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7451-17457 / 17,45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북한, 한국과 "합영" 시사

    ... 합영공업부장은 이날 개막된 회의 에 참석치 않았는데 그의 보좌관으로 전해진 김성환은 정주영 현대그룹명예 회장을 만났느냐는 질문에 "우리대표단이 평양을 떠나올때 정회장은 오지 않 았다"고 말했다. 그는 정회장의 북한방문과 관련해 금강산개발문제가 논의되고 있다는데 이 에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대해 "정회장은 경제일꾼으로서 기본적 으로 고향을 방문하러 온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남한과의 합영사업이 언제 가능하겠느냐"는 질문에 "시간이 되면 차차 ...

    한국경제 | 1989.01.27 00:00

  • 중장비3개사, 시장확대경쟁 치열

    ... 앞세워 치열한 시장확대경쟁에 나서고 있다. 중장비3사의 이같은 움직임은 정부의 지역균형개발, 중국을 겨냥한 서해 안개발, 도로망확대정책등에 따라 올해의 내수시장규모가 크게 늘어나는데 다 이란/이라크 전후복구사업, 시베리아개발, 금강산개발참여등 잠재수출 및 반출수요도 불어날 것으로 내다보이기 때문이다. 이에따라 중장비3사는 고유모델 굴삭기의 수출확대는 물론 굴삭기 로더 도저 크레인등의 모델다양화에 나서는등 매출확대전략을 세우고 있다. 대우중공업의 경우 건설중장비와 ...

    한국경제 | 1989.01.27 00:00

  • 정주영회장, 북한경제특구/간척사업제의 방침

    ... 23일 평양에 도착할 예정이며 북 한 방문기간중 북한특의 고위인사를 비롯 초청자인 허담등과 만나 북한의 경제발전및 대외개방을 위한 북한내 경제특구 설치와 간척사업을 제의, 구 체적인 방안을 협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정회장은 또 금강산관광특구의 남북한 공동개발방안을 제의, 남한의 기 업들이 금강산개발에 적극 참여할수 있는 길을 모색할 예정이며 북한의 합 영법에 의한 남북한 기업의 합작투자문제를 심도있기 논의할 계획이다. 이와함께 남북이산가족의 친척상봉과 고향성모방문을 ...

    한국경제 | 1989.01.21 00:00

  • 북한방문 정회장 김일성등과 회동

    오는 23일부터 약 2주일 예정으로 북한을 방문하는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은 북측의 김일성주석을 비롯, 상당한 결정권을 가진 고위층 인 사들과 차례로 만날 예정이다. 정회장은 금강산개발참여, 합작투자, 남북경제교류등을 논의할 계획이 다. 정회장은 고향인 통천군 송전면 아산리도 방문, 친척과 친지들을 만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국경제 | 1989.01.21 00:00

  • 정주영회장, 방북때 남북합작 간척사업등 논의

    통일원은 20일 정주영 현대그룹명예회장의 오는 23일 평양방문과 관련 "정회장은 이번 방북기간중 북측과 금강산관광특구 공동개발, 합영법에 의 한 남북합작투자, 공동간척사업등에 관해 협의할 예정이며 금강산공동개발 에 관해서는 구체적인 합의를 볼수 있을것"이라고 발표했다. 통일원당국자는 "정회장은 이번 방북기간중 허담조국평화통일위원회위원 장등 북측 고위인사를 면담할 예정이며 이밖에도 고향성묘와 친척상봉등을 마치고 오는 2월7일에 귀국하게 될것"이라고 ...

    한국경제 | 1989.01.20 00:00

  • 정회장 "시베리아개발 첫사업 화력발전소"

    정주영현대그룹 명예회장은 13일하오 소련을 방문한후 돌아와 김포공항 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금강산 특구개발문제는 정부측이 할일이기 때문에 개인자격으로 언급할 성질이 아니라고 밝히고 이미 보도된 금강산개발 문제 는 오보라고 못박았다. 정회장은 이어 소련 시베리아개발 참여의 첫사업은 화력발전소건설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경제 | 1989.01.13 00:00

  • 정회장 방북 허담이 초청, 금강산 관광개발 협의 희망

    정주영 현대그룹회장은 북한의 외교부장을 지내고 현재 조국평화통일위 원회 위원장으로 있는 허담으로부터 이달초 방북초청장을 받은 것으로 알려 졌다. 북한측은 정회장의 방북초청교섭과정에서 금강산개발문제에 집중적으로 관심을 보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측은 금강산이 관광자원으로의 활용 전망이 밝은데다 외화획득과 함 께 대외개방의 시험무대로 사용하기에 좋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정부는 가능한 빠른 시일내에 정회장의 북한방문을 허가할 예정이며 ...

    한국경제 | 1988.12.3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