 금속주조업 기업을 위한 '안전보건 관리체계 구축 가이드북'을 제작·배포했다고 11일 밝혔다. 금속주조업 기업은 대부분 별도의 안전관리가 쉽지 않은 상시 근로자 50인 미만의 소규모 사업장으로, 현재 약 1천500여 곳에서 1만2천여 명의 근로자가 일하고 있다. 금속주조업에서 2017∼2021년 최근 5년간 발생한 산업재해 사고 사망자는 154명에 달한다. 연도별로는 2017년 24명, 2018년 38명, 2019년 ...

    한국경제 | 2022.08.11 12:00 | YONHAP

  • thumbnail
    '박물관 속 유물 될라'…베네치아, 인구 5만 아래로 떨어질 듯

    ... 칼"이라며 "여기 출신이 아니면서 (이곳) 집을 소유하고 세를 주고 돈은 다른 곳에서 쓰는 사람들이 있다"고 꼬집었다. 그는 필수품을 파는 기업도 기념품 가게로 대체됐다는 지적도 곁들었다. 올해 앞서 베네치아 당국은 원격으로 일하는 근로자를 끌어들여 인구 활성화를 꾀한다는 계획을 공개했지만, 실제 영향은 미미했다고 가디언은 짚었다. 이에 대해 세키는 "획기적인 변화가 필요하다"며 "위험한 것은 우리가 멸종되고 있다는 것이고 곧 박물관 속 유물처럼 된다는 것"이라고 ...

    한국경제 | 2022.08.11 11:5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