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7291-17300 / 17,68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문화마당] (음악) 자선음악회 '사랑으로' 등

    자선음악회 "사랑으로" =13일 오후7시 예술의전당리사이틀홀. 현제명 "오라" 최영섭 "그리운금강산" 쇼팽 "스케르초2번" 모차르트 "바이올린과 비올라를 위한 듀오"외. 이숙영(소프라노) 신민자(피아노) 양재무(바리톤) 인천감리교 사모합창단(합창). 청소년을 위한 여름방학 음악축제 "팝음악에의 초대" =13일 오후6시 예술의전당 음악당. 엘가"위풍당당행진곡" 라벤더"모니모니" 알버트 "필링스" 베리"테킬라"외. 세계합창제 "밴쿠버 체임버 ...

    한국경제 | 1994.08.12 00:00

  • 북한, 금강산 무비자 관광특구지정 검토

    ... 제1차 동아시아 차세대정치인회의에 참석 중인 박종웅의원(민자)은 8일 "북측대표들과 대화를 나눠본 결과 북한은 경제활성화에 최우선 순위를 두고 정책을 추진하고 있는것 같다"면서 " 북미 3단계회담등에 북한이 적극적인 자세를 보이고 있는 것도 이와 무 관하지 않다"고 말했다. 박의원은 또 "북측대표들이 이와 함께 ''금강산 일대를 무비자의 관광 특구로 지정, 외국관광객을 적극 유치하려는 방안도 검토중''이라 고 소 개했다"고 덧붙였다.

    한국경제 | 1994.08.08 00:00

  • [산업II면톱] 남북한 대기업 임원 9월초 중국서 회동 예정

    ... 대련에 연락사무소를 가진 코리아랜드가 북한측 대표단을 알선하고 남한측 기업은 한국경영컨설턴트협회가 주선해 이루어 졌다. 북한측과 섭외한 코리아랜드 강영수대표는 이번 무역협상에서는 그동안 중단됐던 나진 선봉지역 합작투자와 금강산개발 공동개발문제를 중점적으로 다룰 것이라고 말했다. 또 이 회담의 성과를 높이기 위해 협상과 계약을 이루기까지 남북대표가 합숙을 같이하는 캔미팅(CAN MEETING)으로 진행된 다고 밝혔다. 강대표는 북측기업은 남한기업과의 ...

    한국경제 | 1994.08.08 00:00

  • (주)대우,운하 교량건설등 SOC투자 계획서 정부에 제출

    ... 김포군 전호리-김포 매립지간 19.2km의 경인운하와 5천1백40억원으로 부산시 녹산-거제도 장목면간 4차선 교량건설 을 각각 추진하기로 했다. 대우는 이 가운데 북부고속도로의 경우 북한의 경제개발을 촉진하는 통일 한국의 중추기간시설로 활용될 수 있다고 보고 서울-설악-금강산의 연계개 발과 비무장지대의 관광자원화를 위한 개발계획도 추진하고 있다. 대우는 이들 사업에 소요되는 재원은 외자도입과 채권발행 등의 방법으로 조달할 계획이다.

    한국경제 | 1994.08.04 00:00

  • 북한, 금강산무역회사 과장 김동훈씨 귀순요청발표 부인

    북한은 30일 금강산무역회사 과장 김동훈씨(42)가 지난 28일 귀 순을 요청해왔다는 발표를 부인했다. 31일 내외통신에 따르면 북한의 평양방송은 이날 "공화국에는 금강산무역회사라는 무역회사도 없고 그런 이름을 가진 무역일꾼 도없다"며 김씨의 귀순사실을 부인했다. 이 방송은 이어 "남측이 유령인물까지 만들어 북의 대외적 권 위를 훼손시키고 그 무엇을 얻어보려 하고있다"고 비난하면서 강 명도씨와 조명철씨 등 고위층 인척들의 잇단 귀순 역시 ...

    한국경제 | 1994.07.31 00:00

  • 북한 금강산무역회사 과장 귀순...제3국서 인천으로 밀입국

    국가안전기획부는 28일 북한 금강산무역회사 과장 김동훈씨(42)가 제3국에서 인천으로 밀입국, 귀순을 요청해왔다고 밝혔다. 안기부는 이에따라 김씨를 상대로 자세한 귀순동기및 경위, 그리고 신원을 조사중이다. 김씨는 84년 원산경제대학을 졸업한뒤 무역회사에 근무해오다 지난 1월 시장개척차 중국에 체류중 남한의 발전상을 알게돼 귀순을 결심 한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에 남아있는 김씨의 가족으로는 원산경제대학 교원출신인 아버 지를 비롯 어머니 ...

    한국경제 | 1994.07.28 00:00

  • 북한 금강산 무역회사 과장 귀순...안기부 발표

    국가안전기획부는 28일 북한 금강산무역회사 과장 김동훈씨(42)가 제3국에 서 인천으로 밀입국, 귀순을 요청해왔다고 밝혔다. 안기부는 이에따라 김씨를 상대로 자세한 귀순동기및 경위, 그리고 신원을 조사중이다. 김씨는 84년 원산경제대학을 졸업한뒤 무역회사에 근무해오다 지난 1월 시 장개척차 중국에 체류중 남한의 발전상을 알게돼 귀순을 결심한 것으로 알 려졌다. 북한에 남아있는 김씨의 가족으로는 원산경제대학 교원출신인 아버지를 비 롯해 ...

    한국경제 | 1994.07.28 00:00

  • [천자칼럼] 보통강호텔

    ... 있었고 이미 93년11월부터는 평양의 보통강호텔을 통일교측에서 경영하고 있었다 한다. 보통강호텔은 대동강 지류인 보통강가에 73년에 세워진 객실 약170개 규모의 9층건물이다. 이 호텔의 경영권을 북한당국으로부터 매수한 것은 금강산국제그룹(회장 박경윤)으로 되어있고 이 그룹 동경사무소는 북한당국과 50%씩 출자한 합작기업이라고 설명하고 있지만 합작기업이 아니라 북한에 처음으로 생긴 외국민간투자기업이라는 증언이있다고 이 주간지는 전하고 있다. 아무튼 현재 ...

    한국경제 | 1994.07.28 00:00

  • 김정일,해외동포 조문객 만나...내외통신

    ... 이 자리에는 최홍희.한덕수를 비롯해 재미교포 김진경.문명자(여류 기자).홍동근(목사)등과 독일 뮌스터대학교수 송두율,범민련 재중조선 인본부 의장 양영동,범민련구라파지역본부 의장 최기환,범민련캐나다 지역본부 의장 전충림,금강산국제그룹회장 박경윤등이 참석했다. 김정일이 해외동포들을 만나는 자리에는 부주석 이종옥,외교부장 김영남, 군총참모장 최광,당정치국원 겸 당비서인 계응태.최태복,최고인민회의의장 양형섭,당비서 김기남.김국태.김중린.김용순,부총리 김환,국가검열위원장 ...

    한국경제 | 1994.07.15 00:00

  • [천자칼럼] 우주사의 최대쇼

    옛적 사람들은 하늘에 혜서이 나타날 때마다 공포에 떨었다. 긴꼬리를 늘어뜨린 불덩어리가 하늘을 가로 질러 가게 되면 전란 역병 천재지변 등을 예고해 주는 것으로 생각했다. 신라 진평왕(579~633)때 세상의 화랑이 금강산 유람을 떠나려고 하는데 혜성이 나타나 큰병을 범하는 변괴가 일어났다. 나라에 변란이 일어나리라고 생각한 그들은 유람을 포기했다. 그때 승려인 융천사가 혜성가 라는 향가를 지어 부르자 혜성은 간곳이 없고 내침한 왜구들이 ...

    한국경제 | 1994.07.1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