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89,48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검찰·세관, '거액의 이상거래' 우리·신한은행 합동 압수수색 [종합]

    ... 국제범죄수사부(나욱진 부장검사)와 세관 당국은 이날 우리은행 지점과 신한은행 본점·지점 등 여러 곳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내부 전산 자료 등을 확보 중이다. 이들 은행 지점은 수상한 외화 송금이 이뤄진 곳이다. 금감원에 따르면 이달 22일 기준 우리은행의 이상 송금 규모는 16억2000만 달러, 신한은행은 23억6000만 달러다. 가상자산거래소에서 나온 자금이 귀금속업이나 여행업 등 무역법인 명의의 계좌로 이체된 뒤 홍콩·일본...

    한국경제 | 2022.09.29 17:42 | 최수진

  • thumbnail
    [천자 칼럼] 고금리 적금의 부활?

    ... 증시에서 은행권으로, 요구불식 예금에서 정기 예·적금 상품으로의 ‘머니 무브’는 당분간 계속될 전망이다. 고금리 상품 출시 붐에는 새 정부의 금융 정책도 한몫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은 취임과 함께 금융권의 이자 장사 관행을 비판하며 예대금리차 공시제를 밀어붙이고 있다. 금융권이 대출금리를 인하하고, 고금리 예금상품을 내놓기 시작한 것도 비슷한 시기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때도 고금리 예금상품이 ‘반짝 ...

    한국경제 | 2022.09.29 17:34 | 박수진

  • thumbnail
    검찰·세관, '이상 해외송금' 우리·신한銀 합동 압수수색(종합)

    ... 서울중앙지검 국제범죄수사부(나욱진 부장검사)와 세관 당국은 이날 우리은행 지점과 신한은행 본점·지점 등 여러 곳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내부 전산 자료 등을 확보 중이다. 이들 은행 지점은 수상한 외화 송금이 이뤄진 곳이다. 금감원에 따르면 이달 22일 기준 우리은행의 이상 송금 규모는 16억2천만 달러, 신한은행은 23억6천만 달러다. 가상자산거래소에서 나온 자금이 귀금속업이나 여행업 등 무역법인 명의의 계좌로 이체된 뒤 홍콩·일본·미국·중국 등 해외 일반법인으로 송금된 ...

    한국경제 | 2022.09.29 17:33 | YONHAP

  • 형지I&C, 130억원 주주배정 유상증자

    코스닥 상장사 형지I&C는 채무상환자금 등 약 130억원을 조달하고자 주주배정 유상증자를 결정했다고 29일 공시했다. 주당 1천30원에 신주 1천250만주(보통주)가 발행된다. ※ 이 기사는 연합인포맥스와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DART)의 데이터를 토대로 작성됐습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9.29 16:46 | YONHAP

  • thumbnail
    "회계 감리 1년 명문화"…금감원, 외부감사 시행세칙 개정

    금융감독원은 외부감사 규정 개정에 따라 회계감리 절차, 감사인 감독, 지정제도 개선사항을 시행하기 위해 '외부감사 및 회계 등에 관한 규정 시행세칙'을 개정했다고 29일 밝혔다. 시행세칙은 이날부터 시행된다. 금감원은 감리·조사 기간을 원칙적으로 1년으로 하고 불가피한 사유가 있다면 금감원장의 승인을 받아 6개월씩 연장한다고 밝혔다. 조사기한이 연장되면 지체없이 회사 또는 감사인에게 관련 내용을 통지할 계획이다. 해당 규정만 예외적으로 올 6월 ...

    한국경제TV | 2022.09.29 16:25

  • thumbnail
    '실손보험 중복 가입' 보험료 새나간다…"보험사 5000억여원 꿀꺽"

    국내 보험사가 올해 실손보험 중복 가입자로부터 거둬들인 추가 수입이 수천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박성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8월 기준 실손보험 중복 가입자는 총 146만8000여명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중 개인 실손보험 계약을 중지한 가입자는 1만6000여명이다. 지금도 국내 보험사가 145만2000여명으로부터 계속해서 보험료를 중복으로 받고 있는 셈이다. 계약 ...

    한국경제 | 2022.09.29 13:33 | 김수현

  • thumbnail
    "감리·조사기간 1년 원칙"…금감원, 외감규정 개정 시행세칙 발표

    금융감독원은 감리조사 기한을 명문화하는 한편, 감사인 품질관리수준 평가방법을 구체화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는 '외부감사 및 회계 등에 관한 규정' 개정에 따라 회계감리 절차, 감사인 감독 및 지정제도 개선내용을 시행하기 위한 세부사항으로 이날부터 시행된다. 금감원은 감리·조사 기간을 원칙적으로 1년으로 하고 불가피한 사유가 있다면 금감원장의 승인을 받아 6개월씩 연장한다. 조사기한이 연장되면 지체없이 회사 또는 감사인에게 ...

    한국경제 | 2022.09.29 13:28 | 신현아

  • thumbnail
    금감원 "나 아닌 가족에게 전달된 '채권추심 문자'…불법입니다"

    ... 갚지 못하게 돼 채권자가 채권추심을 의뢰한 신용정보회사로부터 추심을 당하게 됐다. 이 신용정보회사는 A씨가 아닌 A씨의 아버지에게 추심 성격의 문자를 보내 돈을 갚으라고 독촉해 A씨로선 곤란한 상황에 처하게 됐다. 29일 금융감독원은 이런 유의 채권 추심 관련 민원이 연평균 2708건 발생하고 있다면서 주요 불법채권추심 사례와 대응방안을 안내했다. A씨가 겪은 일은 명백한 불법채권추심 행위다. 채권 추심인은 채무자의 직장 동료, 가족 등과 같은 제3자에게 채무자의 ...

    한국경제 | 2022.09.29 12:33 | 신민경

  • thumbnail
    갑질·횡령 잇단 새마을금고…신뢰 회복 위한 정책협의체 발족

    ... 신뢰를 쌓아 나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최근 전국 곳곳 새마을금고에서는 직원이 고객 예금 등을 횡령하는 사건과 함께 상급자가 직원들에게 사적 용무를 시키거나 술자리를 강요하는 등 갑질 사례가 드러났다. 이후 새마을금고 관리·감독기관인 행안부는 지난 8월 25일 금융위, 금감원 등 관계기관과 전담팀을 꾸리고 건전성 강화 종합대책을 마련했으며, 갑질과 관련해서는 이달 말까지 새마을금고중앙회와 함께 갑질 전수조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9.29 12:01 | YONHAP

  • thumbnail
    금감원 옴부즈만에 김태진 교수 등 5명 위촉

    금융감독원은 김태진 고려대 로스쿨 교수 등 5명을 옴부즈만으로 위촉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에 위촉된 옴부즈만은 은행 부문에 서병호 금융연구원 선임연구위원, 중소 서민 부문에 서지용 상명대 경영학부 교수, 금융투자 부문에 김태진 교수, 보험 부문에 박성원 광화 법률사무소 변호사, 소비자 부문에 최철 숙명여대 교수다. 금감원 옴부즈만은 임기 2년의 비상임직으로 금감원의 감독, 검사, 민원, 소비자 보호 등 업무 전반에 대한 제도 개선 권고 및 ...

    한국경제 | 2022.09.29 12: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