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62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거덜난 고용보험기금…2024년까지 갚아야 할 이자만 1조

    ... 지적했다. 정부는 2019년 실업급여 수급 기간을 기존 3개월~8개월에서 4개월~9개월로 늘렸다. 지급금액도 평균임금의 50%에서 60%로 높였다. 중소·중견기업이 청년을 채용하면 지원금을 주는 ‘청년고용추가장려금’ 등 각종 지원금 사업도 대거 신설했다. 김 의원은 “근로자와 사업주가 매달 꼬박꼬박 적립한 기금을 현 정부가 제 돈처럼 선심쓰듯 사용한 결과 국민에게 남은 건 빚 폭탄뿐”이라고 비판했다. 이동훈 ...

    한국경제 | 2021.06.14 17:26 | 이동훈

  • thumbnail
    文정부 들어 2배로 늘어난 국민연금 실업 크레딧 [마켓인사이트]

    ... 국민연금 보험료를 일정 기간 지원해주는 실업크레딧 지출 규모가 2배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소규모 사업주와 소속 근로자의 사회보험료(국민연금·고용보험)를 지원하는 두루누리 사회보험료 지원 규모도 2배 이상 증가했다. ... 5조 3292억원의 역대 최대 적자를 냈다. 코로나19 고용 위기 여파로 실업급여 신청 건수가 늘고, 청년채용특별장려금 등 고용보험기금을 활용한 지원 사업을 확대한 여파다. 황정환 기자 jung@hankyung.com ≪이 기사는 ...

    한국경제 | 2021.06.14 11:06 | 황정환

  • thumbnail
    청년 채용 중기에 `1인당 최대 900만원`…28일부터 신청

    정부가 청년을 채용한 중견·중소기업에 채용인원 1인당 연간 최대 900만원을 지원하는 청년채용특별장려금 지원 사업을 시행 공고한다고 13일 밝혔다. 청년채용특별장려금은 지난달 31일 청년추가고용장려금이 조기 종료됨에 따라 올해 ... 지원금을 받게 된다. 1인당 최대 지급액이 900만원인 셈이다. 기업 1곳당 3명까지 지원이 가능하다. 청년채용특별장려금 지원 대상 근로자는 청년 디지털 일자리 사업, 청년 일경험 지원사업, 특별고용촉진장려금 등을 중복해 수급할 수 없다. ...

    한국경제TV | 2021.06.13 12:49

  • 국세청, 114만 가구에 가구당 46만원 장려금 지급한다

    ... 오는 15일 신청 계좌 통해 지급…우체국서 수령 가능 ◆…세종시 나성동 국세청사. (사진 국세청) 근로장려금을 신청한 114만가구가 가구당 46만원의 장려금을 받게 됐다. 국세청은 2020년 하반기분 근로장려금을 신청한 ... 장려금 산정액과 기지급한 금액을 비교해 과소지급한 경우에는 추가로 지급하고 과다지급한 경우에는 향후 5년간 지급할 근로·자녀장려금에서 차감하고 있다. 조세일보 / 이희정 기자 hjlee@joseilbo.com

    조세일보 | 2021.06.13 12:44

  • thumbnail
    작년 하반기분 근로장려금 114만 가구에 15일 지급

    ... 장려금 지급 시점(소득 발생 이듬해 9월) 사이 시차를 줄여 지원·근로유인 효과를 높이고자 2019년 도입됐다. 연간 근로장려금 산정액 35%씩을 12월(상반기분)과 이듬해 6월(하반기분)에 지급하고 3개월 후 9월에 정산한다. 정산 때에는 두 차례 반기분 합산액이 연간 산정액보다 적으면 더 지급하고 많으면 향후 5년간 받을 근로·자녀장려금에서 차감한다. 2020년분 근로장려금을 받으려면 2020년에 근로소득만 있으면서, 2019년 부부합산 총소득이 ...

    한국경제 | 2021.06.13 12:01 | YONHAP

  • thumbnail
    '1인당 최대 900만원' 청년채용특별장려금 28일부터 신청

    ... 중소·중견기업이 청년을 신규 채용할 경우 정부가 1인당 연간 최대 900만원의 인건비를 지원하는 '청년채용특별장려금' 사업이 시행된다. 고용노동부는 이달 14일 청년채용특별장려금 사업 공고를 하고 본격적인 시행에 들어간다고 13일 ... 된다. 노동부는 심사를 거쳐 지원 대상을 선정해 다음 달 둘째 주부터 지원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청년채용특별장려금 지원 대상 근로자는 청년 디지털 일자리 사업, 청년 일경험 지원사업, 특별고용촉진장려금 등을 중복해 수급할 수 없다. ...

    한국경제 | 2021.06.13 12:01 | YONHAP

  • thumbnail
    '1인당 900만원' 청년고용장려금 작년 부당·부정수급 45억원

    중소·중견기업이 청년을 채용하면 정부가 1인당 최대 900만원의 인건비를 지원하는 청년추가고용장려금의 지난해 부당·부정수급액이 약 45억원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노동부는 11일 지난해 청년추가고용장려금 수급 사업장 가운데 ... 목표 인원(9만명)도 조기 달성돼 지난달 사업이 종료됐다. 그러나 청년을 비정규직으로 채용해놓고 정규직인 것처럼 근로계약서를 꾸며 지원금을 타는 등 부정수급 사례가 끊이지 않고 있다. 노동부는 청년추가고용장려금과 기본 틀이 같은 ...

    한국경제 | 2021.06.11 15:14 | YONHAP

  • thumbnail
    [이슈 프리즘] 부(負)의 소득세조차 쉽지 않다

    ... 있을까. 부의 소득세 도입이 어려운 이유는 이게 전부가 아니다. 정부가 어떻게 사회적 합의를 이뤄냈다고 하더라도 근로 의욕 저하에 따른 생산 감소라는 난제에 봉착한다. 미국에선 밀턴 프리드먼이 1962년 제안한 이후 1960년대 후반부터 ... 노벨경제학상 수상자 프리드먼의 제안을 이론적으로만 뛰어난 모델로 보고 상아탑에 곱게 모셔뒀다. 대신 일하면 돈을 더 주는 근로장려금제도(EITC)를 도입했다. 한국이 2009년부터 시작한 것도 미국 정책을 벤치마킹한 것이다. 기본소득은 부의 소득세보다 ...

    한국경제 | 2021.06.10 17:13 | 박준동

  • 경남, 근무환경개선 기업 신청 접수

    경상남도는 오는 8월 2일까지 ‘근무환경 개선 지원사업’에 참여할 기업을 모집한다. 대상은 지난해 만 18세 이상 34세 이하 청년을 정규직으로 신규 채용하고, 청년채용 장려금 성격의 정부지원금을 받지 않은 상시근로자 3인 이상 중소기업이다. 선정된 기업에 청년 신규채용 1인당 300만원씩 최대 5000만원을 지원한다.

    한국경제 | 2021.06.07 17:45

  • thumbnail
    경남도, 청년 신규 채용 중소기업에 근무환경 개선 지원

    ... 모집해 현장실사 후 지원금을 지급한다. 청년을 신규채용한 기업을 대상으로 신규채용 청년 1인당 300만원씩 최대 5천000만원까지 지원한다. 지난해 한 해 동안 만 18세 이상 34세 이하 청년을 정규직으로 신규 채용하고, 청년 채용 장려금 성격의 정부지원금을 받지 않은 상시근로자 3인 이상인 중소기업이 지원대상이다. 이 사업은 청년이 근무하기 좋은 양질의 일자리를 만들고 노동환경이 상대적으로 열악한 중소기업을 지원하려고 시행한다. 경남도와 경남테크노파크가 2019년부터 ...

    한국경제 | 2021.06.05 08:5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