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77,49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유럽증시] 미국 연준 정책 주시하며 혼조세

    ... FTSE 100 지수는 0.08% 하락한 7,123.68로, 범유럽지수인 유로 Stoxx 50 지수는 0.27% 내려간 4,023.35로 문을 닫았다. 시장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경기 부양책을 조만간 완화하거나, 금리를 급하게 인상하지 않을 것이라는 기대를 품었다고 AFP 통신이 보도했다. 미국 노동부가 지난 7일 발표한 4월 비농업 일자리 지표가 기대에 미치지 못한 만큼 연준이 정책 변화에 속도를 내지 않을 가능성이 커졌다는 판단에서다. ...

    한국경제 | 2021.05.11 02:14 | YONHAP

  • 뉴욕증시, 4월 고용 지표 소화하며 혼조 출발

    ... 이외에도 존슨앤드존슨, 캐터필러, 보잉, 버라이즌, 코카콜라 등이 모두 1% 이상 상승 중이다. 기술주들은 차익실현 매물에 하락세다. 4월 미국의 신규 고용이 시장 예상치를 크게 밑돌면서 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예상보다 일찍 금리인상할 것이라던 우려는 크게 줄어들었다. 그러나 지난주 반등을 모색했던 기술주는 또다시 하락 압력을 받고 있다. 페이스북과 알파벳의 주가는 씨티그룹이 투자 의견을 매수에서 중립으로하향하면서 각각 2%, 1% 이상 떨어졌다. ...

    한국경제 | 2021.05.10 23:08 | YONHAP

  • thumbnail
    코스피 사상 최고…공매도·금리인상 공포 날렸다

    코스피지수가 종가 기준으로 사상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악재였던 공매도와 금리 인상 공포가 가라앉자 기관과 외국인이 매수에 나선 영향이다. 10일 코스피지수는 1.63% 오른 3249.30에 거래를 마쳤다. 종가 기준으로 지난달 20일(3220.70) 기록한 전 고점을 가볍게 넘어섰다. 개인들은 1조원 넘게 팔아치우며 차익 실현에 나섰다. 기관은 4개월 만에 가장 많이 주식을 사들였다. 삼성전자가 모처럼 1.59%(1300원) 오르며 주가 상승을 ...

    한국경제 | 2021.05.10 17:55 | 고윤상/박재원

  • thumbnail
    "美고용쇼크의 선물"…코스피, 긴축우려 떨치고 안도랠리

    코스피지수가 다시 종가 기준 사상 최고치 기록을 갈아치웠다. 주요 증권사가 올해 코스피지수 상단으로 제시한 수준까지 뛰어올랐다. 코스피지수 상승세를 막았던 미국의 유동성 축소 및 금리 인상, 기업 이익 증가세 둔화, 공매도 재개에 대한 불안감 등의 요인이 제거된 영향이다. 당분간 경기민감주를 중심으로 한 강세장이 이어질 것으로 전문가들은 예상했다. 韓 증시 상승 동력은 10일 코스피지수는 1.63% 오른 3249.30에 거래를 마쳤다. KRX ...

    한국경제 | 2021.05.10 17:27 | 고윤상

  • thumbnail
    코스피, 종가 기준 사상 최고치…기관·외국인 쌍끌이 매수 [종합]

    ...p;P)500지수와 나스닥지수도 각각 0.74%, 0.88% 상승했다. 4월 미국의 신규 고용은 시장 예상치를 크게 밑돌아 고용 모멘텀이 둔화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그러나 지표 부진에 미국 중앙은행(Fed)이 예상보다 일찍 금리인상할 것이라던 우려는 크게 줄어들었다. 서상영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바이든 행정부의 적극적인 부양책 등으로 미국 증시가 강세를 보이면서 국내 증시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며 "고용 위축으로 Fed의 ...

    한국경제 | 2021.05.10 15:51 | 차은지

  • thumbnail
    돈 너무 풀었나…'껑충' 오른 물가에 미국인 허리띠 졸라매

    ... 등은 이름없는 저가 제품을 사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멕시칸 음식점인 치폴레가 4월부터 배달 음식 가격을 4% 인상한 것을 비롯해 요식업계도 가격 인상 대열에 동참하고 있다. 이 같은 물가 상승은 기름과 곡물 등 원자재가격과 물류, ... 지난 4일 시사주간지 애틀랜틱 주최로 열린 '미래경제 서밋' 사전 녹화 인터뷰에서 "우리 경제가 과열되지 않도록 금리가 다소 올라야 할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이후 서둘러 "인플레이션 문제가 생길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고 주워 ...

    한국경제 | 2021.05.10 11:21 | YONHAP

  • thumbnail
    비트코인, 최고치 갱신 아직 멀었고 '랠리 다시 올 것'

    ... 지속적으로 유입된다는 것 정도이다. 각국과 중앙은행 사이에 돈을 퍼붓는 정책이 경쟁적으로 진행돼 거의 모든 국가의 통화가치는 급속도로 하락하고 있고 앞으로도 더욱 가파르게 진행될 가능성이 크다. 지난 10년 동안 마이너스 실질금리에 익숙해진 상황에서 유동성을 흡수하기 위해서는 금리 인상이 필요하지만 글로벌 경제에는 심각한 타격을 줄 수밖에 없다. 따라서 비트코인에 대한 단기적인 부정적 전망과 예측에도 불구하고 다양한 지표들은 장기적으로 상승할 모멘텀이 충분하다는 ...

    조세일보 | 2021.05.10 10:56

  • thumbnail
    코스피, 개인 매수에 상승세…"민감주 주도권 지속 예상"

    ... 119.39포인트(0.88%) 오른 13,752.24로 거래를 마감했다. 4월 미국의 신규 고용은 시장 예상치를 크게 밑돌아 고용 모멘텀이 둔화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그러나 지표 부진에 미국 중앙은행(Fed)이 예상보다 일찍 금리인상할 것이라던 우려는 크게 줄어들었다. 서정훈 삼성증권 연구원은 "최근 강세를 이어가고 있는 경기민감주는 이후에도 증시 주도권을 놓지 않을 확률이 높다"며 "아직 주요국 경제활동 재개가 완벽하지 않고 이연된 ...

    한국경제 | 2021.05.10 09:17 | 차은지

  • thumbnail
    양적완화에서 긴축으로…美 테이퍼 탠트럼 시점은?

    ... 해당한다. ◆매파와 비둘기파 =중앙은행 통화정� 중앙은행 통화정책을 결정하는 기구에서 위원들의 성향에 따라 통화정책 방향을 예측할 수 있다. 위원들의 성향을 동물 이름으로 비유하기도 한다. 매파는 물가안정을 중시하여 기준금리 인상과 같은 긴축 통화정책을 주장한다. 반면, 비둘기파는 경제성장을 중시하여 금리인하, 양적완화와 같은 확장 통화정책을 주장한다. ◆테이퍼 탠트럼(taper tantrum) =미국의 양적완화정책이 긴� 미국의 양적완화정책이 긴축으로 ...

    한국경제 | 2021.05.10 09:00 | 정영동

  • thumbnail
    주담대 금리 1년8개월 만에 '최고치'…이자 부담 어쩌나

    은행권 가계대출 금리가 계속 오르면서 대출자의 이자 부담이 날로 불어나고 있다. 주택담보대출(주담대) 금리는 2019년 6월 2.74% 이후 1년 8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지난해 7월 저점을 찍은 주담대 금리는 개별 은행에 ... 상승률 전망 값에 해당한다. 이에 물가와 자산가격 거품을 잡기 위해 미국과 한국 등 주요 국가 중앙은행이 기준금리 인상에 나설 가능성이 높다는 전망이 나온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5.10 08:04 | 김수현