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93,59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상장사 "회계감사·ESG 공시 부담 커"…금융당국 "기업 의견 반영해 제도 개선"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소액주주 권익을 침해하는 기업 및 지배주주의 불공정거래 행위에 경고 메시지를 보냈다. 회계감사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공시 강화에 따른 기업들의 부담 토로에 대해선 제도 개선을 ... 부족한 소규모 상장기업에 대한 내부회계관리제도 외부감사 의무를 완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금감원과 거래소는 기업 부담을 낮추기 위한 방안을 다각도로 모색하겠다고 했다. 이 원장은 "내부회계관리제도의 실효성을 ...

    한국경제 | 2022.09.21 11:14 | 서형교

  • thumbnail
    디지털 시대 새먹거리 찾아 나선 증권사…너도나도 '마이데이터'

    ... 관리 서비스가 가능해진 만큼 디지털 시대 투자자들을 끌어 모을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올 들어 지속되는 증시 부진에 실적 불확실성이 커진 증권사들의 마이데이터 사업 진출 움직임은 빨라질 전망이다. 금융감독원이 최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올 2분기 국내 58개의 증권사의 당기 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52.5% 줄었다. 업계 관계자는 "증권사의 사업 구조가 고객들의 자산을 유치하고 수익을 항구적으로 가져갈 수 있는 식으로 ...

    한국경제 | 2022.09.21 11:13 | 신현아

  • thumbnail
    이복현 금감원장 "기업 불공정행위 철저하게 감독"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기업이 부당이득을 취하려는 불공정한 거래행위에 대해 철저하게 감시하겠다고 밝혔다. 이복현 금감원장은 21일 오전 '상장기업 유관기관 간담회'를 가진 자리에서 “기업의 경영권이 부당이득을 편취하려는 불공정거래 행위에 노출되지 않도록 감독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다수의 투자조합을 이용하여 지분공시 규제를 우회하는 지분공시 위반 사례는 엄정 조치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 원장은 ...

    한국경제TV | 2022.09.21 11:11

  • thumbnail
    금감원장 "지분 공시 위반 사례 엄정 조치할 것"

    ... 보고시 경영 참가 방법 기재" "기업 자금조달 여건 모니터링…필요시 추가 조치" "영문 공시 단계적 확대·국내 ESG 공시 방안 마련"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은 기업의 경영권이 부당 이익을 노리는 불공정거래 행위에 노출되지 않도록 지분 공시 위반 사례를 엄정히 조치하겠다고 21일 밝혔다. 이복현 금감원장은 이날 마포구 상장회사회관에서 열린 상장기업 유관기관 간담회에서 이런 입장을 피력했다. 이복현 원장은 "기업 경영권 시장의 공정성 제고를 위한 ...

    한국경제 | 2022.09.21 11:10 | YONHAP

  • thumbnail
    5년간 금융사고 최다 은행은 '신한'…금액은 '우리'(종합)

    ... 건수가 가장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사고 금액은 우리은행이 가장 많았다. 21일 강병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금융감독원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7년부터 올해 7월까지 시중은행에서 발생한 금융사고(횡령 및 유용·사기·배임·도난 ... 한계가 있어 금융당국이 직접적으로 개입해 유사사례가 반복되지 않도록 제도를 개선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금감원이 더불어민주당 황운하 의원실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2017년부터 올해 7월까지 횡령액 회수 현황은 하나은행이 46억원으로 ...

    한국경제 | 2022.09.21 09:57 | YONHAP

  • thumbnail
    5대 시중은행 5년간 횡령사고 844억...회수액은 62억 뿐

    최근 5년간 5대 시중은행(국민, 신한, 하나, 우리, 농협)의 횡령사고금액이 800억원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황운하 의원(더불어민주당, 대전 중구)실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받은 자료를 보면 지난 2017년부터 올해까지 5대 시중은행의 횡령사고 금액은 844억원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회수가 된 금액은 61억 9천만원으로 전체 횡령액의 7.3%에 불과했다. 은행별로는 최근 대형 횡령사고가 터진 우리은행이 736억원으로 ...

    한국경제TV | 2022.09.21 09:57

  • thumbnail
    금감원, 5.6조 태양광 대출 부실 여부 점검…"은행별 전수 조사"

    금융감독원(이하 금감원)이 5조 6천억원에 달하는 태양광 대출의 부실 여부에 대한 점검에 착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21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감원은 최근 문재인 정부 당시 태양광 발전 활성화 사업 운영실태에 문제가 있다는 국무조정실의 발표 등이 나오자 은행별 태양광 대출의 종류와 규모, 건전성 여부를 파악하는 작업에 돌입했다. 금감원은 전화 방식 등을 통해 은행별 태양광 대출 현황을 집계하고 있으며 조만간 전수 조사와 더불어 부실 여부를 구체적으로 ...

    한국경제TV | 2022.09.21 09:42

  • thumbnail
    "불법 금융광고 막는다더니"…조치 건수 5% 불과

    최근 5년 동안 269만 건에 육박하는 불법 금융광고가 수집됐지만 관련 조치 건수는 이 중 4.9%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재호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 받은 '불법 금융광고 적발, 수집 및 조치 현황'에 따르면 불법 금융광고는 2018년 26만 9,918건에서 2019년 27만 1,517건, 2020년 79만 4,744건, 2021년 102만 5,965건으로 급증했고, 올 7월까지 32만 3,7624건이 ...

    한국경제TV | 2022.09.21 09:37

  • thumbnail
    불법 금융광고 5년간 269만건…후속 조치 4.9% 불과해

    ... 이용 중지나 게시글 삭제 등 후속 조치는 4.9%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더불어민주당 박재호 의원이 금융감독원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불법 금융 광고는 2018년 26만9천918건에서 2019년 27만1천517건, 2020년 ... 필요한 투자자가 많았던 2020년과 지난해에는 고금리로 손쉽게 돈을 빌려주는 미등록 대부업 광고가 성행했다. 금감원은 2020년 9월부터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불법 금융 광고 감시 시스템을 작동해 전화번호 이용을 중지하거나 인터넷 ...

    한국경제 | 2022.09.21 08:43 | YONHAP

  • thumbnail
    '5조6천억원' 태양광 대출에 부실여부 점검

    문재인 정부 당시 태양광 발전 활성화 사업 운영실태와 관련해 문제점이 드러나는 가운데 금융감독원이 5조6천억원에 달하는 태양광 대출의 부실 여부에 대한 점검에 착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21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감원은 최근 태양광 사업에 문제가 있다는 국무조정실의 발표 등이 나오자 은행별 태양광 대출의 종류와 규모, 건전성 여부를 파악하는 작업에 돌입했다. 금감원은 전화 방식 등을 통해 은행별 태양광 대출 현황을 집계하고 있으며 조만간 전수 조사와 ...

    한국경제TV | 2022.09.21 07: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