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90,24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가상자산'은 어떻게 진짜 재산이 되나 [여기는 논설실]

    ... 계좌가 거래소 신고요건에 포함돼 있어 은행들 부담이 크다. 그 결과 기존의 4개 거래소 외 후발 거래소들은 제대로 심사받을 기회조차 없는 상황이고, 이대로 가면 4개 업체 외 전부가 폐업을 피하기 어렵게 됐다. 그래도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앞으로도 철저한 심사와 검사를 계획하고 있다. 결국 실명확인계좌를 받지 못하면 가상자산 간 교환만 할 수 있도록 신고제도로 변경을 제안 한다” ▶노태석 법무법인 태평양 전문위원 = “실명확인 입출금계정 ...

    한국경제 | 2021.07.22 09:10 | 허원순

  • thumbnail
    금감원, '1조 펀드사기' 옵티머스자산운용 제재심

    '1조원대 펀드 사기'로 1심에서 대표 등에 중형이 선고된 옵티머스자산운용에 대한 행정 제재를 다루는 금융감독원의 제재심의위원회가 22일 열린다. 앞서 금감원은 옵티머스자산운용, 김재현 대표, 윤석호 사내이사에 대해 중징계 제재안을 사전 통보했다. 전날 김 대표와 윤 이사 등에 대한 1심 판결에서 김 대표와 윤 이사에게 중형이 선고됨에 따라 옵티머스자산운용은 등록취소 처분이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옵티머스자산운용 사태는 작년 6월 이 회사가 ...

    한국경제 | 2021.07.22 09:07 | YONHAP

  • thumbnail
    카카오페이 상장연기 논란…"금감원 과도한 개입" vs "투자자 보호"

    ... 시황에만 기대어 공모가를 부풀려온 관행이 없었는지 스스로 돌아봐야 한다고 반박한다. 정정에 딱 하루 준 금융당국 21일 업계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이 카카오페이에 보낸 증권신고서 정정요구 관련 안내문에는 기업가치 산정 방식에 의문을 제기하며 재산정하라는 내용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금감원은 지난 16일 오후 2시께 카카오페이가 제출한 증권신고서를 반려하면서 정정 요구를 공시했다. 문제는 금감원이 카카오페이가 증권신고서를 정정할 수 있는 ...

    한국경제 | 2021.07.21 18:22 | 박진우

  • thumbnail
    금융위, '최고금리 위반' P2P 금융사에 기관경고

    ... 최고금리를 초과한 이자를 받아 영업정지 위기에 처했던 P2P(개인간 거래) 금융사들이 영업을 계속할 수 있게 됐다. 금융위원회는 21일 테라펀딩, 론포인트, 프로핏 등 3개 P2P 금융사에 대해 기관경고 조치를 의결했다. 앞서 금감원은 이들 업체에 3∼6개월 영업정지라는 중징계를 결정했는데 금융위가 이에 대해 기관경고 조치로 감경한 것이다. 금감원은 P2P 금융사가 받은 플랫폼 수수료와 자회사인 대부업체가 받은 이자가 최고금리를 넘었다고 판단했다. 해당 업체들은 ...

    한국경제 | 2021.07.21 17:45 | YONHAP

  • thumbnail
    '5만명 4천억원' 삼성생명 즉시연금 소송서도 소비자 승소(종합2보)

    ... 않고 보험사의 명확한 설명도 없었다며 2017년 금융당국에 민원을 내면서 즉시연금 미지급금 분쟁이 발생했다. 금융감독원 분쟁조정위원회는 보험사에 덜 준 보험금을 지급하라고 결정했고, 금감원은 이에 따라 보험사들이 나머지 가입자들에게도 ... 4연승인 동시에 첫 합의부 판결인만큼 한화생명 등을 피고로 하는 다른 사건에도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전망했다. 금감원이 2018년에 파악한 즉시연금 미지급 분쟁 규모는 16만명, 8천억∼1조원이다. 이 가운데 삼성생명이 5만명에 ...

    한국경제 | 2021.07.21 17:17 | YONHAP

  • thumbnail
    IPO 앞둔 크래프톤, 美박스오피스 1위 PD에 '배그' 애니 맡긴다

    ...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크래프톤은 다음 달 기업공개(IPO)를 준비하면서 글로벌 콘텐츠 업체 월트디즈니 등과 비교해 자사 기업가치를 산정했다. 당초 공모가 희망 범위를 45만8000원~55만7000원으로 제시했다가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정정 요구를 받자 비교 기업 명단에서 월트디즈니를 빼고 희망 공모가도 40만~49만8000원으로 낮췄다. 크래프톤은 여전히 지식재산권(IP) 확장의 일환으로 영화, 애니메니션 등 새로운 콘텐츠 발굴에 힘을 쏟고 있다. ...

    한국경제 | 2021.07.21 16:46 | 강경주

  • thumbnail
    '5만명 4천억원' 삼성생명 즉시연금 소송서도 소비자 승소(종합)

    ... 않고 보험사의 명확한 설명도 없었다며 2017년 금융당국에 민원을 내면서 즉시연금 미지급금 분쟁이 발생했다. 금융감독원 분쟁조정위원회는 보험사에 덜 준 보험금을 지급하라고 결정했고, 금감원은 이에 따라 보험사들이 나머지 가입자들에게도 ... 4연승인 동시에 첫 합의부 판결인만큼 한화생명 등을 피고로 하는 다른 사건에도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전망했다. 금감원이 2018년에 파악한 즉시연금 미지급 분쟁 규모는 16만명, 8천억∼1조원이다. 이 가운데 삼성생명이 5만명에 ...

    한국경제 | 2021.07.21 15:20 | YONHAP

  • thumbnail
    삼성생명, 4300억원대 `즉시연금 지급 소송` 1심서 패소

    ... 주장했다. 보험사는 `보험료 및 책임준비금 산출방법서`에 공제 내용을 포함했고, 지급한 보험금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해당 상품은 삼성생명과 한화생명, 교보생명, 미래에셋생명, KB생명 등도 판매했으며, 이들 보험사 모두 금융감독원 금융분쟁조정위원회로부터 가입자에게 보험금을 지급하라는 권고를 받았다. 하지만 이 권고를 거부한 보험사들이 법원의 판단을 구하면서 소송전으로 이어졌지만, 결국 모두 1심에서 패소한 상황. 현재 삼성생명의 즉시연금 지급금액은 4,300억 ...

    한국경제TV | 2021.07.21 14:59

  • thumbnail
    삼성생명, 즉시연금 보험금 소송 1심 패소

    ... 수 있는데, 그런 내용이 약관에도 없고 상품 판매 과정에서도 있었다고 보기 어렵다"며 원고들의 손을 들어줬다. 한편 이번 판결에서 다툰 금액은 6억원가량이지만, 전체 보험사들의 미지급 분쟁 규모는 최대 1조원에 이른다. 금융감독원이 2018년 파악한 즉시연금 미지급 분쟁 규모는 가입자 16만명, 보험금은 8천억∼1조원이다. 이 가운데 삼성생명이 5만5천명에 4천300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한화생명과 교보생명이 850억원과 700억원으로 뒤를 이었다. /연...

    한국경제 | 2021.07.21 14:51 | YONHAP

  • thumbnail
    삼성생명까지 소송 패소…'1조원 보험금' 받을 길 열리나

    ... 동양생명, 교보생명에 이어 네 번째다. 특히 삼성생명의 경우 국내 보험사 중 즉시연금 미지급 규모가 가장 크다. 금감원이 파악한 업계 전체 분쟁 규모는 1조원 안팎이다. 이중 삼성생명이 4300억원으로 가장 많고 한화생명 850억원, ... 주요 생보사들이 즉시연금 가입자에게 보험금을 임의로 덜 지급했다며 소비자 100여 명을 모아 공동소송에 나섰고, 금융감독원 분쟁조정위원회는 불명확한 약관 내용을 이유로 보험사에 가입자에 덜 준 보험금을 지급하라고 권고했다. 그러나 삼성생명, ...

    한국경제 | 2021.07.21 14:37 | 김수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